유익한 정보

아리수 2015. 6. 20. 10:59

♪♬공자의진실♪♬

공자(孔子)와 안회(顔回)의 일화입니다.
안회(顔回)는 배움을 좋아하고 성품도 좋아

공자(孔子)의 마음에 든 제자중의 하나였다.

하루는 공자의 심부름으로 시장에 들렀는데
한 포목점 앞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고 시끄럽기에
무슨 일인가 해서 다가가 알아보니 가게주인과

손님이 시비가 붙은 것이다.
포목을 사러온 손님이
"큰 소리로 3 x 8은 분명히 23인데,
당신이 왜 나한테 24전(錢)을 요구하느냐 말이야."
안회는 이 말을 듣자마자 그 사람에게 먼저

정중히 인사를 한 후
"3 x 8은 분명히 24인데 어째서 23 입니까?
당신이 잘못 계산을 한 것입니다."
하고 말을 했다.

포목을 사러온 사람은 안회의 코를 가리키면서
"누가 너더러 나와서 따지라고 했냐?
도리를 평가 하려거든 공자님을 찾아야지.
옳고 틀림이 그 양반만이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가 있다!"
"좋습니다.
그럼 만약 공자께서 당신이 졌다고 하시면

어떻게 할 건 가요?"
"그러면 내 목을 내 놓을 것이다.
그런데 너는?"
"제가 틀리면 관(冠)을 내 놓겠습니다."
두 사람이 내기를 걸고는 공자를 찾아갔다.

공자는 사유 전말을 다 듣고 나서 안회에게 웃으면서 왈 :
"네가 졌으니 이 사람에게 관을 벗어 내 주거라."
안회는 순순히 관을 벗어 포목 사러온 사람에게 주었다.
그 사람은 의기 양양히 관을 받고 돌아갔다.
안회는 공자의 판정에 대해 겉으로는 내색을 할 수 없었지만
속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는 자기 스승이 이제 너무 늙었고 우매하니

더 이상 배울게 없다고 생각했다.

다음 날, 안회는 집안일을 핑계로 공자에게

고향에 잠시 다녀 올 것을 요청하였다.
공자는 아무 얘기도 하지 않고, 고개를 끄덕이면서 허락하였다.
떠나기 직전에 공자에게 작별인사를 하러 갔었는데
공자가 일을 처리하고는 즉시 바로 돌아 올 것을 당부하면서
안회에게 "두 마디" 충고를 해주었다.
'천년고수막존신 (千年古樹莫存身),

살인부명물동수 (殺人不明勿動手)'

안회는 작별인사를 한 후 집으로 향해 달려가다가
길에서 갑자기 천둥 소리와 번개를 동반한 큰

소나기를 만나 잠시 비를 피하려고 급한 김에

길옆에 오래된 고목나무 밑으로 뛰어 들어 가려는데,
순간 스승의 첫 마디인
'천년고수막존신 (千年古樹莫存身) 천년 묵은

나무에 몸을 숨기지 말라'는 말이 떠올랐다.
그래도 그 동안 사제(師弟)의 정을 생각해서

그가 해준 충고 한번쯤은 들어줘야지 하며
그곳을 다시 뛰쳐 나왔는데 바로
그 순간에 번쩍하면서 그 고목이 번개에 맞아

산산 조각이 되버렸던 것이다.
안회가 놀라움에 금치 못하고,
'스승님의 첫마디가 적중이 되었고,
그러면 두 번째의 충고에 의하면 과연 내가 살인을 할 것인가?'

한참 달리다 집에 도착하니 이미 늦은 심야였다.
그는 집안으로 들어가 조용히 보검으로

아내가 자고 있는 내실의 문고리를 풀었다.
컴컴한 침실 안에서 손으로 천천히 더듬어 만져보니
아니 침대 위에 두 사람이 자고 있는 것이 아닌가?
순간 화가 치밀어 올라와 검을 뽑아 내리 치려는
순간 공자가 충고한 두 번째가 생각이 난 것이다.
'살인부명물동수 (殺人不明勿動手) 명확치

않고서는 함부로 살인 하지 말라'
얼른 촛불을 켜보니 침대위에 한쪽은 아내이고

또 한쪽은 자신의 누이동생이 자고 있었다.

안회는 다음 날, 날이 밝기 무섭게 공자에게 되돌아가
스승을 만나자마자 무릎 꿇고 하는 말이...
"스승님이 충고한 두 마디 말씀 덕분에

저와 제 아내와 누이동생을 살렸습니다.
어떻게 사전에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까?"
공자는 안회를 일으키면서 왈...
"어제 날씨가 건조하고 무더워서 다분히

천둥 번개가 내릴 수가 있을 것이고,
너는 분개한 마음에 또한 보검을 차고 떠나기에
그런 상황을 미리 예측을 할 수 있었던 것이다."

공자는 이어서 말하길...
"사실 나는 이미 다 알고 있었지.
네가 집에 돌아 간 것은 그저 핑계였고,
내가 그런 판정을 내린 것에 대해 내가 너무 늙어서
사리 판단이 분명치 못해 더 이상 배우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닌가?
한번 잘 생각해보아라.
내가 3 x 8 = 23 이 맞다고 하면 너는 지게 되어

그저 관하나 내준 것뿐이지만
만약에 내가 3 x 8 = 24가 맞다고 한다면

그 사람은 목숨 하나를 내 놓아야 하지 않겠는가?
안회야 말해보거라.
관이 더 중요 하더냐?
사람 목숨이 더 중요하더냐?"

안회가 비로소 이치를 깨닫게 되어
"쿵"하고 공자 앞에 다시 무릎을 꿇고

큰 절을 올리면서 말을 했다: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스승님의 대의(義)를 중요시하고 보잘 것

없는 작은 시비(非)를 무시 하는
그 도량과 지혜에 탄복할 따름입니다."
그 이후부터 공자가 가는 곳에서 안회가

그의 스승 곁을 떠난 적이 없었다.

우리가 한 평생을 살아가면서 어떤 때에는
당신의 고집한 소위 자신이 옳다고 하는

도(道)를 억지로 이기기도 하겠지만
그로 인하여 가장 소중한 것을 잃게 될 수도 있으며
매사에는 경중완급(輕重緩急)이 있는 법

아무 의미 없는 체면, 쟁의, 분개 때문에
후회 막급한 일이 절대로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사진 / Blue Gull / 산동성 곡부 공자묘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