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환경보호 제주 남부지구 연대

댓글 36

제주의 자연

2016. 5. 2.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 개발을 반대하는 여론이 높다.

 

최근 곽지해변에 생태 환경을 파헤치면서 

해수풀장 건설하다가 여론의 폭풍을 만나 취소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제 제주의 생태 환경을 지키는 것은 우리 도민들의 몫이 되버렸다.

 

<성산포성당의 아름다운 매괴[玫瑰] 동산 >

 

한 동안 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제주의 자연과 생태 환경을 무시하는 돈이 되는 각종 이권사업들은

선거의 표를 의식한 지역 정치권과 합작품으로 추진되어 왔다. 

< 곽지해변 해수풀장 >

 

 

지금 제주 개발 광풍은

제주의 중산간의 허파인 곶자왈을 파헤치는 중국기업까지 나왔다.

 

 

마치 미국 서부 개척시대 처럼

돈이 되기만 한다면 무조건 개발하면서

인디언들을 고향에서 몰아 내었던 것을 과거를 기억나게 하고 있다.  

 

<곶자왈 지역에 자리한 중국인 마을>

 

"그래서 행복한가? 

이렇게 파헤치고 부수고 망가뜨리고 나서 여기에 살면 좋은가?

 

작은 청개구리를 바라보며 세상의 아름다운 꿈을 보았던

우리 어린 날보다 더 행복한 것인가?"

 

 

이제 제주는 산과 들과 바다와 그리고 하논분화구까지도

이러 저런 이유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하논분화구 호수 개발>

 

제주의 개발과 환경 보존에 대한 정답은 없다.

 

그러나 현세의 우리와 그리고 수 백년 후의 자손들을 생각해 본다면

선택의 폭은 크지 않다.

 

<일출봉보다도 높은 호텔신축 계획>

 

제주에 주어진 천혜의 아름다운 자연은 지금 우리 것이 아니다.

인간과 하늘을 나는 새와 바다의 물고기와 들짐승들이 함께 살아가야 한다.

 

이 아름다운 붉은발 말똥게가

강정의 구럼비 바위가 파괴되면서 사라져 버린 사실을 기억해보자.

 

<강정 구럼비 바위의 붉은발 말똥게>

 

이렇게 아름다운 강정의 바다는

강정의 많은 주민들의 눈물과 평화 활동가들의 희생에도 불구하고

안보라는 이름으로 이제 이 땅에서 영원히 사라져 버렸다.

 

 

강정이라는 작은 마을의 희생으로 이루어진 해군기지!

 

그래서 얼마나 더 안보가 튼튼해졌는가?

과연 이 해군기지가 이 땅 제주에 평화를 보장해 줄 수 있을 것인가? 

 

 

지난 해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환경 회칙 찬미받으소서’ 발표하였다.

 

그리고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서도

생태계 위기에 대한 교회 내 관심과 환경에 대한 교육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

 ‘생태환경위원회’(위원장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를 신설하였다.

 

 

제주의 생태 환경을 보호하고

우리 인간과 자연이 함께 존엄하게 공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천주교 제주교구 남부지구 7개 성당이 연대하여 활동하는 모임이 결성되었다.

 

<남부지구총회장 모임>

 

"제주의 생태 환경 보호 천주교 남부지구 연대"

지난 1월 발족한 이후 성산포성당에서 두 번째 모임을 가졌다.

 

이제 제주의 생태 환경 보호에 대하여 새로운 목소리를 내어야 할 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