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벚나무 자생지에 대한 의문

댓글 4

순례길 여행길

2019. 4. 20.

꽃 중의 왕이라 불리우는 왕벚나무의 자생지는 제주도이며,

이 자생지를 처음 발견한 사람은 서귀포 홍로성당 타케신부였다.

 

 

제주 왕벚나무 자생지 발견에 대한 정설(定說)을 보면,

 

"프랑스 출신 에밀 타케 신부는

1908년 4월 15일 한라산 북쪽 관음사 부근의 숲속에서 왕벚꽃을 발견하여 채집하였고

 

그 후 1912년 그 표본을 독일 베를린 대학의 쾨네(Koehne) 박사에게 보내

제주도가 왕벚나무의 자생지임을 세계 식물학계에 처음 알렸다."

 

<왕벚나무 목재에 새긴 타케신부>

 

제주도에 있는 왕벚나무 자생지 중에서

 신례리(제156호)와 봉개동(159호) 자생지는 천연기념물로 보호하고 있고,

 

관음사(제주도기념물 51호)와 오등동(제주도향토유산 제3호)도 자생지로 지정되어 있다.

 

<신례리 자생지 왕벚나무 : 사진 문차일드>

 

최근 대구대교구 정홍규 신부가 쓴 책

 "왕벚나무와 조선의 식물학자 타케신부" 에서 제기한 자생지 문제를 보면서

 

나 역시 타케신부가 발견했다는 관음사 부근의 왕벚나무 자생지에 대한 의문을 가지게 되었다.

 

<관음사 자생지 왕벚나무>

 

아래 그림은 1908년 당시 타케신부가 채집하여 보낸 왕벚나무 표본이다.

 

우리는 이 채집 표본에서

타케신부가 왕벚꽃이 화사하게 피었던 날 왕벚나무 가지를 채집했음을 알 수 있다.

 

<영국 에딘버러 식물원에 있는 타케신부의 왕벚나무 채집 원본, 서울대학교 장진성 교수 사진.>

 

타케신부의 왕벚나무 표본(채집번호 4638)의 원기재문에는

라틴어로 "Quelpaert, hoatien, 600m" 채집일은 "1908. 4. 14"로 적혀있는데,

우리말로 "4.14일자, 제주 효돈 600m에서 채집" 했다고 풀이한다.

 

식물학자 장진성 서울대학교 교수에 의하면,

"타케신부가 이 날  채집 영역은 서귀포 홍로 근처인 효돈이라는 동네나 혹은 칡밭에
서 채집한 식물은 율벚나무, 산철쭉, 채진목과 고깔제비꽃,
잔털제비꽃, 낚시제비꽃, 그리고 각시붓꽃이 있다."

 

 

나는 타케신부가 발견했던 왕벚나무 자생지에 대한 의문을 가지고

올 봄에 왕벚나무 자생지를 여러번 탐방하면서 왕벚꽃이 피어남을 지켜보았다.

 

<봉개동 자생지 1호 나무>

 

나는 식물학자가 아니며 왕벚나무 전문가도 아니므로

자생지에 대한 의문을 과학적 이론으로 증명하지는 못한다. 

 

<봉개동 자생지 2호 나무>

하지만 오랬동안 타케신부의 생태영성을 함께 생각하고 기념사업을 추진해 오면서

식물 채집을 했던 타케신부의 마음 가짐과 행동 양식들을 유추해 볼 수는 있다. 

 

<봉개동 자생지 3호나무>

 

1908년 4월 당시 제주도는 도로가 매우 열악한 상태로 

서귀포 홍로성당에서 한라산 북쪽에 위치한 관음사를 찾아가기 위해서는 

아마 한 이틀은 걸어야할 정도로 산길조차 없었던 시기였다. 

 

그리고 Daum백과와 관음사 역사에  의하면

관음사는 1912년쯤 되어야 겨우 사찰의 모습을 보이고 있었으므로

 

1908년 채집 당시에는 관음사라는 사찰도 없었던것 같은데

관음사 인근에서 자생지를 발견 했다는 기록도 의문이다.

 

 

타케신부는 1906년 가을부터 본격적인 식물채집을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식물채집을 한지 겨우 1년 6개월 정도로,

서귀포 주변과 한라산 남쪽에서 채집할 식물도 많았을텐데

한라산을 넘어 관음사 주변까지 채집행을 했다는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

 

<신례리 자생지, 수악교 북쪽 나무>

 

표본 4638의 원기재문 hoatien(효돈)라는 지명은 지금의 서귀포시 효돈동을 말하는것이 아닐까?

 

현재 수악교 부근의 신례리 왕벚나무 자생지는 

효돈동 마을에서 가장 가까운 한라산쪽이며 고도 600m 정도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1908년 당시 타케신부가 거주했던 홍로성당에서 3시간 정도면 걸어올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왕벚꽃의 피는 시기는 한라산을 중심으로 남북이 약 1주일정도 차이가 난다.

 

대체적으로 4월 중순에는 산남지역 신례리 자생지에 왕벚꽃이 피는데

어쩌면 1908.4.14일 타케신부가 발견한 왕벚나무 자생지는 지금의 신례리 자생지일지도 모른다.

 

<신례리 자생지 수악교 남쪽나무>

 

타케신부가 발견했다는 관음사 인근 왕벚나무 자생지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만약 타케신부가 발견한 장소가 현재의 관음사 자생지가 맞는다면

제주도 기념물이 아니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는 것이 좋을것 같다. 

 

 

관음사 서쪽의 오등동 자생지 왕벚나무는 최근에야 중요성이 알려져

산림청에서 왕벚나무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되었다.

 

<오등동 자생지 왕벚나무>

 

그렇다면 언제부터 왜 타케신부가

1908. 4. 15일 관음사 인근에서 왕벚나무 자생지를 발견했다고 알려져 있을까?

 

<타케신부가 심었다는 대구대교구 왕벚나무>

 

이러한 의문 해소 차원에서

제주의 역사와 지리, 선교 초기 사회환경과 식물표본 등을 참고하면서,

 

타케신부가 발견했던 왕벚나무 자생지가 정확히 어디였는지 연구해 볼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