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기도 바로알기

윤대현 2006. 8. 24. 14:31
新羅三郞源義光(1045~1127)

‘신라삼랑원의광’ 일본명 ‘신라사부로 미나모토 요시미츠’ 이라는 이름은 합기도의 원류로 자주 들먹이는 이름입니다. ‘미나모토’가는 일본에서 처음 막부시대를 열었던 가문이기 때문에 많은 일본사람들이 최근까지도 자신의 혈통을 미나모토가에 결부시키기 위한 조작을 많이 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그 유명한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자신의 혈통을 미나모토라고 했다가 가짜로 밝혀진 예입니다.

다케다 소가꾸 선생도 혈통을 미나모토와 연결시키고 있는데 근거가 없다고 부정하는 일본인들도 있습니다. 합기도 기원을 말하면서 ‘일본의 도미키 교수설에 의하면... 천화천왕으로부터 미나모토가에 신라삼랑원의광이 그 시조로 그 혈통을 이어받은 다케다 소가꾸 선생이 대동류합기유술를 만들었다라고 설명하고 다케다 소가꾸에게서 배운 우에시바가 합기도를 창시했다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신라삼랑원의광’으로부터 시작인데 원의광(미나모토 요시미츠)이라는 이름앞에 붙은 ‘신라삼랑’에 대해서 신라는 ‘신라사람’이었고 ‘삼랑’은 신라화랑들의 ‘계급’이라고 설명하면서부터 꼬이기 시작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미나모토가에서 요시미츠 즉 원의광을 신라에서부터 데리고 온 '양자’라고 하는 설이 나오게 된것도 바로 이름앞에 붙어있는 '신라삼랑'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합기도는 고대 신라시대 한국에서 일본으로 넘어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한국인의 입장에서는 그것이 사실로 입증되었으면 합니다.
하지만 '신라삼랑원의광’은 미나모토가에 셋째아들로서 신라사람이라는 이야기는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가 없었습니다.

왜 이름앞에 ‘신라삼랑’을 썼는가에 대한 의문에 대한 답변은 이렇습니다.

고대 막부시대에 일본에서는 어느 한 지역을 다스릴 때 ‘신사’를 중심으로 군대를 조성했기 때문에 신사는 자체적인 학교나 군사를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도 메이지신궁과 같이 커다란 조직을 거느린 신사에는 각종 무술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막부시대 무사들의 세력싸움은 바로 신사와 또 다른 신사와의 싸움이었다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신라라는 신사의 이름을 처음부터 밝히는 것은 자신이 속한 지역을 나타내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삼랑원의광 앞에 ‘신라’라는 이름은 ‘신라’라는 신사의 이름을 붙힌 것입니다.


원의광(미나모토 요시미츠)의 형제들이 이름앞에 각기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첫째형은 즉 장남의 이름은 ‘八幡太郞源義家’ (하치만타로우 미나모토 요시이에) 이고

둘째형은 ‘賀茂次郎源義綱’(가모노지로 미나모토요시투나) 이었고 바로 셋째가 新羅三郞源義光(신라사부로 미나모토 요시미츠) 입니다.

설명을 하자면 첫째형은 ‘八幡’ (하치만)이라는 신사의 이름이 붙혀졌고 둘째형은 ‘賀茂’ (가모)라는 신사의 이름이 붙혀져 있습니다. 현재 가모신사는 세계유산으로 유네스코에 기록이 되어있는 유명한 곳입니다.

 

지금의 일본에 신사는 종교적 의미가 있지만 옛날에는 한지역을 대표하는 정치적인 존재로서의 의미가 컸습니다.

마지막으로 신사다음에 붙어있는 ‘삼랑’은 셋째를 표기하고 있는 것으로서 일부에서 신라화랑의 계급이라고 하는 말은 잘못 알고 있는 것입니다.

미나모토가의 첫째아들은 태랑(太郞 타로우) 둘째아들에게는 차랑(次郞 지로) 그리고 셋째아들에게는 삼랑(三郞 사부로) 라고 붙혀서 순서를 표기한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다시 장남에게는 '하치만'이라는 신사와 관련이 있고, 둘째는 '가모'라는 신사, 그리고 셋째는 '신라'라는 신사와 관련이 있는데서 붙혀진 이름입니다. 형제들의 성인식이 모두 각기다른 신사앞에서 거행됐던 것입니다.

앞에서 '도미키 교수설’이라고 하는 부분은 일본에서 발행된‘스포츠코스 합기도교실’이라는 책자 232페이지 대동류의 유래와 현재를 설명하는 부분에서 대동류라는 명칭이 신라삼랑원의광이 어린시절 대동의 관에 거주하면서 ‘대동의 삼랑’이라고 부른데서 유래했다는 3줄로 적혀있는 글을 지칭하면서 나온 말로서 신라삼랑원의광이 신라사람이었다는 말은 어디에도 나온바가 없었습니다.

참고로 신라삼랑 원의광의 아버지는 미나모토 요리요시(賴義 988~1075)이고 위에 할아버지는 미나모토 요리노부(賴信)입니다. 직책은 무츠노가미 진주부(陸*守鎭守府)에 쇼군(장군)이었다고 나와 있습니다. 무츠지역에서 (지금의 동북지역)에서 아베-(금이 많이 나오는 지역이라 군대가 강했고 말을 많이 가지고 있었던 곳임 독립적인 나라를 가지고 있는 곳이었음 엄밀히 말하면 미나모도가에서 침략을 한것이라고 볼 수 있지만 반란을 진압하기 위한 전쟁으로 기록하고 있음)-라는 호족과 싸우기 위해 출정을 하면서 교토와 가까이 있는 시가현(慈賀縣)에 위치한 원성사(園城寺) 안에 있는 '신라대명신'을 모신 신사 앞에서 승리를 위한 기원을 하면서 만약 기원을 들어준다면 은혜를 갚는 보답으로 자신의 아들을 신사로 보내겠다는 약속을 신관들앞에서 함으로해서 -(신사가 보유하고 있는 군사와 자금을 빌리기 위함)- 그당시 신사에 군사와 학교가 있었기 때문에 신라삼랑원의광의 아버지는 그의 아들 즉 원의광을 신라신사에 보내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한 이유로 미나모토 요리요시의 세째아들인 미나모토 요시미츠(源義光)가 신라신사에서 성장하였고 (학문을 배웠는데 군사적인것을 포함) 성인식도 신라신사에서 하게 되는 배경이 된것입니다.

신라삼랑원의광은 생이라고 하는 피리와 같은 악기를 잘 다뤘는데 그는 전쟁에 나갈때마다 죽을 각오를 하였기 때문에 그 악기를 다루는 중요한 테크닉을 도요하라 도키야키라는 무사에게 가르쳤다고 합니다. 그리고 전투에 출정을 할때면 따라나서는 도키야키에게 너는 죽어서는 안되기 때문에 전투에 참가할 수 없도록 했다는 유명한 일화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본글을 공개하는 목적은 그동안 신라삼랑원의광에 대한 내용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교수들까지 짜마추듯 각색을 하는 글들이 많이 나돌고 있기에 좀더 정확하고 근거있는 연구를 하셨으면 하는 바램에서 공개하는 것임.

-사단법인 대한합기도회 자료실에서 옮김-

 

 

 

몇가지 의문? 원의광이 신라신사에서 성장하고 학문을 배웠다고 이글에서 밝혔는데 그럼 원의광이 신라신사에서 합기도를 배웠다는 말이된다, 만약 합기도가 가전 무술이었다면 당시 일본 문화로 봐선 셋째인 원의광이 합기도의 원류로 인정 받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리고 미나모토 가문 자체가 신라계라고 한다. 그런데 여기선 신라와 전혀무관한 듯이 기술하고 있는데 공부를 좀 더 하던지 아니면 친일의 색안경을 벗기 바란다.
귀하께서는 국내에서 제일 처음 생긴 합기도 단체의 연혁을 잘 살펴보셨으면 합니다. 합기도는 옛날 무술이 아니고 현대무도입니다. 참고로, 일본에 있는 신라 신사에서 합기도를 가르쳤다고 하면 웃을 것입니다. 일본의 막부시대를 연 미나모토가가 살았을 때에는 검도, 유도, 공수도, 합기도 그 어느것도 없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오직 검술과 유술만 있었을 때였고 비술이라고 해 봐야 검술과 유술이 전부입니다. 칼 싸움 하던 시절이라 검술과 유술은 전지역에서 훈련을 해왔고 TV에서 소개한 것 처럼 장보고를 신으로 모신 신라 신사에서 합기도를 가르쳤다면 합기도의 원조는 장보고라고 해야 우리에게 더 정확하고 더 기분 좋은 일입니다. 합기도라는 명칭은 우에시바에 의해서 1940년대에 일제시대때 일본에서 처음 쓰기 시작한 명칭입니다. 그 이전에는 합기도라는 명칭은 없었습니다. 칼싸음은 원시시대 부터 있었고 그것을 '검도' '유도'라고 한 것은 현대에 와서 쓰기 시작한 것입니다. 합기도도 똑같은 것입니다. 미나모토가가 신라 사람이라는 것은 어느나라 문헌에 있는지 알려 주면 사례하겠습니다.
위 글쓰신 분(합기도??)도 ~~카더라 통신에서 정보를 입수하신 분이시군요.. 역사적 부분을 논의 할 경우에는 카더라 통신에 나온 문구는 신빙성이 떨어집니다. 카더라 통신에서 나온 정보를 가지고 공부를 더 하던지 친일의 색안경을 벗으라 등의 표현이 님의 수준을 더욱 더 떨어뜨리는 표현이 됩니다. 역사적인 부분을 논의 할 경우에는 정확한 정보를 가지고 접근하시면 좀더 진지한 논의가 될것라고 생각이 드네요..
하하하 윤관장님도 힘드시겠네요.. 미나모토노 요시미츠(源義光:1045 ~1127)는 신라 사람이 아닙니다. 요시미츠는 장보고보다 200년 신라가 멸망한지 110년이나 뒤에 탄생한 인물입니다.다만 일본의 많은 명문가들에 조상이 한반도에서 건너간 도래인이었구요 켄지 즉 미나모토가문도 그중 하나였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신라계열로 보는 학자와 백제계열로 보는 학자로 나뉘어져 있는데 일본측에서는 대체로 백제계열로 보는것 같구요. 그런데 더욱 중요한 것은 미나모토노 요시미츠 기원설은 허구라는 사실이지요. 막말기까지만 해도 일본에는 1000개가 넘는 무술 유파가 있었습니다. 그 중에 지금까지 계보나 전서 종가를 증명할 신표 등이 전해지는 유파는 10개도 않됩니다. 중국의 많은 권문들이 달마와 장삼봉이란 가공인물을 시조로 모시듯 일본 역시 역사속의 매력적인 인물은 시조로 가택했죠. 즉 미나모토 요시츠 기원설은 종가에서 가택한 허구라는 것입니다. 설사 종가에서 주장하는 역사가 진실이라 할지라도 900여년 전의 인물을 들추어 합기도의 원조론을 제기하는 것은 역사와 문화의 흐름을 간과한 억지 주장에 불과할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신라나 백제란 고대의 혈연을 빌미로 삼아 결국 다이도류는 한국으로부터 건너간 우리 전통무예다 라고 우기는 것은 소모적인 논쟁일 뿐 한국 합기도를 위해 결코 바람직한 생각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민족적 자부심과 하나의 무예로의 합기도 역사를 별개로 보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다루어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참고로 이글을 보는 다른 분을 위해서 저는 대구에서 유진합기도 도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 합기도를 너무나 사랑한는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