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오솔 2013. 5. 1. 02:33

 

 

 

 

 

 

외국에 사는 조카일가가 다녀갔다.

 

2년 전 처음 왔을 때 소나무 한그루를 심었다.

기념식수를 했었다.

 

어린 소나무가 이젠 제법 자랐다.

이 녀석들이 손수 심었던 소나무를 보며 좋아했다.

 

먼훗날 이 소나무를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다.

 

 

 

 

걸음마도 못했던 막내녀석이 이번에는 옥수수 씨앗을 심었다.

 

오늘 하루가

동심이라는 하이얀 도화지에 추억의 그림 하나를

그려낸 그런 순간이 되기를...

 

 

 

 

 

 

 

 

 

 

아 귀엽네여 ...히
너무나 보기 좋습니다 ..
조카가 커서 오솔님이 얼마나 존경스러울까요?
부디 튼튼한 장송이 되길 빌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