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오솔 2019. 4. 25. 04:02







수평선에 해무가 잔뜩 끼었다.

듬성듬성 갈매기가 날았다.


모래 해변을 걸었다.







모래성을 짓는 대신

'방포'라고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