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의 팡세

오솔 2019. 10. 26. 20:46







 "나 개인은

조국 통일과 민족중흥의 제단 위에

이미 모든 것을 바친 지 오래..."







짝!짝!짝!
박수를 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