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0. 3. 29. 04:48






저멀리 남녘 백화산 능선을 넘어 도내수로 앞뜰로 봄이 올 것이다. 훈풍은 아직. 마파람이 차다. 앞산 솔밭으로 난 도내리 오솔길에 진달래가 절정이다. 수없이 오르내렸던 길, 그동안 예사로이 보았던가 올해따라 붉기도 붉거니와 많이도 피었다.

마당 축대 아래 우리집 채마밭엔 봄동 배추꽃이 성질도 급하게 활짝 흐드러졌다. 꽃이야 촌스러워도 푸짐해서 예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