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0. 4. 8. 20:40






바깥에 바람은 차도 한낮의 비닐하우스 안은 30도에 육박한다. 여름 날씨다. 50구짜리 대형 연결포트 두 장에 상토와 사토를 3대 1로 섞어 넣은 다음 해바라기 모종 씨앗을 하나하나 손가락 끝을 눌러가며 정성드레 심었다. 모두 100 개다.

시기적으로 빠른 감이 있다. 미리 구해둔 해바라기 종자가 눈 앞에 보이니 내 흥에 겨워 괜시리 서두르는 마음이 앞서는 건 어쩔 수 없다. 발아되는 상태를 보아 앞으로 쉬엄쉬엄 2~300 개는 더 만들어야 한다.

해바라기는 땅에 직파 즉,씨앗을 바로 뿌려도 되지만 온갖 새들이 그 냄새를 어찌 알고 날아와 파먹기 일쑤여서 굳이 모종을 만드는 것이다. 올해 농사 시무식이랄까 첫 작업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모종도 만드시고...
이제 농사꾼 다 되었습니다.^^*
할 일이 줄줄이 남았습니다. 기다리고 있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