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0. 7. 11. 05:10

 

 

아래밭둑 끄트머리의 칡덩쿨은 해마다 골칫덩이다. 줄기가 어찌나 번지는지 잠시도 방심할 수가 없다. 올해는 옆에 심은 야콘밭을 침범하기 시작했다. 며칠 미적거리다 단안을 내려 오늘 아침나절에 예취기로 시원하게 진압을 했다. 한번 예봉을 꺾어두면 제아무리 기세등등한 칡덩쿨도 당분간 힘을 못쓴다.

 

 

 

예전 저 소싯적, 간식거리가 귀하던 그 시절만 해도,
저 정도의 칙넝쿨은 칡을 좋아하는 아이들 성화에 자연도태되었을 법홥니다. ㅎㅎ
요즘이야 기대하기도 힘들겠지요?
그야말로 주인장의 수고가 필요한 이유!
일당 크게 쓰셨습니다. 사람 구하기도 힘든 요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