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0. 11. 23. 04:06

 

 

 

"우리가 한햇동안 먹는 상춧값 채솟값만 얼마나 될까?!" 버릇처럼 매양 하는 문답을 오늘도 집사람과 나눴다. 봄 이후 여름을 지나 지금까지 푸성귀를 마트나 시장에서 사다먹은 적이 없다. 텃밭 채마밭이 있다는 장점이자 내가 직접 가꾼다는 이점이다.  

 

 

입동, 소설을 지나 김장철. 배추 김장무 대파야 지금이 제철이다. 그러나 가지와 풋고추. 무서리 된서리 노지 칼서리에 모양새는 다소 흐트러져도 꿋꿋한 기상이 고맙다. 휘어꼬부라진 가지 하나, 똥짤막해진 고추 한 개에서 신의와 성실을 배운다.

 

 

 

 

 

 

무우, 맛있어 보입니다.^^
인고의 세월을 거쳐 주인에게 기쁨을 주는 소출들!
건강한 인동초임에 틀림없습니다.
많이 드시고 더욱 건강해지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