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찬송가 해설

맹꽁이 2007. 11. 16. 13:48
31820 

347장 허락하신 새 땅에

 

 


글 : 오소운 목사

    

《새찬송가, 1962》321장에 처음 소개된 이 찬송은,《21세기 찬송가》378장「내 선한 목사」의 작사자요 권위 있는 찬송가 편찬자인, 찰스 로빈슨(Charles Robinson, 1829-1899) 목사의 가사를, 피터 빌혼(Peter Philip Bilhorn, 1865-1936)이 작곡한「여호수아와 같이 용감하게」'Dare to Stand Like Joshua' 를 번역하면서 고쳤기 때문에  ‘Adapt. from’이라고 쓴 것이다.


가나안을 정복한 여호수아는 말년에 이스라엘 백성과 장로들 수령들을 세겜에 불러 모아놓고 고별설교를 한 후, 마지막으로 이렇게 선언한다.

 

“섬길 신을 택하라.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 (수 24:15)


이 찬송 가사 내용은 여호수아의 고백을 후렴으로 하고 있는데, 번역을 잘못 한 것인지 일부러 새로 작사한 것인지 내용이 아주 다르다.

 

존 데이비스(John A. Davis)와 존 클레멘츠(Jno. R. Clements)가 편찬하여 빌혼형제출판사(Bilhorn Brothers)에서 낸《구속의 찬양노래》'Songs of Redemption and Praise, (Revised) 1906' 74장에 실려 있다. (악보 참조)


 

 

  로빈슨 목사

 

 

이 찬송 작사자 찰스 로빈슨(Charles Seymour Robinson, 1829-1899) 목사는, 미국 버몬트주 베닝턴(Bennington, Vermont)에서 1829년에 출생하여 1899년 뉴욕시에서 세상을 떠났다.

 

윌리엄칼리지에서 신학을 공부한 후, 유니온신학교로 가서 1년간 공부하고, 프린스턴에서 공부를 마쳤다. 1855년에 목사 안수를 받고, 뉴욕 트로이에 있는 파크장로교회(Park Presbyterian Church)에서 목회를 시작하였다. 1860년에 브루클린에 있는 제1장로교회의 청빙을 받아 가서 9년 동안 섬겼다.

 

프랑스 파리에 있는 미국인교회의 청빙을 받아 프랑스로 갔다가 뉴욕 매디슨 애버뉴(Madison Avenue) 장로교회의 청빙을 받고 1870년에 미국으로 돌아와 17년간 사역한 후 사임하고 1877년부터 1890년까지「그리스도교 주간신문」'The Christian Weekly' 편집을 맡아 일하다가, 1890년에 다시 뉴욕의 13번가장로교회(Thirteenth Street Presbyterian Church)에서 2년, 그리고 뉴욕 장로교회에서 은퇴하였다.

 

그는 1867년, 해밀턴대학에서 신학박사, 1885년, 라파예트(Lafayette)대학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로빈슨 목사는 많은 저서를 내었는데, 찬송가만도 다음 9책에 이른다. 이 중에서 가장 유명한 찬송가는 ②-⑦-⑧번으로서 본서에 자주 인용되었다.


①Songs of the Church (New York: 1862)

②Songs for the Sanctuary, 1865

③Calvary Songs (with Theodore Perkins, American Sunday School Union, 1875)

④Psalms and Hymns, 1875

⑤Spiritual Songs for Church and Choir, 1878

⑥Spiritual Songs for Social Meetings, 1881

⑦Laudes Domini, 1884

⑧New Laudes Domini, 1893

⑨Annotations upon Popular Hymns (New York: Hunt & Eaton, 1893)


원 가사와 새번역, 그리고 현 찬송 가사를 비교해보자.

 

 

                                                                                           

  원 가사                               새번역                  현 가사                  

<1절>                                    <1절>                  <1절>                 

We are bound for Canaan land, 가나안 땅 지경에       허락하신 새 땅에

Tenting by the way;                 진을 쳤으니              들어가려면

Who shall lead us on the road? 인도자로 모실 주       맘에 준비 다하여

Choose your King today.          이제 정하라              힘써 일하세        

<후렴>                                  <후렴>                  <후렴>               

Dare to stand like Joshua,       여호수아 본받아        여호수아 본받아 

Dare to say the word;            나도 말하리              앞으로 가세

"As for me and for my house,  “나와 내 집 오로지    우리 거할 처소는

We will serve the Lord."          주만 섬기리”            주님 품일세        

<2절>                                 <2절>                     <2절>               

Many trials we have seen        온갖 난관 속에서        시험 환난 당해도

Thus far on our way,              우리 하나님              낙심 말고서

He has Lead us safely through, 때를 따라 안전히       맘에 걱정 버리고

Shall will Lead today.              인도하셨다               힘써 일하세        

<3절>                                   <3절>                    <3절>                 

When the dark Red sea of doubt홍해 물이 우리의        앞서 가신 예수님

Billows in  our way,                  앞길 막을 때             바라보면서    

Then He parted ev'ry  waves-    하나님이 갈라서         모두 맘을 합하여

So He will today.                      인도하셨다               힘써 일하세       

<4절>                                   <4절>                     <4절>                   

Can we safely trust a guide      우리 갈길 너무도       일할 곳이 아직도

who knows not the way?          멀고 험하나             많이 있는데

God hath traveled every foot-   걸음마다 주께서        대하게 나가서

He shall Lead today.               인도하시리               힘써 일하세

<5절>                                  <5절>                   <5절>(오소운 역)        

       Just before us Jordan rolls,                     요단강 물 넘쳐도  

      Just across the way;                              건넌 우리들

      We can safely trust the Lord,                    주만 믿고 나가자

      He will Lead today.                                인도하시리

                                                                                                            


다음 번 개편 때, 이 찬송은 완전히 다시 번역 채택하였으면 좋겠다.

 

 

                                                                                                            

 

작곡자 피터 빌혼(Peter Philip Bilhorn, 1865-1936)의 성은 본래 풀혼(Pulhorn)이었는데, 일리노이주 오타와 법원의 아브라함 링컨이라는 판사의 판결로 빌혼이란 성을 갖게 되었다. 빌혼은 처음 형제들과 함께 마차 제조업을 하였다.

 

                                      

   작곡자 빌혼 목사

 

 

1883년 무디 목사네 교회에서 열린 부흥집회에서 주님을 영접하였다. 타고난 아름다운 목소리에 창의력까지 갖춘 그는, 조지 루트와 조지 스테빈스에게서 음악을 공부하고, 무디 목사에 의해 복음찬송 작곡가와 찬양자로 발탁되어 빌리선데이 목사의 부흥회에서 찬양을 하였다. 평생 2천 여 편의 아름답고 은혜스러운 찬송을 작사・작곡하였다. 그는 집회 때마다 대형 오르간을 이동하는 일이 너무 힘들어 휴대용 오르간을 연구 개발하여 시카고에「빌혼 휴대용 오르간 회사」(Bilhorn Folding Organ Company)를 만들어 큰돈을 벌어 선교사업에 헌금하였다.

 

 

 

 빌혼 목사가 개발한 이동식 오르간. 이 오르간은 미군의 군용 오르간으로 채택되어 미군 부대 채플마다 제공되었다.

 

이 오르간은 지금도 세계 각처 미군부대 채플에서 애용되고 있다. 1962년에 내가 난생 처음으로 산 오르간도 미 8군에서 흘러나온 이 야전용 오르간이었다. 모양은 허름해도 피리가 야마하 것보다 음질이 고왔고 더군다나 쌍피리라서 음색이 화려하였다. 빌혼의 전성기에는 1900년으로서 영국에 가서 수정궁전(Crystal Palace)에서 4천명의 찬양대를 지휘하였고, 빅토리아 여왕은 그를 버킹엄 궁전에 초대하여 찬양을 하게 하였다. 그가 작사・작곡한 찬송중 우리 찬송가에 채택된 것은 다음과 같다.

 

①내가 늘 의지하는 예수 (86장),

②우리를 죄에서 구하시려 (260장),

③허락하신 새 땅에 (347장),

④내 맘에 한 노래 있어 (410장).



좋은 자료들을 올려주시는 목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감사합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