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盧계좌 발견-검찰수가해야

댓글 0

선진한국에서

2010. 8. 16.

 

 盧계좌 발견-검찰수가해야 

전직대통령 비자금 국가회수 사례 따라야

 
조갑제 전 월간조선 대표는 14일 "KBS 9시 뉴스는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가 서울지방경찰청장 시절인 지난 3월 서울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전경 및 지휘관 1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강연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고 말머리를 열었다.

조 전 대표는 "영상에서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무엇 때문에 사망했습니까, 무엇 때문에 뛰어내렸습니까? 뛰어내리기 바로 전날, 이 계좌가 발견되지 않았습니까? 차명계좌가…, 10만원짜리 수표가,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이 됐는데'라고 말했다"며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적었다.

이어 "(조 내정자는) '특검하려고 하니까 권양숙 여사가 민주당에 얘기해서 특검을 못하게 한 겁니다. 그거 해봐야 그게 다 드러나게 되니까'라고도 했다"면서 "그의 발언 모습이 담긴 이 영상은 CD로 제작돼 일선 경찰 교육용으로 수천 장이 배포됐다가 차후에 회수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13일 KBS가 보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 내정자의 이야기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한 뒤 시중에 나돈 소문과 비슷하다"고 말한 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의 자살 이후 그 및 가족과 관련된 사건 수사를 중단하고 수사기록도 비공개로 처리했다"며 "가족에게까지 그런 조치를 취한 것은 법치국가에선 있을 수 없는 특혜였으나 장례정국의 소용돌이 속에서 넘어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소권을 독점한 검찰이 노무현 가족에 대한 수사를 중단한 것은 독단적 결정이었다"며 "막강한 정보력을 가진 경찰의 수뇌부가 수사의 대강에 대하여 몰랐을리가 없으므로 이 기회에 검찰이 수사 기록을 공개해 국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게 옳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노무현과 그 가족 관련 수사 기록을 사문서처럼 사장 시키는 것은 국익도 법익도 아니다"고 했다.

조 전 대표는 "조 내정자의 말대로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됐다면 그 돈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면서 "전두환, 노태우의 비자금을 국가가 회수한 전례와 다른 조치를 한다면 이명박 정권이 노무현 가족을 편파적으로 봐준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반성은 없고 증오심만 키우는 광복절
MB, 후반기 핵심가치 "공정사회 구현"
한상렬 효과? 북 주민들 남한 동경 확산
김태호와 이재오
"박근혜 리더십" 이상징후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방문통계

1,656,835

  • 오늘 : 215
  • 어제 : 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