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대전 상공서 주석궁 타격 가능… '타우러스' 곧 도입

댓글 0

남북 관계

2013. 4. 4.

 

대전 상공서

편양 주석궁 타격 가능한

 '타우러스' 곧 도입

  • 워싱턴=임민혁 특파원
  •  

     

    입력 : 2013.04.04 03:03

    유럽산 장거리 空對地 미사일… 美, 이지스 구축함 추가 배치

    대전 상공에서 발사해 평양 지하 벙커까지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공대지(空對地) 미사일 '타우러스'가 이르면 2014년 도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3일 "독일·스웨덴 합작회사인 '타우러스 시스템스 GmbH'사의 타우러스(KEPD 350)를 장거리 미사일 사업의 우선 후보 기종으로 정해 제작사와 가격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타우러스로 최종 결정될 경우 미국이 아닌 유럽에서 수입하는 첫 번째 전략 타격 무기가 된다.


    우리나라가 도입을 추진 중인 타우러스 공대지 순항미사일이 독일의 전폭기에서 발사되고 있다. /타우러스 시스템스 GmbH 제공
    현재 우리 공군의 장거리 미사일은 미 보잉사에서 제작한 사거리 278㎞의 슬램-ER이 유일하다. 약 40기를 보유 중이다. 공군 관계자는 "북한의 핵위협과 국지 도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추가 도입이 시급해졌다"고 했다.

    타우러스는 약 200기 들여올 것으로 알려졌다. F-15K나 KF-16 전투기 등에 장착될 예정이다. 사거리는 500㎞다. 북한 지대공미사일 등의 위협을 받지 않는 한국 영공에서 발사해 북한 후방의 핵(核)·미사일 기지 등 전략 요충지를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최대 6m의 강화 콘크리트를 뚫고 들어가는 '관통 탄두'와, 침투해 폭발하는 '침투 폭발 탄두' 등 이중(二重) 탄두 구조로 돼 있다. 북한 지하 벙커 공격에 안성맞춤이다. 정확도가 높고 북한의 GPS 교란 공격에도 영향을 덜 받는 장점이 있다. 수백㎞를 날아가도 오차는 2~3m에 불과하다고 한다.

    한편 미 국방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움직이는 해상 레이더 기지 SBX-1과 이지스 구축함 매케인호를 한반도 인근 해역에 투입한 데 이어 또 다른 이지스 구축함 디케이터호를 추가 배치했다고 밝혔다. 디케이터호는 매케인호와 같은 형(型)인 '알레이 버크'급 이지스 구축함으로,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SM-3 미사일과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등으로 무장하고 있다. 조지 리틀 미 국방부 대변인은 "디케이터호가 미사일 방어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서태평양 해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