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1위곡 아리랑

댓글 1

아리랑의 세계화

2013. 5. 29.

 

38191

♧ 모처럼 기분 좋은 소식입니다. ♧

[아리랑] 한곡 들으시고 기분좋고
가슴이 찡한 행복한 느낌을 받으십시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1위곡은 ?





아리랑 음악 뮤직박스 클릭. (기다림)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곡 1위

한국 고유의 전통 음악인 "아리랑"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곡 1위에 선정됐다.

영국, 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작곡가들로
이루어진 세계 아름다운 곡 선정하기 대회에서
지지율 82%라는 엄청난 지지를 받고 아리랑이 선정됐다.

선정 과정에서 참석한 작곡가들 가운데에는
단 한사람의 한국인도 없었는데
이렇게 높은 지지율을 얻은 결과를 보고
모두 놀라는 눈치였다고 한다.

"아리랑"은 음악을 사랑하는 세계인들에게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깨우쳐줬다 해도
과언은 아닌듯 싶다.

선정인들은 듣는 도중
몇 번씩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을 받았다.
이들 모두 처음 듣는 곡이었으며, 전자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아리랑을 전자바이올린으로 연주했다.



2007. 08. 01. 뉴질랜드에서 양규봉 드림.

------------------------------------------------


아리랑 이야기

 

--- 아리랑 아리랑 아리리요 ---

해외 교포들은 아리랑을 들으면 가슴이 찡해 진다.

2007. 08. 01.
뉴질랜드에서 우리나라의 민요 '아리랑'이
[유럽 5개국 음악가들이 모여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곡
을 선정하였는데 우리의 민요 아리랑을 뽑았다.]

소식을 듣고 그날 연주한 교포 유진박 전자바이올린니스트의
연주곡을 들으면서 자랑스럽게 메일을 작성하여 보낸
기억이 되살아난다.

그날 감정은 나도 모르게 가슴이 찡하여 한없이 눈물을
흘리고 왕가레이 한글학교 어린이 들에게 아리랑을 가르쳐
주며, 같이 불렀던 기억이 내 마음에 온통 채워진다..

오늘은 세계 여러나라 음악인들이 부르며 보급하는 모습을
접하면서 우리 선조들의 우수성에 자부심을 갖게된다.

중국의 한인교포 작곡가가 아리랑 환타지를 작곡했고
중국의 교포지휘자는 아리랑을 지휘해보는 것이
꿈이라 했다.

SBS의 기획프로그램으로 조사한 4가지 동영상을 끝까지
보시며 그 현황을 널리 홍보하시기 바랍니다.


學軒 : 양규봉

-------------------------------------------------

(아래 동영상을 클릭하실 때에는 위 아리랑 음악 뮤직박스를
꺼주세요. 왼쪽에서 두번째 원을 클릭하면 꺼집니다.)

SBS 스페셜 ① 아리랑의 숨겨진 이야기고개

1. https://www.youtube.com/watch?v=acbsH8vA6tw&feature=related    ← 클릭

(일본 치바현의 카시와 시립고등학교 방과후 특별활동 모습)--15분간--

 



SBS스페셜 ② 아리랑, 미국서 찬송가로 불린다

2. https://www.youtube.com/watch?v=zGmlaTjKLaw&feature=related    ← 클릭

(미국 미시건주 그랜드래피즈 '이스턴 에비뉴 교회 찬송가) --4분 18초--

 



SBS스페셜 ③ 아리랑, 진정한 세계적 히트송

3. https://www.youtube.com/watch?v=g0N_WIkir4Q&feature=related    ← 클릭

(미국 인텔리전스 솔루션의 아리랑 멜로디 과학적 분석결과) --5분 54초--

 



SBS스페셜 ④ 일본 국회의원의아리랑 유세

4. https://www.youtube.com/watch?v=6zdNOslg9gE&feature=related    ← 클릭

①. 기나 쇼키치(일본 국민가수) 민주당 국회의원 거리 유세 때마다
아리랑 독창으로 관중을 모으고,

②. 미국 6세 ~ 10세 어린이에게 아리랑 멜로디를 들려주고 따라부르는
정도 조사(여타 노래와 비교 분석) -- 5분 19초

 



자료 제공자 : 양굉한 선생님
보충 및 재구성 : 學軒 양규봉


2010. 10. 07. 관악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