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바다에서

댓글 0

크리스천문학가협회

2013. 6. 29.

[가슴으로 읽는 한시]

바다에서

안대회·성균관대 교수·한문학

입력 : 2013.06.29 03:03

 

 

바다에서

산도 들도 멈춘 곳에 장관이 펼쳐져

하늘까지 이어진 물, 뱉었다가 삼키누나.

만고 세월 증감(增減)을 누구에게 물어보나?

너에게는 저 우주가 근원이라 해야 하리.

명예 추구, 박학 욕심 저 앞에선 사라지니

기쁨이니 슬픔이니 말해서 무엇하랴!

그 기이함 묘사하는 헛된 노력 잘 알기에

휘파람 길게 불고 솔뿌리 베고 눕는다.

 

 

 

海(해)

山停野斷大觀存 (산정야단대관존)

水與天連互吐呑 (수여천련호토탄)

萬古憑誰問增减 (만고빙수문증감)

太虛於爾作淵源 (태허어이작연원)

爲名爲博於斯盡 (위명위박어사진)

堪樂堪悲可復論 (감낙감비가부론)

詩欲摸奇知亦妄 (시욕모기지역망)

不如長嘯枕松根 (불여장소침송근)

―김창흡(金昌翕·1653~1722)

 

/김성규 17세기 후반에서 18세기 초반까지 지성계에서 거두로 활약한 삼연(三淵) 김창흡의 시다. 동해를 거슬러 금강산으로 가는 길에 바다를 읊었다. 그에게 바다란 만고의 세월 동안 변함없고, 오로지 우주와 상대할 수 있는 광활한 존재다. 시공간의 한계를 초월한 바다 앞에서 바다의 위엄에 탄복한다. 이어서 그 앞에 선 자신의 존재에 생각이 미친다. 명예와 박학함을 추구하는 인간의 노력이란 얼마나 미약하며, 기쁨과 슬픔을 말하는 것은 또 얼마나 사소한가? 바다를 마주하면 인간 존재의 근본을 생각하며 절망이 아니라 희망의 새 힘을 얻는다. 기분 좋게 휘파람 불고 솔뿌리 베고 누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