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가슴으로 읽는 시] 가을엔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

댓글 0

크리스천문학가협회

2013. 9. 11.

 

[가슴으로 읽는 시]

 

가을엔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

  • 장석남 시인·한양여대 교수

  •  

    입력 : 2013.09.11 03:01

     

     

    구름 몇 점
    입에 문 채로
    푸른 하늘 등에 업고
    바람처럼 시들거나
    구겨지지 않는
    노래 부르며

     

     

    숲의 문 차례로 열어젖히고
    끝 보이지 않는 깊은 산 속으로
    타박타박 걸어들어가
    마음의 어둠
    검은 밤처럼 던져 버리고

     

     

    우수수
    쏟아질 듯 열린
    하늘벌 가득한 별들을
    한 낫에 추수하여
    아무도 갖지 못한
    한 재산 일구어내는

     

    ―이인구 (1958~ )

    
	가슴으로 읽는 시 일러스트

    저 청한, 청청한 하늘은 참으로 아나키즘이다. 아나키스트가 아니고서 누구도 제 것으로 가질 수 없으리라. 저 청한, 청청한 하늘의 눈동자는 뼛속까지 아나키스트가 아니고서는 똑바로 마주 볼 수 없으리라. 저 하늘에 허덕이던 지난여름의 무더위를 벗어 날려버린다. 세간 살림의 비굴을 날려버린다. 그리고 저 청한 하늘을 맞아 뱃속의 기름기들을 부끄러워한다. 광활한 삶을 꿈꾸는 자, 저 청한 하늘이 뜰 때마다 그냥 지나치기 어려우리라.

    지난 일 년 동안, 아니 한 생애에 걸쳐 '바람처럼 시들거나 구겨지지 않는 노래'를 배워 부를 수 있다면 그것으로 그는 된 거다. '푸른 하늘 등에 업을' 자격이 된다. 그는 '한 낫'(오, 이 통쾌!)에 어둠 속 자라난 별들을 쓸어 베어 추수할 수 있다. 그 재산 광활하다. '재산'이 많은 자, 눈동자 깊으리.

    청마(靑馬)의 '깊은 산속, 이나 잡고 홀로 사는 산울림 영감'이 떠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