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가슴으로 읽는 한시

댓글 0

가슴으로 읽는 시

2014. 7. 21.

가슴으로 읽는 한시

공주 우거에서

입력 : 2014.07.21 05:42

공주 우거에서

부귀를 이뤄보려 꿈도 꾸면서

젊을 적엔 운명을 믿지 않았지.

하는 일마다 어찌 그리 뜻과 다른지

몸은 벌써 나이 든 축에 들어가누나.

바람 부는 언덕에 올라 잎 스치는 소리도 듣고

개울가에 다가앉아 물 위에 뜬 얼굴도 살펴본다.

도포 자락 휘날리며 들판을 가는 이

멀리서도 맹 생원인 줄 바로 알겠네.

 

蓼寓雜律

富貴曾思力(부귀증사력)

少時未信天(소시미신천)

事何多背意(사하다배의)

人已向衰年(인이향쇠년)

聽木臨風岸(청목임풍안)

觀身坐石泉(관신좌석천)

白衣飄野逝(백의표야서)

遙認孟生員(요인맹생원)

/정인성

18세기의 시인 서명인(徐命寅·1725~1802)이 1763년 잠깐 공주에 내려가 있었다. 우연히 사건에 휘말려 하는 일 없이 세월을 보냈다. 무료하게 지내려니 밑도 끝도 없이 온갖 생각이 일어난다. 지금은 포기했으나 한때는 부귀를 쟁취하겠다고 애쓴 적도 있고, 운명을 믿지 않고 덤빈 적도 있다. 그러나 뜻대로 된 일 하나 없이 이제 곧 40줄이다. 발길 가는 대로 언덕에 올라 잎새에 스치는 바람 소리에 귀를 기울여도 보고, 개울가에 앉아 얼굴을 뜯어보기도 한다. 그 순간 흰 도포 자락 펄럭이며 들판을 가로질러 가는 사람이 보인다. 맹 생원이다. 저리 가는 것을 보면 좋은 일이 있어 들뜬 기분일까? 그는 아직도 희망을 포기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