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英 '세 부모(엄마 둘·아빠 하나) 아기' 시술 세계 처음으로 허용… 논란부터 낳다

댓글 0

말세의 징조

2015. 2. 5.

  • 오늘의 세상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기사보기

    英 '세 부모(엄마 둘·아빠 하나) 아기' 시술 세계 처음으로 허용… 논란부터 낳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입력 : 2015.02.05 03:05
  • 스크랩 메일 인쇄
  • 글꼴 글꼴 크게 글꼴 작게

-이르면 내년 중 태어날 듯
유전적 결함 있는 여성, 기증받은 난자로 인공수정

-불붙은 논쟁
"유전병 극복 위한 조치" "유전자 조작 만연할 것"

영국이 세계 최초로 유전자 차원에서 부모가 세 명이 되는 이른바 '세 부모 체외수정'을 허용하기로 했다. 과학계에서는 "유전병 극복을 위한 획기적인 발전"이라고 반겼지만, "유전자 조작이 만연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영국 하원은 3일(현지 시각) 여성의 난자에서 유전적 결함이 있는 부분을 다른 여성에서 기증받은 난자로 대체하는 '인간수정 및 배아법' 수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382표 대 반대 128표로 통과시켰다. BBC 등 영국 언론은 법안이 상원에서도 통과돼 오는 10월쯤 발효되면 내년 중 세계 최초로 세 부모를 가진 아기가 탄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 부모 아기는 어떻게 태어나나
세 부모 체외수정 시술은 미토콘드리아 DNA에 돌연변이가 생긴 여성을 위한 것이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핵 밖에서 에너지를 만드는 소기관이다. 유전물질인 DNA는 대부분 세포핵에 있지만, 미토콘드리아에도 0.1% 정도가 있다. 여기에 문제가 생기면 근육위축과 시각장애, 당뇨병 등 심각한 질병들이 나타난다. 미토콘드리아 DNA는 난자에만 있어 어머니를 통해서 유전된다.

영국 뉴캐슬대 연구진이 개발한 세 부모 시술은 이렇다. 미토콘드리아 DNA가 정상인 난자를 기증받아 세포핵을 제거한다. 아기를 원하지만 미토콘드리아 DNA에 문제가 있는 여성의 난자에서 세포핵만 빼낸다. 이 둘을 결합하면 DNA가 모두 정상인 난자가 된다. 이를 남성의 정자와 인공 수정한다. 나중에 태어난 아기는 세포핵 DNA는 부모로부터, 미토콘드리아 DNA는 난자를 기증한 여성으로부터 물려받는다. 영국 정부는 "난자 기증자의 신원은 법으로 철저히 보호를 받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영국 가톨릭과 국교회는 "세 부모 아기 시술은 난자나 배아를 파괴한다는 점에서 안전하지도 윤리적이지도 않다"고 반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일부에서는 "아기의 지능이나 외모까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유전자 조작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출처] 본 기사는 프리미엄조선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