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종교, 아 그래?] 수요 예배 美·유럽에 없던 韓 개신교의 발명품

댓글 0

교회관계

2016. 2. 19.

 

[종교, 아 그래?] 수요 예배

 

美·유럽에 없던 韓 개신교의 발명품

 

입력 : 2016.02.19 06:18

 

"월~금요일 식당에서 오전 10시~오후 10시 근무. 수요일은 오후 8시 퇴근."

지난 2014년 실천신학대학원대 조성돈 교수가 목회자 900명을 대상으로 목회자의 '부업' 실태를 조사했을 때 어느 응답자가 한 답변이다. '미자립 교회' 목회자의 생활고(苦)가 고스란히 드러난 대목이었다. 그의 일과 가운데 눈에 띄는 부분은 수요일이다. 1주일 내내 하루 12시간씩 부업을 하면서도 수요일엔 2시간 일찍 퇴근하는 것은 '수요 예배' 때문이다. 최저생계비에 못 미치는 수입 때문에 퀵서비스 등 온갖 아르바이트를 뛰는 한이 있어도 교회 목회자라면 거의 수요 예배는 인도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수요 예배는 새벽 기도회, 금요 철야 기도회와 함께 한국 개신교만의 특색을 보여주는 예배다. '수요 예배'는 성경에는 없는 내용이다. 그래서 천주교는 '매일 미사'는 있어도 '수요 미사'라는 형식은 따로 없다.

 



예전에 수요 예배는 '삼일 예배'라고도 했다. 주일인 일요일 다음 날인 월요일부터 '예배 1일'로 계산해 셋째 날인 수요일에 예배를 드리기 때문. 그렇다면 삼일 예배는 왜 드리게 됐을까. 정설은 따로 없다. 개신교계에서는 1907년 평양 대부흥이 기원 아닐까 추정하고 있다.

 


평양 대부흥은 한국 개신교사에 한 획을 그은 역사적 사건이다. 평양 장대현교회에서 길선주 목사의 주도로 일어난 회개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교세가 크게 일어난 것. 서정민 일본 메이지학원대 종교사 교수는 "선교사들로서는 자국(自國)에서 주일성수(主日聖守) 외에 수요 예배라는 전통이 없기 때문에 새로 만들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대부흥 당시 매일 기도회가 이어지는 등 열정이 확산되면서 수요 예배도 자연발생적으로 정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특히 유불선 등 동양 사상에도 정통했던 길선주 목사는 동양 문화에서 '3'이란 숫자가 갖는 상징적 의미에도 주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일 예배 후 다시 일주일을 기다리는 게 너무 길게 느껴진 교인들의 열정에 비춰봐도 일주일의 중간인 수요일 예배가 정착되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란 설명이다.

 


'수요 예배'는 개신교 본고장인 유럽이나 미국에도 없던 전통을 한국 개신교계의 열정이 만들어낸 '개신교 한류(韓流)'인 셈이다. '수요 예배'는 미국 등 외국 한인 교회로도 번지고 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오소운 목사의 덧말]

     

    본래 수요예배는 <주일 후 3일기도회>라고 불렀다.

    주일 저녁은 <찬양회>라고 하여 주로 찬송을 가르치고 찬양을 부르고

    수요일은 앞의 말을 줄여서 <삼일 기도회>라고 히여

    온 교우들이 나라를 위해, 교회를 위해, 가정과 자녀를 위해

    통성으로 기도하기도 하고 돌아가며 기도를 하였다.

     

    요일 개념이 거의 없던 그 시절,

    일반 백성이 가장 이헤하기 쉬운 날짜 계산은

    <주일>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주일 후 삼일 기도회>니 <주일 후 5일 기도회>니 하며

    금요일에도 각 가정을 돌아가며 모이는 <5일 구역예배>가 생긴 것이다.

    같은 지역에 사는 성도간의 교제를 돈돈케 하기 위하여 만든  이 제도는

    장로교회에서는 <구역예배>라고 하고, 감리교회에서는 <속회>라 부른다.

     

    금요일 <구역예배>(속회) 차례가 된 가정에서는

    맛난 음식을 장만하여 자기 집을 찾아오는

    사랑하는 교우들을 정성껏 대접한다.

     

    식사가 끝나면 구역장(속장)이 간단히 예배 인도를 하여

    함께 예배를 드리고는 각 가정의 형편들을 이야기로 나눈다.

    구역장(속장)들은 이 소식들을 담임 목사에게 보고하여

    목사는 성도들 가정 형편을 한히 알아

    중보기도를 하는 것이다.

     

     

    새벽기도회도 빼넣을 수 없다.

    길선주 목사에 의해 시작된 새벽기도회는

    오늘날 전세계로 흩어진 한국인교회에서 모두 드리는

    기도회로서 구미 각국은 물론 다신교의 일본에서도

    따라서 하는 예배가 된 지 오래다.

     

    이렇게 매주 네번 씩, 아니 매일 모여 열심히 기도한 덕에

    한국교회는 세계에 유례가 없는 열성적으로 기도하는 교회가 되어

    선교 받은 지 100년 만에 선교사 파송 세계 제1교회가 된 것이다.

    물론 숫자는 미국이 1위 우리가 2위지만, 인구비율로 보면

    단연 한국이 <선교사 파송 제1위의 교회>다.

    참으로 감사하고 감사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