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창조과학 젊은 세계에 대한 증거들

댓글 0

창조과학에서

2017. 4. 20.

                          창조과학

젊은 세계에 대한 증거들
(Evidence for a Young World)

Russell Humphreys 

우주(universe)가 수십억 년이 되었다고 하는 진화론의 개념과 모순되는 14가지 자연 현상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아래에 굵은 글자로(대개 수천만 년으로) 기록되어 있는 숫자는 실제 연대가 아니라, 각각의 과정들에 의해서 산출된 최대 가능한 연대(maximum possible ages) 이다. 이탤릭체의 숫자는 각 항목에 대해 진화론에 의해 요구되는(주장되는) 연대이다. 문제의 핵심은, 최대 가능한 연대도 진화론에서 요구되는 연대보다 항상 훨씬 더 작으며, 반면에 성경적 연대(6,000년)는 항상 최대 가능한 연대 내에서 잘 일치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아래의 항목들은 진화론적 시간척도를 거부하며, 성경적 시간척도를 찬성하는 증거들이다. 세계가 젊다는 훨씬 더 많은 증거들이 있지만, 간결성과 단순성 때문에 이 항목들만을 선택했다. 이 목록에 있는 일부 항목들은 오래된 연대라는 관점과 들어맞을 수도 있는데, 그것은 있을 것 같지 않으며, 입증되지 않은 가정(assumptions)들을 연속적으로 적용할 때에만 가능하다. 다른 항목들은 최근 창조(recent creation)라는 관점에서만 적합될 수 있다.


1. 은하계는 스스로 너무나 빨리 감겨 진다 (Galaxies wind themselves up too fast).


우리의 은하계인 은하수(the Milky Way)의 별들은 은하계의 중심에 대해 서로 다른 속력(different speeds)으로 회전한다. 안쪽에 있는 별들은 바깥쪽에 있는 별들보다 더 빨리 회전하고 있다. 관찰된 회전 속력은 너무나 빠르므로, 만약 우리의 은하가 수억 년 이상이라면, 현재처럼 나선형 모양(spiral shape)이 아니라 모양 없는 원반형(featureless disc)이 되었을 것이다.1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은하는 적어도 100억 년은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이것을 ‘감겨지는 딜레마(the winding-up dilemma)’라고 부르고 있는데, 그들은 이것을 약 50년 전부터 알고 있었다. 진화론자들은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 많은 이론들을 고안했다. 그러나 각각의 시도들은 잠깐 동안 인기를 누렸다가는 곧 실패하였다. 같은 ‘감겨지는 딜레마’는 다른 은하계에도 적용된다. 지난 수십년 동안 이 수수께끼를 해결하기 위한 인기있는 시도는 ‘밀도파(density waves)’1 라고 불리는 복잡한 이론이었다. 이 이론은 개념적 문제(conceptual problems)들을 가지고 있으며, 임의적으로 그리고 매우 미세하게 조정되어야만 한다. 더군다나, 허블 우주망원경에 의해 ‘소용돌이(Whirlpool)’ 은하인 M51의 중심부 내에서 매우 세밀한 나선형 구조가 발견되어 심각한 의문이 제기되었다.2



에리다누스(Eridanus) 자리의 나선은하(spiral galaxy) NGC 1232. (사진 : 유럽남방천문대 제공)
(*유럽남방천문대(European Southern Observatory)는 남아메리카 칠레에 있는 천문대로, 1970년대 프랑스·서독·네덜란드·벨기에·스웨덴·덴마크 등 유럽 각국이 공동으로 남쪽하늘을 관측하기 위하여 해발고도 2200m의 안데스산맥 라실라 지구에 세웠다.)


(*참조 : 진화론자들은 우주의 나이를 얼마라고 말하는가?

수십억 광년 떨어진 별빛을 보기 때문에, 우주의 나이는 수십억 년 된 것이 아닌가?

나선은하는 우주론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흐릿해지도록 감겨지고 있다.)


2. 초신성의 잔해가 너무나 적다 (Too few supernova remnants).


천문 관측에 따르면, 우리 은하와 같은 은하들은 25년마다 대략 하나의 초신성(supernova, 엄청나게 폭발하는 별)이 폭발한다. 그러한 폭발로 인한 가스와 먼지 잔해(gas and dust remnants)는 빠르게 바깥쪽으로 팽창하고(게성운(Crab Nebula)처럼), 100만년 이상 동안 남아있어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렇지만 우리 은하계 근처에는 단지 약 200여 개의 초신성 잔해에 의한 가스와 먼지 껍질들만이 관측되었다. 그 숫자는 초신성으로 단지 약 7,000년 정도에 해당하는 숫자이다.3



게 성운(Crab Nebula). (사진 : NASA 제공)


(참조 : Exploding stars point to a young universe.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19/i3/stars.asp

How do spiral galaxies and supernova remnants fit in with Dr. Humphreys’ cosmological model?
http://www.answersingenesis.org/home/area/faq/docs/starlight_snr.asp

생각했던 것보다 80%나 젊어진 초신성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686

초신성 잔해들은 모두 어디로 갔는가?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362 

관측되어진 역사적 초신성들의 메아리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147

3. 혜성은 너무나 빨리 붕괴한다 (Comets disintegrate too quickly).


진화론에 따르면, 혜성(comets)은 태양계와 같은 연령인 약 50억 년이 되어야 한다. 그러나 혜성의 궤도가 태양에 가까워질 때마다 그 구성 물질을 너무나 많이 잃어버리므로, 약 100,000 년보다 더 오랫동안 남아있을 수 없다. 많은 혜성들이 전형적으로 10,000 년 미만의 연령을 보여준다.4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불일치를 다음과 같은 가정(assumptions)들을 함으로서 설명하고 있다. (a)혜성들은 명왕성 궤도 훨씬 너머에 있는 관측되지 않은 구형의 ‘오르트 구름(Oort Cloud)’으로부터 온 것이고, (b)드물게 지나가는 별들과의 있을법하지 않은 중력적 상호작용(gravitational interactions) 때문에 종종 혜성들이 태양계 안으로 들어오게 되며, (c)행성들과의 또 다른 있을법하지 않은 상호작용이 태양계로 들어오는 혜성의 속력을 늦추어서, 관측되어지는 수백 개의 혜성들을 볼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5 그러나 지금까지, 이러한 가정들 중의 어느 것도 관측이나 실제적인 계산에 의해 입증되지 않았다. 최근에, 명왕성 궤도 바깥의 태양계 면 내에 있는, 혜성 근원지로 추정되는 원반인 ‘쿠퍼 벨트(Kuiper Belt)’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있었다. 소행성 크기의 일부 얼음체들이 그 위치에 존재하지만, 진화론에 따르면 그것을 공급해 주는 오르트 구름이 없다면 쿠퍼벨트는 빨리 고갈될 것이기 때문에, 그것도 진화론자들의 문제를 해결해 주지 못한다.


(참조 : ‘오르트 혜성 구름’의 많은 문제점들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631

저장소에 충분하지 않은 혜성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393

단주기 혜성 '문제'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589

혜성들: 불길한 징조, 젊은 우주의 지표?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870

부서지고 있는 혜성을 보라.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294) 

4. 대양저에 충분한 양의 진흙이 없다. (Not enough mud on the sea floor).


매년, 물과 바람은 대륙으로부터 대략 200억 톤의 진흙과 암석을 침식해서 그것을 대양에 퇴적한다.6 이 물질은 대양저의 단단한 현무암질(용암으로 형성된) 암석 위에 느슨한 퇴적물로 쌓인다. 전체 대양 내 모든 퇴적물의 평균 두께는 400m 미만이다.7 대양저로부터 퇴적물을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주요한 방법은 판구조운동의 섭입(subduction)에 의해서이다. 즉, 일부 퇴적물과 더불어 대양저가 대륙 아래로 서서히(1년에 몇 cm) 미끄러져 내려간다는 것이다. 세속적 과학문헌에 따르면, 그러한 지질작용은 현재 1년에 단지 10억 톤만 제거시킨다.7 누구나 알고 있듯이, 1년에 나머지 190억 톤은 그대로 쌓인다. 그런 속도로는 침식을 통해 1200만 년 이내에 현재 양의 퇴적물이 퇴적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도 진화론에 따르면 대양이 존재해 왔다고 추정하는 30억 년 동안이나 침식과 판 섭입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만일 그렇다면, 위의 속력은 대양이 수십 km 두께의 퇴적물로 대량적으로 메워져야만 하는 것을 의미한다. 대안적(창조론적) 설명에서는, 대륙에서 후퇴하는 창세기 대홍수로 인한 침식으로 대략 5,000년 전의 한 짧은 기간 동안에 현재의 양에 해당되는 퇴적물이 퇴적되었다는 것이다.



강들과 먼지폭풍(dust storm)은 판구조적 섭입(tectonic subduction)이 퇴적물을 제거하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퇴적물을 바다로 쏟아 부을 수 있다.


(참조 : 대양저의 침전물과 지구의 나이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216)



5. 바다에 나트륨이 충분하지 않다 (Not enough sodium in the sea).


매년, 강들과8 다른 원인들이9 4억5000만 톤 이상의 나트륨을 대양으로 쏟아 놓는다. 이 나트륨 중의 단지 27%만 매년 바다에서 간신히 되돌아온다.9,10 누구나 알고 있듯이 나머지는 그대로 대양에 쌓인다. 만일 바다가 처음엔 나트륨을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유입과 유출 속도로는 4200만 년 이내에 현재의 양을 축적했을 것이다.10 이것은 진화론에서 말하는 대양의 연령인 30억 년보다 훨씬 적다. 이러한 불일치에 대한 일반적인 대답은, 과거에는 나트륨 투입량이 더 적었고 유출량이 더 컸음에 틀림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진화론적 시나리오에 가능한 후하게 계산하더라도 최대 연령은 여전히 단지 6200만 년을 나타낸다.10 다른 많은 바닷물 성분(seawater elements)들에 대해 계산을 해 보면11 대양은 훨씬 더 젊은 연령을 나타낸다.


(참조 : 소금의 바다 : 젊은 지구의 증거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166

젊은 지구 7장 : 전 세계에 걸친 물리적 작용 3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37)



6. 지구의 자기장은 너무나 빨리 붕괴하고 있다 (The earth's magnetic field is decaying too fast).

지구의 자기장(‘쌍극자’와 ‘비쌍극자’)에 저장된 총 에너지는 1,465(±165)년이라는 반감기로 감소하고 있다.12지구가 수십억 년 동안 그만한 자기장을 보존해올 수 있었던 방법뿐만 아니라, 이렇게 빠른 감소를 설명하는 진화론적 이론은 매우 복잡하고 부적절하다. 훨씬 적절한 창조론적 이론이 존재한다. 그것은 간단하고, 정통 물리학에 근거하며, 지구 자기장의 많은 양상들, 즉, 자기장의 창조, 창세기 대홍수 동안의 빠른 역전, 그리스도의 시대까지 표면 강도의 감소와 증가, 그리고 그 뒤로 끊임없는 붕괴 등을 설명하고 있다.13 이 이론은 고지자기적(paleomagnetic) 자료들, 역사적 자료들, 현재의 자료들, 그리고 빠른 변화를 나타내는 증거들과 너무도 놀랍도록 일치한다.14 주요한 결과는 자기장의 총 에너지(표면 강도가 아니라)는 적어도 현재만큼이나 빠르게 항상 붕괴했다는 것이다. 그런 속도로는 지구 자기장은 20,000년 이상일 수가 없다.15



지구 핵 내의 전기적 저항은 지구자기장을 만들어내는 전기적 흐름을 약하게 한다. 그것은 자기장이 에너지를 빠르게 잃게 되는 원인이 된다.


(참조 : 자기장 하늘이 무너지고 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854

젊은 지구 7장. 전 세계에 걸친 물리적 작용 1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0

수성의 자기장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881)



7. 많은 지층들이 너무나 단정하게 휘어져 있다 (Many strata are too tightly bent).

많은 산악 지역에서, 수천 피트 두께의 지층이 머리핀(hairpin) 형태로 휘어지거나 습곡되어 있다. 기존의 지질학적 연대 척도에 의하면, 이러한 지층들은 습곡되기 이전에 수억 년 동안 깊이 묻혀있었고 암석화 되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습곡들은 균열(cracking)없이 발생되어 있고, 휘어진 반경이 그렇게 작다는 것은 습곡이 일어났을 때 전체 지층이 아직도 젖어있었고(wet), 암석화 되지 않았음(unsolidified)에 틀림없다. 이것은 습곡(folding)이 퇴적 후 수천 년 이내에 일어났음을 암시한다.16


(참조 : 그랜드 캐년의 지층은 지질시대가 허구임을 보여준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462

뒤틀린 땅 : 습곡이 일어나기 전에 지층들은 부드러웠다는 수많은 증거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466)



8. 생물학적 물질들 너무나 빠르게 분해된다 (Biological material decays too fast).

자연 방사능, 돌연변이, 부패 등은 DNA와 기타 생물학적 물질들을 빠르게 분해한다. 최근에 미토콘드리아 DNA의 돌연변이 속도를 측정한 결과 연구자들은 ‘미토콘드리아 이브(mitochondrial Eve)’의 연대를 200,000년 이라는 이론적인 연대에서 실제로 그것이 가능한 연대인 6,000년 정도로까지 낮추어야만 했다.17 DNA 전문가들은 DNA가 자연적 환경에서 10,000년 이상은 존재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손상되지 않은 DNA 가닥들이 꽤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화석들, 즉 네안데르탈인의 뼈, 호박 속의 곤충들, 그리고 심지어 공룡 화석으로부터 복구되었다.18 2억5천만년 전의 것으로 주장되는 박테리아는 어떠한 DNA 손상도 없이 명백하게 되살아났다.19 그리고 최근(2005년 3월) 공룡(티라노사우르스)의 연부조직과 혈액세포(blood cells)의 발견은 전문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20


(참조 : 4억6천5백만년전 소금에서 발견된 완전한 DNA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749

소금의 전설 : 2억5천만년 전(?) 소금에서 다시 살아난 박테리아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461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647

화석화된 DNA.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50

오래된 DNA, 박테리아, 단백질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51

생물학과 지구의 나이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382

미라화된 공룡이 몬태나에서 발견되었다.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547

계속되고 있는 혼란: 놀라운 공룡의 연부조직 발견(2005년 3월) 이후 소식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194

개구리의 골수는 1천만년 되었는가?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421

중국인들은 공룡 뼈를 고아 먹고 있었다.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957

공룡의 뼈에서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868

9. 화석 방사능은 지질 ‘연대’를 수년으로까지 줄인다 (Fossil radioactivity shortens geologic 'ages' to a few years).

방사성후광(Radiohalos)이란 암석 결정 내의 미세한 방사성 광물 주변에 형성된 동심원상의 색깔을 띠는 무늬이다. 그것들은 방사능 붕괴(radioactive decay)의 화석 증거이다.21 ‘찌그러진’ 폴로늄-210의 방사성후광(‘squashed' Polonium-210 radiohalos)들은 콜로라도 고원(Colorado plateau)에 있는 쥐라기, 트라이아스기, 에오세 지층들이 종래의 시간척도에서 주장되는 것처럼 수억 년의 시간적 간격이 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서로수개월 내에 퇴적되었음을 나타내고 있다.22 모(母)원소에 대한 어떠한 증거도 가지고 있지 않는 ‘고아(Orphan)’ 폴로늄-218의 방사성후광은 관련 광물들의 매우 빠른 형성과가속화된 핵붕괴(accelerated nuclear decay)를 암시하고 있다.23,24


방사성 후광(Radio Halo), (사진 : Mark Armitage 제공)


(참조 : 방사성후광 : 중요하고 흥미로운 연구 결과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755

지구의 기원.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36)

Radiohalos - A Tale of Three Granitic Plutons
http://www.icr.org/i/pdf/research/ICCRADIOHALOS-AASandMA.pdf

Billion-fold acceleration of radioactivity demonstrated in laboratory
http://www.answersingenesis.org/tj/v15/i2/acceleration.asp

Accelerated Decay: Theoretical Models
http://www.icr.org/i/pdf/research/RATE_ICC_Chaffin.pdf
 


10. 광물들 내에 헬륨이 너무나 많다 (Too much helium in minerals).

우라늄(Uranium)과 토륨(thorium)은 납(lead)으로 붕괴함하면서 헬륨(helium) 원자를 생성한다. 지구물리학 저널(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에 발표된 한 연구에서는 깊은 곳의 뜨거운 선캄브리아기 화강암 내의 지르콘 결정(zircon crystals)에서 만들어진 그런 헬륨은 빠져나갈 시간이 없었음을 보여줬다.25 비록 그 암석들이 15억 년에 해당되는 핵붕괴 산물을 함유하고 있었지만, 지르콘으로부터의 헬륨 손실에 대해 새롭게 측정된 속도는 헬륨이 단지 6,000 (±2000)년 동안만 빠져나갔었음을 보여준다.26 이것은 지구가 젊다는 증거일 뿐만 아니라, 또한 방사성동위원소의 관대한 시간 척도를 엄청나게 압축하면서, 긴 반감기를 가지는 핵들이 수천년 내에 엄청나게 가속화된 속도로 붕괴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참조 : 핵붕괴 : 젊은 세계에 대한 증거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797

젊은 지구 7장. 전 세계에 걸친 물리적 작용 2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1

Helium in the Earth’s Atmospher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770)

Helium Diffusion Rates Support Accelerated Nuclear Decay
http://www.icr.org/i/pdf/research/Helium_ICC_7-22-03.pdf


11. 깊은 지질학적 지층 내에 탄소14가 너무나 많다 (Too much carbon 14 in deep geologic strata).

C-14 원자(carbon 14 atoms)는 5,730년이라는 짧은 반감기를 갖고 있기 때문에, 250,000년보다 오래된 탄소 내에는 어떠한 C-14 원자도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나 홍적세(Pleistocene, 빙하기) 아래의 지층들은 수천만년 혹은 수억 년으로 추정됨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량의 C-14를 함유하고 있지 않은 지층들을 발견하는 것은 불가능하였다. 종래의 C-14 실험실들에서는 1980년대 초 이후부터 이러한 이상(anomaly)을 알고 있었고, 그것을 제거하려고 노력했었으나, 그것에 대해 설명할 수가 없었다. 최근 20여년 동안 세계적으로 뛰어난 실험실들은 표본들을 외부 오염으로부터 차단하는 방법에 대해 연구해 왔고, 창조론자들과의 계약 하에, 최근 탄소로 오염될 수 없는 석탄(coal) 표본과 심지어 다수의 다이아몬드들에 대해서 실험한 결과 같은 관측 결과를 확인하였다.27 이것들은 지구가 수십억 년이 아니라, 단지 수천 년에 불과하다는 매우 강력한 증거를 제공하였다.


(참조 : 방사성탄소 연대측정은 얼마나 정확한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6
연대 측정의 딜레마 : 고대 사암 속에 화석 나무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605
실험에 의해 13,000 년으로 입증된 백악기의 석회암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3
고대 석탄에서 발견되는 방사성탄소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359
화석화된 나무에 대한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2
진화론의 오래된 연대를 무너트리고 있는 방사성 탄소 연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899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십억 년의 연대를 거부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702 


12. 석기시대의 뼈들이 충분하지 않다 (Not enough Stone Age skeletons).

오늘날 진화론 인류학자들은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가 농업을 시작하기 이전에 적어도 185,000년 동안 존재했었다고 말한다.28 그동안 전 세계의 인구수는 1백만 명에서 1천만 명 사이에서 대략 일정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 기간 내내 그들은 죽은 사람을 종종 유물들과 함께 매장하였다. 그러한 시나리오에 의하면, 그들은 적어도 80억 명의 사체를 파묻었을 것이다.29 만일 진화론의 시간척도가 옳다면, 매장된 뼈는 200,000년 보다 훨씬 더 오랫동안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80억 명으로 추정되는 석기시대의 유골 중에서 아주 많은 뼈들이(그리고 매장된 유물들은 명백히) 여전히 주변에 있어야만 한다. 그런데 단지 수천 개의 뼈들만이 발견되었다. 이것은 석기 시대가 진화론자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짧으며, 많은 지역에서 수백 년 정도였음을 암시하는 것이다.


(참조 : 인구 성장율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153
성경에 의하면, 아담은 언제 창조되었습니까?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930
과학자들이 고대인에 대해 말한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89
네안데르탈인은 어디까지나 인간이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04
네안데르탈인의 피리?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52
루시는 직립보행을 했는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57



13. 농업은 너무나 최근의 일이다 (Agriculture is too recent).

일반적인 진화론의 그림에 의하면, 인류가 농업(agriculture)을 발견한 것은 10,000년전 이내임으로, 석기시대 동안인 185,000년 동안 사람들은 사냥꾼(hunters)과 채집인(gatherers)으로 묘사되어 있다.29그러나 고고학적 증거들은 석기시대 사람들은 우리만큼이나 지적(intelligent)이었음을 보여준다. 12번 항목에서 언급된 80억 명의 사람들 중에서 씨를 뿌리면 식물이 자란다는 것을 발견한 사람이 한 사람도 없었다는 것은 너무나 있을 법하지 않다. 이것보다는, 사람들이 대홍수 이후 매우 짧은 기간 동안만 농업을 하지 않은 채 살았다는 것이 더 있을 법하다.31

(참조 : 오래된 지구의 신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016

어느 믿음이 최근의 탈선인가? 오래된 지구 또는 젊은 지구?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922

오래된 지구 연대는 진화론의 심장이다 (1), (2)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302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304)



14. 역사가 너무나 짧다 (History is too short).

진화론자들에 따르면, 석기시대의 호모 사피엔스는 190,000 년을 지낸 다음 4,000년에서 5,000년 전에 문서기록을 남기기 시작했다. 선사 시대의 인류는 거석 기념비를 세웠고, 아름다운 동굴 그림을 그렸으며, 달의 변화를 기록했다.30 인류는 왜 같은 기술을 사용하여 역사를 기록하기까지 1,900 세기를 기다렸을까? 성경적 시간척도가 훨씬 더 그럴 듯해 보인다.31


(참조 : 기록들은 얼마나 오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가?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03

젊은 지구 3장. 대조되는 2가지 견해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766)

이집트 연대기와 성경 : 현장 고고학자 데이비드와의 대화.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148

References

1. Scheffler, H. and Elsasser, H., Physics of the Galaxy and Interstellar Matter, Springer-Verlag (1987) Berlin, pp. 352-353, 401-413.
2. D. Zaritsky, H-W. Rix, and M. Rieke, Inner spiral structure of the galaxy M51,Nature 364:313-315 (July 22, 1993).
3. Davies, K., Distribution of supernova remnants in the galaxy,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1994), Pittsburgh, PA, pp. 175-184, order from http://www.icc03.org/proceedings.htm
4. Steidl, P. F., Planets, comets, and asteroids, Design and Origins in Astronomy, pp. 73-106, G. Mulfinger, ed., Creation Research Society Books (1983), order from http://www.creationresearch.org/.
5. Whipple, F. L., Background of modern comet theory, Nature 263:15-19 (2 September 1976). Levison, H. F. et al. See also: The mass disruption of Oort Cloud comets, Science 296:2212-2215 (21 June 2002).
6. Milliman, John D. and James P. M. Syvitski, Geomorphic/tectonic control of sediment discharge to the ocean: the importance of small mountainous rivers, The Journal of Geology, vol. 100, pp. 525-544 (1992).
7. Hay, W. W., et al., Mass/age distribution and composition of sediments on the ocean floor and the global rate of sediment subduction, 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 93(B12):14,933-14,940 (10 December 1988).
8. Meybeck, M., Concentrations des eaux fluviales en elements majeurs et apports en solution aux oceans, Revue de Geologie Dynamique et de Geographie Physique21(3):215 (1979).
9. Sayles, F. L. and P. C. Mangelsdorf, Cation-exchange characteristics of Amazon River suspended sediment and its reaction with seawater, Geochimica et Cosmochimica Acta 43:767-779 (1979).
10. Austin, S. A. and D. R. Humphreys, The sea's missing salt: a dilemma for evolutionists, Proceedings of the Secon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1991), Pittsburgh, PA, pp. 17-33, order fromhttp://www.icc03.org/proceedings.htm
11. Nevins, S., [Austin, S. A.], Evolution: the oceans say no!, ICR Impact No. 8
(Nov. 1973)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12. Humphreys, D. R., The earth's magnetic field is still losing energy,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39(1):3-13, June 2002.http://www.creationresearch.org/crsq/articles/39/39-1/GeoMag.htm
13. Humphreys, D. R., Reversals of the earth's magnetic field during the Genesis flood, Proceedings of the First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1986), Pittsburgh, PA, pp. 113-126, out of print but contact http://www.icc03.org/proceedings.htm
for help in locating copies.
14. Coe, R. S., M. Prevot, and P. Camps, New evidence for extraordinarily rapid change of the geomagnetic field during a reversal, Nature 374:687-92 (20 April 1995).
15. Humphreys, D. R., Physical mechanism for reversals of the earth's magnetic field during the flood, Proceedings of the Secon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1991), Pittsburgh, PA, pp. 129-142, order fromhttp://www.icc03.org/proceedings.htm
16. Austin, S. A. and J. D. Morris, Tight folds and clastic dikes as evidence for rapid deposition and deformation of two very thick stratigraphic sequences, Proceedings of the First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1986), Pittsburgh, PA, pp. 113-126, out of print, contacthttp://www.icc03.org/proceedings.htm for help in locating copies.
17. Gibbons A., Calibrating the mitochondrial clock, Science 279:28-29 (2 Jan-uary 1998).
18. Cherfas, J., Ancient DNA: still busy after death, Science 253:1354-1356 (20 September 1991). Cano, R. J., H. N. Poinar, N. J. Pieniazek, A. Acra, and G. O. Poinar, Jr. Amplification and sequencing of DNA from a 120-135-million-year-old weevil, Nature 363:536-8 (10 June 1993). Krings, M., A. Stone, R. W. Schmitz, H. Krainitzki, M. Stoneking, and S. Paabo, Neandertal DNA sequences and the origin of modern humans, Cell 90:19-30 (Jul 11, 1997). Lindahl, T, Unlocking nature's ancient secrets, Nature 413:358-359 (27 September 2001).
19. Vreeland, R. H.,W. D. Rosenzweig, and D. W. Powers, Isolation of a 250 million-year-old halotolerant bacterium from a primary salt crystal, Nature 407:897-900 (19 October 2000).
20. Schweitzer, M., J. L. Wittmeyer, J. R. Horner, and J. K. Toporski, Soft-Tissue vessels and cellular preservation in Tyrannosaurus rex, Science 207:1952-1955 (25 March 2005).
21. Gentry, R. V., Radioactive halos, Annual Review of Nuclear Science 23:347-362 (1973).
22. Gentry, R. V. , W. H. Christie, D. H. Smith, J. F. Emery, S. A. Reynolds, R. Walker, S. S. Christy, and P. A. Gentry, Radiohalos in coalified wood: new evidence relating to time of uranium introduction and coalification, Science 194:315-318 (15 October 1976).
23. Gentry, R. V., Radiohalos in a radiochronological and cosmological perspective, Science 184:62-66 (5 April 1974).
24. Snelling, A. A. and M. H. Armitage, Radiohalos?a tale of three granitic plutons,Proceedings of the Fif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2003), Pittsburgh, PA, pp. 243-267, order fromhttp://www.icc03.org/proceedings.htm. Also archived on the ICR website athttp://www.icr.org/research/icc03/pdf/ICCRADIOHALOS-AASandMA.pdf
25. Gentry, R. V., G. L. Glish, and E. H. McBay, Differential helium retention in zircons: implications for nuclear waste containment, Geophysical Research Letters9(10):1129-1130 (October 1982).
26. Humphreys, D. R, et al., Helium diffusion age of 6,000 years supports accelerated nuclear decay,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41(1):1-16 (June 2004). See archived article on following page of the CRS website:http://www.creationresearch.org/crsq/articles/41/41-1/Helium.htm
27. Baumgardner, J. R., et al., Measurable 14C in fossilized organic materials: confirming the young earth creation-flood model, Proceedings of the Fif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2003), Pittsburgh, PA, pp. 127-142. Archived at http://www.icr.org/research/AGUC-14_Poster_Baumgardner.pdf
. See poster presented to American Geophysical Union, Dec. 2003,http://www.icr.org/research/AGUC-14-Poster-Baumgardner.pdf.
28. McDougall, I., F. H. Brown, and J. G. Fleagle, Stratigraphic placement and age of modern humans from Kibish, Ethiopia, Nature 433(7027):733-736 (17 February 2005).
29. Deevey, E. S., The human population, Scientific American 203:194-204 (September 1960).
30. Marshack, A., Exploring the mind of Ice Age man, National Geographic 147:64-89 (January 1975).
31. Dritt, J. O., Man's earliest beginnings: discrepancies in evolutionary timetables,Proceedings of the Secon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Creation Science Fellowship (1991), Pittsburgh, PA, pp. 73-78, order fromhttp://www.icc03.org/proceedings.htm

*Dr. Humphreys is an Associate Professor of Physics at ICR.

*참조 1: The Age of the Universe, Part 1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tba/age-of-the-universe-1

The Age of the Universe, Part 2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tba/age-of-the-universe-2

*참조 2: 한국창조과학회/자료실/연대문제/젊은 우주와 지구에 있는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L04 

===============================================================================


창세기 5장과 11장의 수명변화에 나타난

생노병사 현상과 열역학
 
이강래 교수 

서론


첨단 과학과 기술이 고도로 발달해 가고 있는 이 시대에서 성경의 위상을 재정립하는 것은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하여, 성도의 신앙을 위하여 대단히 중요한 일이라 할 것이다. 성경과 과학은 서로 배치되거나,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이라는 견해가 일반인들이 보통 가지고 있는 선입관이다. 기독교인들 중에도 과학과 기술이 발전할수록 과학과 신앙은 별개의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성경이 자연현상을 설명하는 과학법칙들의 심오한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는 진리를 파악하지 못한다면 자칫 맹목적인 신앙으로 치우쳐서 왜곡된 신앙관을 형성할 수도 있을 것이다.

성경은 완벽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성경은 그 자체로 논리적이며 합리적이다. 자연과학에서 보여주는 관찰과 실험에 의한 제반 법칙을 발견하는 일련의 과정들을 성경 내에서도 추구할 수가 있다. 성경의 과학성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진화론이 가설로 출발하여 완벽한 검증 없이 지속적인 보완을 해나가고 있는 것에 반하여 성경은 자연과학에서 발견되는 법칙들과 상보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구약에서의 이론과 예측이 신약에서 입증되며 완성되고 있지만, 성경전체를 본다면 창세기 1장의 대전제가 구약과 신약에서 더 분명하게 들어나고 적용되어진다.

본고에서는 우주물리과학의 가장 중요한 법칙인 열역학법칙들과 성경내의 말씀과의 관계를 통하여 성경과 과학의 상보적 개념을 밝히고 사이비 과학인 진화론 사상에 대비하기 위하여 성경의 말씀에 대한 정당성을 입증하고자 한다. 특히 창세기 5장과 11장에 나타난 수명변화의 연구를 통하여 열역학과 수명곡선 사이에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생노병사의 문제를 바르게 이해하여, 과학기술우상화의 시대에 나타난 하나님의 뜻을 더 깊이 이해하고자 한다.



본론


1. 사이비 과학과 참 과학


대폭발 이론에 의하면 혼돈의 극한 상태인 빅뱅(Big Bang)의 순간부터 질서와 법칙들이 나타나 우주의 형태를 이루었으며, 우연한 과정들과 오랜 세월을 통하여 지구 생태계가 형성되었다고 한다. 이와 같이 진화론의 주장은 오랜 시간과 우연의 연속이라는 두 가지 요인으로 인하여 이 세계가 형성되었다는 가설로 시작된다. 지구 생태계가 형성되는 과정에서 아주 간단한 유기물이 우연히 형성되어 더욱 복잡하고 고등한 생명체로 진화하여 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진화가설은 생물이든 무생물이든 모든 존재하는 것들을 진화라는 시스템으로 이해하고자 한다. 현재 존재하는 우주와 생명 현상들에 대하여 아무런 의미를 부여하지 않을 뿐 아니라 그것들의 질서와 구조에 대한 원인은 추구하지도 않으며, 미적 감정도 개입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타난 모든 것은 우연한 결과이며 약육강식의 존재 방식을 논리적인 대안으로 제시하는 것 이외에는 아무 것도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진화론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의 진리를 모호하게 하고 성경을 왜곡시키는 불신앙을 조작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에 반하여 참 과학은 확고부동한 법칙들을 통하여 우주를 이해하고자 한다. 과학과 거의 동의어로 사용되는 열역학은 전문적인 과학 분야라고 생각되어 일반인에게는 생소하게 들리게 되지만, 현대과학이론과 기술의 모든 과정을 포괄하여 우주와 지구를 이해하는 대단히 중요한 법칙이 된다. 특히 이 열역학 법칙은 만물의 기원과 미래에 대하여 성경 말씀의 진실성이 더욱 분명하게 드러나도록 조명해주고 있다.


2. 열역학 법칙(Thermodynamics1) law)


열역학 법칙이라 불리는 과학적 사실 혹은 과학법칙은 진화론에 대항할만한 가장 유력한 과학적 증거에 속한다. 두 가지의 열역학 법칙은 주후 1850년, 즉 대략 150여 년 전에 과학적으로 사실로 발견되고 입증되었다. 이러한 법칙은 모든 과학 분야 혹은 과학체계에서 기초가 된다. 그래서 이것은 모든 과학의 가장 보편적이며 기본적인 중요한 법칙이다. 과학에서의 이러한 두 가지 법칙은 지금까지의 어떠한 예외도 없는 보편적 법칙이다.


(1) 열역학 제 1 법칙


제 1 법칙은 ‘에너지 보존의 법칙’이라고도 한다. 질량을 에너지와는 다른 한 형태의 실체로 본다면 이 법칙은 ‘우주내의 에너지/질량의 총량은 보존 된다’는 뜻이 된다. 에너지는 한 장소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되기도 하고 한 형태에서 다른 형태로 전환될 수도 있지만 결코 창조되거나 소멸될 수 없다는 것이다. 과학에서 알고 있는 한, 우주는 그 안에 존재하는 에너지의 총량들이 항상 보존되지만, 절대로 다시 창조되거나 소멸되지 않는 세계들로 이루어졌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2) 열역학 제 2 법칙2)


제 2 법칙을 ‘무질서도(無秩序度) 증가의 법칙’이라고도 한다. 우주가 계속하여 무질서한 상태를 향하여 진행한다는 뜻으로서 제 2 법칙과 관련하여 엔트로피3)(entropy)라는 용어가 사용되는데, 이 용어는 어떤 체계 내의 ‘무질서’나 ‘사용 불가능한 에너지’의 양을 나타내는 수학적 함수로 정의할 수 있다. 제 2 법칙은 어떤 체계에서든 엔트로피는 증가하거나 증가하려는 경향을 갖고 있다. 이 법칙이 시사하는 바는 궁극적으로 우주가 죽음에 이르게 된다는 것이다.

제 1 법칙과 제 2 법칙은 보편적인 법칙들이지만, 왜 이 법칙들이 성립하는지, 또 이 법칙이 어디서든 항상 동일하게 적용되는지 아무도 모르며, 그 원인과 실체를 규명할 수 있는 과학자는 아무도 없다.

생물학의 진화론은 한 개체가 보다 복잡하고 더 발달된 상태로 나아가는 것을 의미하는데, 엄격하게 말하자면 진화론은 이 두 보편적인 법칙에 대하여 정면으로 배치되고 있다.


3. 열역학 법칙에 대한 성경적 이해


열역학 제 1 법칙에 의하면 우주는 스스로 생성되거나 소멸될 수 없으나 영원하다는 것을 나타내며, 열역학 제 2 법칙에 의하면 우주는 죽어가고 있으며 언젠가는 죽는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 두 법칙이 함께 적용될 때 우주의 미래는 영원히 멸망당한다는 이상한 현상에 이르게 되는데, 그것을 열사상태(heat death)라고 한다. 이 열사상태는 우주 내에 존재하는 태양과 같은 별들의 고단위 에너지체들이 다 타버려서 온 우주 공간이 균등하게 온도가 낮은 상태로 퍼지게 되어 에너지가 소멸하지는 않지만 결코 일을 할 수가 없는 죽음의 상태에 빠지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신학적인 면에서 이 두 법칙은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만약 우주가 영원 전부터 이런 상태로 작용해 왔다면, 이미 우주는 죽어 있어야만 한다. 아직 우주가 죽지 않았고, 시간 내에서 죽어 가고 있기 때문에, 시간은 출발점을 갖고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제 2 법칙은 시간, 공간, 물질로 이루어진 우주가 적어도 현재의 형태를 유지하려면 ‘시점(beginning)’을 갖고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강력히 증거하고 있다. 더욱이 제 1 법칙은 우주가 자기 스스로 시작될 수 없음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제 2 법칙은 창조가 있었음을 말해 주지만, 제 1 법칙은 우주가 자신이 스스로 창조할 수 없음을 말해 주는 이러한 곤경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다. 창세기 1장 1절은 참으로 과학적인 언급으로서, 우주의 모든 체계와 과정들을 한데 묶어 표현하는 진리의 말씀이다.

교회 내에서 유신론적 진화론의 입장을 견지하는 과학자들이 생각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이 "자기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기 위하여 수십억 년이나 질질 끌면서 우주가 쇠퇴하길 기다리셨다면, 그는 자신의 목표를 성취하시는데 있어 가장 낭비적이고 비효과적이고 잔인한 과정을 택하신 셈이 된다는 것이다.

성경이 참 과학을 조명할 때, 우주의 존재 원인과 현재와 미래의 상태가 분명하게 들어 나게 된다. 성경은 오래 전부터 두 법칙이 성립할 것을 예견하고 있었고, 왜 그것들이 법칙이 되는지에 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시148:6).

[말씀] 저가 또 그것들을 영영히 세우시고 폐치 못할 명을 정하셨도다 (시148:6).


(1) 제 1 법칙에 대한 성경의 조명


현재 새 에너지가 창조되지 않는 이유는 ”하나님의 지으시던 일이 일곱째 날이 이를 때에 마치니 … 하나님이 그 창조하시며 만드시던 모든 일을 마치시고 이 날에 안식하셨(창2:2-3)”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현재의 우주에서 아무 것도 소멸되지 않는 이유는 창조주께서 ”능력의 말씀으로 만물을 붙들고 계시기(히1:3)” 때문이다. 하나님이 모든 창조를 마치셨을 때 온 우주는 ”하나님의 보시기에 심히 좋았(창1:31)”었다. 더 이상 더하거나 뺄 필요가 없었다. 따라서 하나님께서는 그의 큰 첫 안식일에 그의 보존의 법칙을 입법하시고, 우주의 모든 과정이 그 이후 영원토록 이 법칙에 순응하도록 하셨다.


(2) 제 2 법칙에 대한 성경의 조명


현재 우주의 엔트로피는 증가하고 있으나, 원초의 창조 때는 엔트로피도 에너지처럼 보존되어 전체 세계 내의 엔트로피는 항상 일정했을 것이다. 심지어 일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마찰력 때문에 소모되는 열에너지도 온전히 생산에 사용되어 ”낭비되거나 늙어지는” 경우는 전혀 없었을 것이다.

본래 '땅의 티끌”로부터 엄청나게 복잡한 두뇌를 가진 인간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창조된 생물적 실체들은 육체적인 죽음이 없도록 계획되었다. 그러나 제 2 법칙에 급격한 수정이 가해졌으며, 현재 만물들은 열역학 제 2 법칙에 의하여 먼지로 되돌아가고 있다.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고 함께 고통하는 것을 우리가 아나니 (롬8:22)” 성경은 이를 인간의 죄와 하나님의 저주로 답하고 있다.


하나님께서는 아담과 하와에게 만약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불순종하면 죽게 되리라고 경고하셨다 (창2:16-17). 그러나 저들은 하나님의 말씀보다는 사탄의 말을 믿었기 때문에 세상에 죽음이 들어오게 되었다.


"… 땅은 너로 인하여 저주를 받고 너는 종신토록 수고하여야 그 소산을 먹으리라. 땅이 네게 가시덤불과 엉겅퀴를 낼 것이라 너의 먹을 것은 밭의 채소인즉 네가 얼굴에 땀이 흘러야 식물을 먹고 필경은 흙으로 돌아가리니 그 속에서 네가 취함을 입었음이라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하시니라 (창3:17-19)"


이 말씀은 타락 이후의 제 2 법칙에 대한 정식 선포였던 것이다. 그러므로 성경과 이 법칙을 함께 생각해보면, 열역학 제 2 법칙이 적어도 오늘날의 형태로 성립된 시기는 아담이 죄를 지은 비극의 날, 곧 ”사망이 사람으로 말미암았으니 (고전 15:21)”라고 한 그 날 이후로 보아야 할 것이다.


"이러므로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오고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왔나니 이와 같이 모든 사람이 죄를 지었으므로 사망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느니라 (롬 5:12)"


이 저주는 훈도적일 뿐 아니라 종말적이다. 이 저주는 비록 미래에 있을 우주의 열사상태를 예시하고 있지만, 한편 사려 깊은 하나님께서 결코 우주를 죽게 내버려두시지 않을 것임을 암시해 준다 (롬8:20, 21).

[말씀] "피조물이 허무한데 굴복하는 것은 자기 뜻이 아니요 오직 굴복케 하시는 이로 말미암음이라. 그 바라는 것은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한 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 (롬8:20-21).


"다시는 저주가 없을(계22:3)" 그 위대한 날이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에덴 이후 지금까지는 "피조물이 다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하고"있다 (롬8:22).


4. 과학이 조명하는 성경의 창조와 보존


성경에서는 이 세상의 시작에 관하여 분명하게 기록하고 있다. 우주만물의 궁극적인 원인을 하나님이라고 밝히고 있으며 그 분의 초자연적인 능력인 말씀으로 세상을 만드셨다고 기록하고 있다.


현대 과학이 조심스레 접근하는 소위 지적설계(intelligent design)에 대한 원인이 이미 수천 년 전부터 성경에 기록되었다는 것은 성경의 권위와 참됨을 객관적으로 나타내는 것이라 아니 할 수 없다.


생명체가 복잡하고도 난해한 생화학적인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대하여 전능자의 지적설계의 개입이 없이는 생명현상들이 저절로 나타날 수 없다는 것이 오늘날 많은 과학자들의 솔직한 고백이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견지하고 있는 기독교적 세계관의 핵심은 창조와 타락과 구속으로 요약될 수가 있다. 창조는 완벽하고 선하고 아름다웠다(창1:31).

[말씀] 하나님이 그 지으신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여섯째 날이니라 (창1:31).

전능하신 창조주께서 능력의 말씀으로 6일 동안에 온 우주를 포함한 모든 세계를 창조하셨다. 그 세계는 인간으로 하여금 영원을 사모하도록 설계되었고 아름다웠다 (전3:11).

[말씀]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또 사람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의 하시는 일의 시종을 사람으로 측량할 수 없게 하셨도다 (전3:11).

오늘날 우주물리과학은 우주가 시간, 공간, 물질의 삼위일체로 구성된 연속체로서 존재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아름답고 질서가 있는 세상이 어떻게 나타나게 되었는가하는 것에 대하여는 물질은 물론이고 시간이나 공간조차도 존재하지 않는 절대 무의 상태에서 한 질점으로부터 대폭발에 의하여 시작되었다고 가정하고 있다. 과학이 밝힌 절대 무의 세계에 대하여 성경은 어떻게 말씀하고 있는가?


(1) 빠라(bara)와 아사(asah)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창1:1)”고 선포하신 이 말씀은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시간/공간/물질로 된 우주의 모든 체계와 과정들을 한데 묶어 표현하는 참으로 과학적인 언급인 것이다.


여기서 사용된 ‘창조하다’에 해당되는 히브리어 ‘빠라(bara)’는 무에서 유로의 창조를 뜻하는 것이다. 현대 과학의 가장 심오한 가설인 대폭발 이론(Big Bang theory)은 결국 창세기 1장 1절을 규명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창세기 1장에서 말씀하고 있는 하나님의 창조 사역을 잘 이해하는 데는 1장에서 사용된 히브리 언어 ‘빠라(bara)’와 ‘아사(asah)’의 두 가지 동사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

‘빠라(bara)’는 무로부터의 창조를 뜻하며,

‘아사(asah)’는 이미 존재하는 것을 이용하여 만든다는 뜻이다.


창세기 1장에 나타난 하나님의 창조는 무에서 유로의 창조와 유에서 유에로의 지으시고 만드시는 두 가지로 구별된다.


(2) 무로부터의 세 가지 창조와 완전한 창조


창세기 1장에서 무에서 유에로의 창조를 뜻하는 고대 히브리동사 ‘빠라(bara)'는 모두 세 군데에 기록되어 있는데, ‘빠라(bara)'된 세 가지는 물질적인 우주(창1:1), 생명의 우주(창1:21), 하나님 형상의 우주(창1:27)이다.


다시 말하면, 하나님은 인간을 비롯한 생명체가 살아가야 하는 환경적 우주와 생명의 원리들의 실체인 생명체들과 하나님의 형상인 인간을 창조(빠라)하셨다.

창세기 1장은 과학이 발달할수록 더 잘 이해가 될 것이다. 현대과학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열역학 제1, 2법칙으로 창조의 완료(열역학 제1법칙)와 창조의 시점(열역학 제2법칙)이 있었음을 알게 한다.


이미 논하였지만 현재의 우주는 점점 죽어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cosmos(질서)의 상태에서 chaos(혼돈)의 상태로 질적인 저하를 가져오는 현상을 말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창조가 완료되었을 때, 그 창조는 완벽하고 좋았을 것이라는 것은 열역학 제2법칙이 입증하는 것이다. 이에 대하여 성경은 창세기 1장에서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는 표현을 모두 6번씩이나 기록하고 있다.


(3) 인간의 위상


창세기 1장 28절은 인간이 피조세계와 어떠한 관계에 있는지 잘 나타내고 있다.

[말씀]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창1:28)”

모든 동물들을 다스리고 땅을 정복하라는 말씀은 곧 이 우주 만물이 인간을 위하여 만드셨다는 것이며, 인간에게 위임되고 상속됨을 뜻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명령은 곧 법이며, 질서이다. 인간에 의하여 정복되지 않는 땅과 다스려지지 않는 동물들의 존재는 하나님의 법에서 떠나게 되므로 존재 가치가 없는 것이며, 도리어 인간을 해롭게 할 것이다.


따라서 이 말씀의 진정한 의미는 인간 이외의 피조물들은 창조주가 부여하신 존재 가치가 인간에 의하여 드러나게 된다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하나님의 형상인 인간은 다른 피조물 속에 감추어진 창조주의 영광을 발견하고 그 영광을 하나님께 다시 돌려드리는 관계를 통하여 복의 근원으로서 자신의 존재를 재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5. 세 가지 창조에 대한 저주


창조 시의 아름답고 완벽한 피조세계는 오늘날 참 과학이 밝히고 있듯이 고통을 동반한 죽음을 향하여 치닫고 있는 이상한 현상을 맞이하고 있다. 성경은 그 이유를 창조의 중심에 있는 인간의 불순종으로 인한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다.

아담과 하와는 불순종의 결과로서 흙으로 돌아가는 저주를 받게 된다(창3:19). 하나님 앞에서 다른 피조물들을 다스려야할 인간이 그 존재의미를 상실하였으므로 인간을 위하여 존재하던 우주 환경도 저주 가운데로 들어가게 되었으며(창3:17-18), 모든 생물들도 저주 가운데로 들어가게 되었다(창3:14).


로마서 8장 20절 ~ 22절의 말씀에서 이러한 비참한 피조세계의 고통을 잘 표현하고 있다.

[말씀] 피조물이 허무한데 굴복하는 것은 자기 뜻이 아니요, 오직 굴복케 하시는 이로 말미암음이라. 그 바라는 것은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 한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하는 것을 우리가 아나니(롬8:20~22)


완벽하고 아름답게 창조된 세상이 인간의 불순종으로 붕괴되어갈 때 나타나는 현상은 끝없는 고통과 어둠을 상징하는 생노병사의 세상으로 표현될 수가 있을 것이다. 이 생노병사는 범신론적인 윤회의 현상이 아닌 일회적이나 종말적인 역사의 반복으로 나타났다.


6. 성경에 나타난 생노병사의 구체적 현상들


열역학 제 2 법칙은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피조세계가 쇠퇴하게 되면서 열사상태에 이르는 생노병사의 현상을 말한다. 그것의 대상이 물리학적이든, 생물학적이든, 사회학적4)이든 이 법칙은 모든 과정에 적용되고 있다.


성경은 나타난 모든 피조세계가 죽어 가는 현상을 과학보다 먼저 예견하고 있다. 여기서 제 2 법칙은 인간을 포함한 생물계에 대하여도 예외 없이 적용되는데 유전적인 질환인 노화 현상이 병이라는 고통스런 동반자와 함께 치명적으로 작용하기 시작하였다.


(1) 우주의 쇠퇴에 대한 성경의 언급


다른 종교의 경전과 달리 성경은 우주에 관한 열역학 제 2 법칙의 심각한 현상을 깨닫게 하는 말씀들이 많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므로 성경만이 오직 창조주의 말씀인 것을 확신하게 한다.

[말씀] 주께서 옛적에 땅의 기초룰 두셨사오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 바니이다. 천지는 없어지려니와 주는 영존하시겠고 그것들은 다 옷같이 낡으리니 의복같이 바꾸시면 바뀌려니와 주는 여상하시고 주의 년대는 무궁하리이다(시 102:25-27).

[말씀] 너희는 하늘로 눈을 들며 그 아래의 땅을 살피라 하늘이 연기 같이 사라지고 땅이 옷 같이 해어지며 거기 거한 자들이 하루살이 같이 죽으려니와 나의 구원은 영원히 있고 나의 의는 폐하여지지 아니하리라(사 51:6)”

[말씀] 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마 24:35)”

[말씀] 피조물이 허무한데 굴복하는 것은 자기 뜻이 아니요 오직 굴복케 하시는 이로 말미암음이라. 그 바라는 것은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한 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하는 것을 우리가 아나니(롬 8:20-22)”


(2) 인간의 쇠퇴에 대한 성경의 언급


시편 90편 9, 10절의 말씀은 인간의 쇠퇴에 대한 성경의 언급이다.


[말씀] 우리의 모든 날이 주의 분노 중에 지나가며 우리의 평생이 일식간에 다하였나이다. 우리의 년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년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시 90:9-10).

창세기 5장과 11장에 나타난 믿음의 조상들의 수명의 변화를 살펴본다면 노아홍수를 전후하여 오늘날의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엄청난 수명의 차이가 나고 있다.

이것은 대홍수 전의 장수 현상이 완벽한 지구 환경에 기인한 것이다.


오늘날 방사선의학의 발전으로 인하여 궁창 위의 물에 대한 환경적 역할이 입증5)되기도 하였다. ‘그림1’에서 보는 바와 같이 노아는 502세에 셈을 낳았다. 이것으로 미루어 볼 때 오늘날 생각하는 노화현상의 심각성은 홍수 전에는 별로 없었다고 보여 진다.


홍수가 끝났을 때 ”땅이 있을 동안에는 심음과 거둠과 추위와 더위와 여름과 겨울과 낮고 밤이 쉬지 아니하리라(창8:22)”6)는 예언의 말씀대로 환경의 변화가 극심하므로 이에 따른 생명의 단축 현상과 노화, 병드는 현상이 심각해져 갔다 (그림2).


창세기 11장을 분석하면 아르박삿과 셀라는 조상 셈보다도 먼저 사망을 하였으며, 벨렉부터 아브라함에 이르기까지의 후손들이 셈과 아르박삿, 셀라, 에벨 등의 조상보다도 먼저 사망하게 되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홍수 후에 생노병사에 대한 극단적인 이상 현상이 발현하는 것으로 이해가 된다. 이러한 현상은 인간에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 생물계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 진다. 조심스럽게는 이때부터 방주에서 나온 많은 종의 생물들이 멸종하였을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그림1) 창세기 5장과 11장에 기록된 믿음의 조상들의 수명변화에 관한 그림

 


1. (그림1)의 위의 변화선은 각 사람의 수명을 나타내며, 아래 변화선은 족보상에 이어지는 아들을 낳을 때의 나이를 나타낸다.


2. 대홍수 이전의 조상들이 900년 이상을 살았던 사실은 현실적으로는 믿기 어려우나, 하나님의 완벽한 창조의 결과로 이해될 수 있으며, 아담에서 노아에 이르기까지 홍수전의 기록은 아들을 낳은 나이가 100세 전후로 나타나는 것에 반하여, 홍수 이후의 후손들은 기록상으로 30세를 전후하여 아들을 낳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홍수를 중심으로 달라진 환경으로 인하여 장수에서 단명으로 변화하는 수명감소의 타당성을 잘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3. ”에녹은 육십 오세에 므두셀라를 낳았고 므두셀라를 낳은 후 삼백년을 하나님과 동행하며 자녀를 낳았으며 그가 삼백 육십 오세를 향수하였더라. 에녹이 하나님과 동행하더니 하나님이 그를 데려 가시므로 세상에 있지 아니하였더라.(창5:21~24)”의 기록에서 볼 수 있듯이 승천한 에녹의 후손들이 다수 있었지만, 구원의 방주에는 오직 노아의 가족만이 들어갔다. 이것은 당시의 좋은 환경으로 인하여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얼마나 등한시되었는가를 단적으로 나타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3) 병적인 현상의 일반화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던 땅(창1:10)이 대홍수로 멸망을 당하고 궁창 위의 물이 사라진 환경은 지구 위의 모든 생명체들과 생태계에 고통과 고난을 주었을 것이다. 홍수 후에 수명의 급격한 감소 현상이 나타나면서 생로병사에 대한 슬픈 징조가 여러 곳에서 기록되어 있으며 그 징조는 점차 확산되어 갔다.

[말씀] 나홀은 이십 구세에 데라를 낳았고, 데라를 낳은 후에 일백 십구년을 지내며 자녀를 낳았으며(창11:24, 25)

홍수 후 200년이 지나기 전에 태어난 나홀은 조상이신 노아가 돌아가시기 전에 사망하는데 당시에 수명이 200년 이상을 사는 시대였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수명은 148년에 지나지 않았다. 나흘의 사망원인은 사고사가 아니었다면 병사였을 것이다.

아브라함의 아내인 사라가 일백 이십 칠세를 살았는데 오늘날과 비교하면 상상을 초월하는 장수였지만, 남편인 아브라함의 향년 175세에 비하면 단명하였을 뿐 아니라, 하나님의 주권적인 역사 없이는 자녀도 낳지 못하였다. 이것으로 미루어 볼 때, 사라의 인체에 이미 병적인 현상의 어두운 그림자가 깊이 드리워져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80세까지 장수한 이삭은 아들 야곱이 고향을 떠날 때 약 130세였는데, 에서와 야곱을 구별하지 못할 만큼 노안이 빨리(?) 왔다. 그는 거의 50년의 여생을 장님으로 보내야만 했다.


”야곱이 그 아비 이삭에게 가까이 가니 이삭이 만지며 가로되 음성은 야곱의 음성이나 손은 에서의 손이로다 하며 그 손이 형 에서의 손과 같이 털이 있으므로 능히 분별치 못하고 축복하였더라” (창27:23, 24)

아브라함으로부터 4, 5대에 걸친 후손들이 애굽으로 해방되었을 때, 이미 그들에게는 온갖 질병의 가능성이 있었다.

[말씀] 여호와께서 또 모든 질병을 네게서 멀리하사 너희가 아는바 그 애굽의 악질이 네게 임하지 않게 하시고 너를 미워하는 모든 자에게 임하게 하실 것이라 (신7:15).

[말씀] 여호와께서 애굽의 종기와 치질과 괴혈병과 개창으로 너를 치시리니 네가 치료함을 얻지 못할 것이며 여호와께서 또 너를 미침과 눈멂과 경심증으로 치시리니 (신28:26, 27)

더욱이 레위기에 문둥병의 기록이 있다는 것은 홍수 후에 급속한 수명 단축 현상이 나타나면서 대부분의 질병들이 인간사와 함께 동반된 것으로 보여 진다. 신약에 이르러서는 예수님께서 친구 나사로의 병들어 죽은 것에 대하여 눈물을 흘리셨고 온갖 종류의 병자를 위한 치료봉사에 힘을 쏟으셨다. 이러한 인간의 고통에 대하여 창조주 하나님도 가슴 아파 하셨던 것이다.

(4) 급속한 수명변화의 기록 속에 나타난 숨겨진 사실들에 대한 고찰


(그림2) 천지창조이후 창세기 5장과 11장에 나타난 조상들의 출생, 사망연도에 관한 그림

 


1) 그림2에는 두 가지의 선들이 표시되어 있다. 아래의 점선은 창세기 5장과 11장에 기록된 믿음의 조상들이 천지창조 이후 언제 태어났는가를 나타내며, 위의 실선은 그 분들이 돌아가신 해를 나타낸다. 이러한 곡선을 연구, 분석하면 성경전체에 대한 흐름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셋’은 천지창조 후 130년에 태어나, 912년 동안 살다가 천지창조 후 1042년에 사망하였다. ‘에노스’는 천지창조 후 235년에 태어나, 905년 동안 살다가 천지창조 후 1140년에 사망하였다.

2) 죽음을 맛보지 않고 승천한 에녹은 천지창조 후 622년에 태어나, 987년에 승천하였다. 에녹이 태어나서 승천할 때까지 1대이신 아담을 비롯한 모든 조상이 다 살아 있었으니, 그가 아담과 다른 조상들을 만나 천지창조에 관한 이야기를 비롯하여 실낙원과 구원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것이다. 그의 승천 시기는 아담과 셋의 사망사이에 일어난 일이다. 에녹은 65세에 므두셀라를 낳고 300년을 하나님과 동행하며 자녀를 낳았다고 성경은 기록하고 있는데 3대 후손인 노아가 만든 방주에는 그의 다른 후손들은 아무도 들어가지 않았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3) 노아의 아버지 라멕은 대홍수 5년 전에 사망하였고, 969세로 최고로 장수하였던 조부 므두셀라는 홍수가 나던 해에 사망하였다. 므두셀라의 이름에 대한 해석은 두 가지의 주장이 있다. 첫째는 ‘창을 던지는 자’란 뜻으로 마을을 대표하는 최고의 창잡이가 결투로 죽으면 마을이 패배한다는 의미에서 ‘그가 죽으면 세상 끝 날이 오리라’로 해석된다. 둘째는 ‘무트(죽다)’ + ‘솰라흐(보내다)’로 분석하여 ”그가 죽으면 홍수 심판을 보내겠다”는 뜻으로도 해석한다. 두 주장 모두가 므두셀라가 돌아가신 이후에 노아의 홍수가 발생하였다고 설명된다.(노아는 1056년에 태어났으며, 그의 나이 600세가 되던 해 2월 17일, 즉 1656년 2월 17일에 홍수가 발생하였는데 이 해가 바로 므두셀라가 사망하는 해였다)


4) 노아는 홍수 후에 350년을 더 사셨는데, 기록상으로는 그의 후손들이 바벨탑을 쌓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을 것이다. 바벨탑을 쌓다가 하나님의 진노를 받은 시기를 벨렉이 태어난 해로 본다면, 노아홍수 이후 겨우 100년 정도가 지났을 따름이다. 겨우 3, 4세대가 지났을 따름인데 니므롯과 같은 영적 대역적이 나타났다는 것은 부모나 조상의 신앙과 관계없이 그 마음에 믿음이 없는 사람들의 타락은 항상 신속하게 일어난다는 것을 보여준다.


5) 셈의 아들 아르박삿과 손자 에벨이 조상인 셈보다 먼저 사망하게 되었다는 이야기(그림에서 작은 원)를 들어 본적이 있는가, 그리고 셈과 아르박삿과 에벨 모두는 그 후손들인 벨렉, 르우, 스룩, 나흘, 데라 등이 죽은 후에도 살아 계셨다는 이야기(그림에서 큰 원)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그림에는 이 모든 것이 나타나 있다.


6) 홍수 직후의 후손들에게 나타난 생로병사 현상의 심각성들은 바로 죄의 결과로 나타난 것이다. 사람들이 지은 심각한 죄의 그림자는 생태계 전체에 나타났을 것이며, 지금은 화석에만 존재하는 많은 종류의 동물들이 비록 방주에서 나왔다 할지라도 건강한 처음 몇 세대를 제외한 그 후손들은 이 이상한 시기를 기점으로 서서히 사라져 갔을 것이다.

7) 이 그림에서 나타난 중요한 한 가지 해석은 ‘멜기세덱’에 관한 정보이다. 아브라함은 노아 사망 2년 후인 2008년(2183년 사망)에 태어났는데, 그가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으로 갈 때(75세, 2083년) 노아의 아들인 셈(2158년 사망)과 셈의 증손자 에벨(2187년 사망)이 살아 있었다. 노아 홍수의 산 증인이며, 후손들과는 달리 장수하였던 그들의 영향력으로 인하여 하나님을 아는 많은 제사장들이 배출되었을 것이다. 멜기세덱도 그러한 제사장 중의 한 사람임에 틀림이 없다고 보아야 한다. 그는 특별히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경건한 제사장이었으며, 가나안 지역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위치에 있었을 것이다. 그러한 멜기세덱의 축복은 아브라함을 그 지역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종교적인 선포로서 구속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사건인 것이었다.


(5) 생로병사를 허락하신 이유


하나님의 말씀인 질서에서 멀어질 때, 불순종에 따른 저주가 자연과 생태계의 재앙으로 나타나는 영적 법칙에 따라 영적인 엔트로피는 증가하게 되어 필연적으로 늙고 병들어 가는 무질서가 인류 역사에 나타나게 되었다.

홍수전의 사람들이 완전히 멸망당한 것에 대하여 완벽한 환경이 오히려 믿음에 대한 걸림돌이 되어 성령을 거역하는 강포한 상태가 되고 말았다는 것을 성경은 증거하고 있다. 천년 가까이 살 수 있는 그러한 완벽한 생태계의 환경에서 구원받은 사람은 겨우 여덟 사람에 지나지 않았다.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께서는 타락한 심령들을 구원하시기 위하여 어려운 환경 속에서 하나님을 찾도록 그 완벽한 환경을 멸하셨다.


그러나 인간이 계속하여 죄를 짓게 됨에 따라 수명을 더욱 단축시키면서 인생이 병들고 연약하게 되도록 하셨다. 그것은 인간들로 하여금 노아 홍수전의 세상이 꿈같도록 하시어 하나님의 은혜와 구세주를 갈망하도록 하셨으며, 마지막 날까지 다시 오실 예수님을 학수고대하는 신앙을 갖게 하시고자 함이었다. 그러므로 말세를 살아가는 모든 기도교인들은 요한계시록 22장 20절의 말씀과 같이 항상 주 예수의 재림에 관하여 기도할 필요가 있다.

[말씀] 이것들을 증거하신 이가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 하시거늘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계22:20).


결론


완벽한 하나님의 창조에 나타난 처음 세상은 생로병사의 고통이 없는 아름답고 선한 세상이었다. 인간은 창조의 중심에 있었으나, 피조세계인 환경적 우주와 생명계에 대하여 하나님의 상속자와 청지기로서의 사명을 감당하지 못한 채 불순종의 길을 가고 말았다. 하나님께서는 완벽하고 아름답게 창조하신 세 가지에 대하여 모두 저주하시므로 오늘날까지 만물이 고통 하는 가운데 있게 하셨다. 이런 현상에 대하여 과학은 열역학 법칙을 통하여 성경을 조명하고 있다.


참 과학은 우주의 영원성과 유한성을 발견하였다. 과학과 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이 시대에서 참 과학과 성경은 서로 상보적이라는 놀라운 사실을 깨달을 때 창조주 하나님이 모든 만물보다 선재하심과 인간의 불순종에 기인한 우주의 종말이 필연적이라는 당위성을 다시 한 번 깊이 인식하게 된다. 성경에 나타난 하나님의 저주는 종말적이지만 훈도적이다. 이 저주는 비록 미래에 있을 우주의 열사 상태를 예시하고 있지만, 한편 사려 깊은 하나님께서는 영원한 새 하늘과 새 땅을 약속하고 계신다.

노아 홍수 이후 열악한 환경으로 인하여 수명의 감축현상과 함께 심각한 돌연변이적 유전질환으로 인한 질병 현상이 극심하여 생로병사가 인간의 영원한 과제가 되었다. 열역학 제 1, 2 법칙은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피조세계가 쇠퇴하게 되면서 열사상태에 이르는 생로병사의 현상을 모든 방향에서 그대로 반영하는 것이다. 우리 기독교인들은 이러한 고통을 통하여 선하신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창조신앙을 회복하고, 잠깐 동안의 안개와 같은 세상에 애착을 두는 것보다는 다시는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저주가 없는 영원한 세상에 대한 소망을 이루어 주실 예수님의 재림을 학수고대하여야 할 것이다.


참고문헌

1. 권명상 외, 자연과학. 생능, 2000.
2. 마이클 베히, 김창환 외 15인 역, 다윈의 블랙박스. 풀빛. 1979.
3. 모리스 헨리 M., 이현모, 최치남 역, 현대과학의 성서적 기초, 요단출판사, 1988.
4. 양승훈, 창조론 대강좌, CUP.1996.
5. 임번삼, 잃어버린 생명나무를 찾아서(상), (하), 두란노, 2002.
6. 창조과학회편, 기원과학, 두란노, 2000


7. Bowden, Malcolm. The Rise of the Evolution Fraud. San Diego: Creation-Life, 1982. 227 pp.
8. Sire, James W. The Universe Next door. Dower's Grove, Ill.: Inter-Varsity, 1976. 238 pp.
9. Wilson, Clifford, and Weldon, John. Occult Shock and Psychic Forces. San Diego: Creation-Life, 1980. 482 pp.
10. Wood, Nathan R. The Trinity in the Universe. Grand Rapids: Kregel, 1978. 220pp.


주 석

1) 그리스어인 ‘Thermo’는 열을 의미한다. ‘Dynamis’는 에너지 혹은 힘을 의미한다. 열역학(Thermodynamics)은 열이 있는 에너지와 힘을 취급하는 학문이다.


2) 열역학 제2법칙은 카노트(Carnot), 클라우시우스(Clausius) 그리고 캘빈(Kelvin)이 1850년에 발전시킨 법칙이다. 그것의 기본 골격은 다윈이 『종의 기원』을 썼을 당시에 형성되었다. 19세기 말경에는 점차 이해될 수 있는 폭넓은 개념으로 나타나게 되었다. 이 당시에 진화론자들은 열역학 제2법칙이 갖는 광범위한 개념을 이해하지 못했다.


3) 월드 북 백과사전에서 엔트로피의 뜻을 살펴보면, ”열역학 제2법칙을 표현하는 한 가지 방법은 기계에너지가 열로 완전히 전환될 수 있지만, 열이 기계에너지로 완전히 전환될 수 없다. 엔트로피는 일할 수 없거나 기계에너지로 변화될 수 없는 무용한 열에너지이다. 에너지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엔트로피는 항상 증가할 것이고, 결코 감소하지 않는다.”


4) 사회이론가인 제레미 리프킨은 『엔트로피: 새로운 세계관』에서 해결할 수 없는 모든 문제들(통화팽창, 실업문제, 새로운 질병, 환경오염, 성적 문제, 관료주의, 자원의 고갈 등등)은 엔트로피의 증가에 기인한다고 하였다. 사회, 정치, 경제, 그리고 윤리 분야에서 모든 일들이 산산이 흩어지고 심지어 몰락하고 있는 것도 이 법칙에 기인한다고 본다.


5) 방사선의학의 발전


6)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포도 농사를 지었는데 그것은 땅의 황폐화로 인하여 포도즙으로 음료수를 대용하는 일이 시급하였다고 볼 수밖에 없다. 홍수 전후의 생태계에 나타난 극심한 변화를 깊이 숙고하지 않으면 당대의 의인인 노아가 술 취한 기록에 대하여 잘못된 해석을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참조 : Temporal changes in the ageing of biblical patriarchs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