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김삿갓의 첫날밤 이야기

댓글 0

크리스천문학가협회

2019. 1. 30.



김삿갓의 첫날밤 이야기| 유머폭소방
큰솔|조회 249|추천 0|2015.02.18. 06:21

김삿갓의 첫날밤 이야기


김삿갓

시인 김삿갓

 

김삿갓이 일생을 죽장망해(竹杖芒鞋)...
세상을 유람하다 단천(端川고을에서 결혼을 한일이 있었다

청춘 남녀의 ....
신혼밤은 시간 시간마다 천금이 아닐수 없지 않는가~

불이 꺼지고
천재 시인과 미인이 만남으로 함께 어우러졌으니 
어찌 즐거움이야 이루 다 말할수 있는가?



뜨거운 시간에 취해 있었던 김삿갓이
갑자기 찬물을 뒤집어쓴 사람처럼 불이나케 일어나서

불을켰더니 실망의 표정을 지으면서 벼루에 먹을 갈고

그 좋은 명필로 일필 휘지하니


 

모심내활(毛深內闊)

필과타인(必過他人)


털이 깊고 안이 넓어 허전하니

필시 타인이 지나간 자취로다


김삿갓은 
이렇게 써놓고 
여전히 입맛만 다시면서 한 숨을 내쉬고 앉아있었다.

김삿갓의 그러한행동에
신부가 의아해 하는것은 자명한 사실이고
원앙금침에 홀로남아 부끄러움에 감았던 눈을 살며시 뜨고

김삿갓이 써놓은 화선지를 살펴 보고
고운 이마를 살짝 찌풀이듯 하더니....

이불에 감싼 몸을 그대로 일으켜 세워
백옥같은 팔을 뻗어 붓을 잡더니 그대로 내려 쓰기 시작했다.

 

후원황률불봉탁(後園黃栗不蜂坼)

계변양유불우장(溪邊楊柳不雨)


뒷동산의 익은 밤송이는 벌이 쏘지 않아도 저절로 벌어지고

시냇가의 수양버들은 비가 오지 않아도 저절로 자라니라.


글을 마친 신부는 제 자리로 돌아가 눈을 사르르 감고 누웠다

신부가 써놓은 글을본 김삿갓은 잠시 풀렸던 흥이 다시 샘 솟으며
신부를 끌어안지 않을수가 없었으리라

푸ㅎㅎㅎ

시인 김삿갓

김삿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