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푸른 눈과 갈색 눈

댓글 0

퍼 옴

2019. 6. 15.

푸른 눈과 갈색 눈


 

당신은 인종차별주의자이신가요? 그렇지 않으면 피부나, 문화, 종교, 언어와 상관없이 그 사람의 됨됨이만을 보고 판단하는 사람인가요? 자신이 후자라고 생각하는 사람중에도 마음속 깊이 침투되어있는 인종적, 문화적 편견에 자신도 모르게 세뇌되어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아시나요?

 

1968년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살해 된 뒤 어느 이틀간 미국의 아이오와 주 라이스빌의 초등학교 3학년 교사 제인 엘리어트는 학생들에게 차별과 편견에 대해 가르치는 아주 특별한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반 아이들을 푸른눈과 갈색눈 두 그룹으로 나누어서 첫째날은 갈색눈의 학생들이 푸른 눈의 학생들보다 우월하다고 말했고, 쉬는시간을 5분 일찍 준다거나, 수업도 앞쪽에서 듣게하고, 급식줄도 앞쪽에 서게 하는등의 특혜를 주었고, 푸른눈의 학생들에게는 갖은 이유를 대서 그들이 열등하다고 생각하게 말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은 그 반대로, 푸른눈의 학생들이 갈색눈의 학생들보다 우월하다고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월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은 놀라운 경험들을 합니다. 우월한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게 조롱하고, 멸시했습니다. 우월하지 않은 그룹은 스스로가 자신없어하며, 열등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두번째 날 수업이 끝난 후 아이들에게 서로가 경험한 것들에 대해 묻고 토론했습니다. 그날 이후로 아이들은 차별받는 것이 어떠한 것인지 깨닫게 되어, 인종이나 신체적 특징이 자신들과 다르다고 차별하지 않게되었습니다. 나아가서 자신의 가족들에게도 이를 가르치게 되었지요. 

 

이런 수업은 제인 엘리어트에의해 매년 계속 되었습니다. 세번째 진행한 수업은 ABC다큐멘터리 <폭풍의 눈>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이제는 21세기. 인종 차별에 대한 여러가지 교육덕에 많이 양호해졌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미국의 대통령도 흑인이니까요. 하지만, 아직도 많은 부분에서 편견이 존재합니다.

 멀리가지 맙시다. 우리나라의 경우로 생각해보지요. 

요사이 다문화가정들이 많아졌습니다. 그 가정의 아이들이 학교를 다니지요.

 

올바른 교육을 받고 자란 아이들이 다니는 곳에선 그런일이 없겠지만, 대부분의 경우 아이들은 자신과 다르다며 놀리거나 따돌리거나, 아니면 호기심어린 눈으로 바라보게 됩니다. 그런 과정에서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은 상처받습니다. 

무언가 자신이 보통의 다른 가정과는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는 아이들은 그런시간이 정말 싫다고 합니다. 어떤 시간이냐구요? 다문화 가정, 한부모가정, 조손가정등에 대해 배우는 시간요.

 

그런 시간들이 자신들을 이해받게 되는 시간이라고 생각이 되기는 커녕 오히려 주목을 받게 되고 수군거림의 중심에 서게 되는 시간이기 때문이지요.

 

 

그렇다면 어찌해야할까요. 가르치기는 해야할텐데요...

 

제 생각에는 부모들 먼저 개념이 바뀌어야 할 것 같아요. 사람을 그들의 문화, 종교, 인종에 따라 차별하지 말아야한다는 것을 확실히 알아야 할테죠. 그리고, 아이들에게는 책을 통해 자연스럽게 알려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요새 그런 책들이 많이 나오거든요. 

 

하아.. 이렇게 말하는 저 자신도 아직까지 편협한 시각을 완전히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들이 길바닥에 모여앉아서 술마시고 있는 걸 보면 좀 무섭거든요. (하지만, 노숙자 아저씨들이 술마시고 있어도 무섭긴 마찬가지에요. ㅠㅠ) 그 사람들이 나쁜 짓을 하려고 우리나라에 온 것도 아니고, 고향에 있는 가족들을 위해 멀리 타향에 와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인데, 몇몇이 저지른 나쁜 일들 때문에 모든 사람들을 다 그렇게 보는 것은 이 세상의 모든 남자들을 성폭행범으로 여기는 것과 다를바가 없겠죠. 네, 머리로는 이해해요. 하지만, 잘 조절이 안되네요. 저도 아직 멀었다는 것이지요. 머리로써 아는 것을 가슴으로 이해 할때까지 좀 더 공부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푸른눈, 갈색눈>을 한 번 읽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