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충무 칼럼(외지에서)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