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산행과 산책

산행을 즐기며 인생을 긍정적으로....

21대 국회의원 선거 (4/15)

댓글 6

산행 과 여행/기타 즐거운 시간

2020. 4. 16.

21대 국회의원 총 선거가 4/15일 실시 되었다

에상외로 우파가 참패하는 결과가 나왔다 아쉬움이 남는 선거라 기록을 남겨두어야 겠다

인터넷기사를 옮겨 저장한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1대 총선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포함)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180석을 확보하게 됐다. 제1 야당인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은 103석에 그치게 됐다.

16일 오전 완료된 4·15 총선 지역구·비례대표 개표 결과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 163곳에서, 통합당은 84곳에서 당선자를 배출했다. 정의당은 1곳, 무소속은 5곳에서 당선됐다.

비례대표 투표 개표 결과 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19석, 민주당이 주도한 더불어시민당은 17석, 정의당은 5석, 국민의당·열린민주당은 각각 3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과 더시민의 의석을 합치면 민주당은 전체 의석의 5분의 3인 180석을, 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의 의석을 합쳐 개헌 저지선을 겨우 넘기는 103석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시·도별로 서울 49개 지역 중 민주당은 41곳에서 당선자를, 통합당은 8곳에서 당선자를 배출했다. 최대 격전지로 꼽힌 광진을에서는 고민정 민주당 후보가 오세훈 통합당 후보에게 신승을 거뒀고, 통합당은 용산과 서초·강남·송파 8개 선거구 중 7곳에서 승리했다.

3파전이 진행된 인천 연수을에선 정일영 민주당 후보가 접전 끝에 민경욱 통합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으며, 인천 동·미추홀을에선 윤상현 무소속 후보가 최소 득표차(171표) 당선됐다.

경기 성남분당갑에서는 김은혜 통합당 후보가, 성남분당을에서는 김병욱 민주당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하남에서는 통합당 이창근 후보와 무소속 이현재 후보가 표를 가르는 바람에 최종윤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었다

부산에선 통합당이 18석 중 15석을 휩쓸며 보수 탈환에 성공했다. 대전 동구에선 접전 끝에 장철민 민주당 후보가 이장우 통합당 후보를 눌렀다.

경남 양산을에선 김두관 민주당 후보가 접전 끝에 당선됐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에선 허영 민주당 후보가 승리했다. 충북에선 청주 4개 지역구를 민주당 소속 후보들이 석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