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의 맛& 멋

구석구석의 맛과 멋

전북정읍여행/대한 8경, 호남의 5대 명산인 내장산에 자리 잡은 벽련암

댓글 12

여 행/전라도

2012. 4. 8.

내장산 벽련암

 

올해는 이 한 상 가득한

전북방문의 해입니다

 1박 2일의 일정으로 전북지역(김제, 정읍, 순창, 남원, 임실, 장수)을

구석구석 돌아가며 맛 나는 음식을 먹으면서 맛집발굴과

인근의 숨은 명소 등을 알리고자 하는 목적의 여행입니다.  

 

현재 이름인 내장산 내장사(內藏寺)는 다음의 기회에

소개하기로 하고 오늘은 

전북 정읍의 내장산에서 으뜸가는 경치를 자랑하는

이곳 벽련암(碧蓮庵)은 옛 배련사(白蓮寺)가 있던 터이고

 이를 위주로 포스팅합니다.

 

 

 

벽련암의 벽련선원 툇마루에서 본  

 좌로부터 장군봉, 연자봉, 신선봉이 보인다

 

 

 

 

내장산 내장사 일주문

일주문은 산문(山門)이니 여기서부터는 절 안이다

일주문을 넘어서는 바로 이 순간은 온갖 번뇌와 망상, 혼란한

 생각을 여의고 깨달음의 일념으로 들어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쪽으로 들어서면 내장사이나 우리는

우측의 길로 올라갑니다

 

 

 

 

포장된 산길을 따라 800m를 올라가면

벽련암이 보입니다

 

 

 

 

 

 바위의 한가운데에서 자라는 나무도 신기하고 그렇지만

조금씩 자라면서 바위를 쪼개는 힘이란 무어라 표현해야 할지...

 

 

 

 

 

만병통치약으로 알려진 겨우살이가 곳곳에 많더군요

 

 

 

 

 

전설에 의하면 백련암의 석 축대를 쌓을 때

희묵대사가 서래봉 정상에서 돌을 던지면 수제자 희천스님이

이를 받아 쌓아 올렸다 한다.

 이 벽련선원은 삼대 적선의 선근 인연 공덕이 있는 이가

참배하는 복전의 기도 도량이라고 한다.

 

 

 

 

서래봉 아래에 있어 원래 내장사란 이름으로 일컬었는데

근세에 와서 영은암(현 내장사)을 내장사라 개칭하고

이곳을 백련암이라 이름을 지었고

 

백제 의자왕 20년(660년) 황해선사가 창건하고

1925년 백학명선사가 본전인 극락보전과 요사를 중건하였으며

6, 25전란으로 소실되어 향봉스님과 진공스님이 복원하였다. 

 전라북도 기념물 제7호

 

 

 

 

 

 대웅전

 

 

 

 

 

백련암 뒤쪽으로는 서래봉(624m)이 병풍처럼 자리하고 펼쳐져 있다

이 서래봉은 논밭을 고르는 데 쓰이는 농기구인 써레 발을 닮았다 해서

서래봉이라 부른다는 이야기가 전해 오며

 남쪽의 내장산 봉우리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내장산의 주봉인 신선봉, 월령봉 등 600~700m의 기암괴봉은

대한 8경의 하나이고 지리산, 월출산, 천관산, 응가산과 함께

호남의 5대 명산으로 꼽히는 봄의 신록, 여름의 녹음,

가을의 단풍, 겨울의 설경이 매우 아름다워서

사시사철 관광객과 등산객이 넘쳐나는 명승지이다.

 

 

 

 

 

 

 

 천 개의 불상이 모셔져 있는 천불전

 

 

 

 

 

추사 김정희가 백련사를 벽련사로 바꿔 부르고

현판을 써서 걸었으나 한국전쟁 때 불타버렸다

뒤로 멀리에는 서래봉이 보인다

 

 

 

 

백련암 대웅전 앞의 시원하게 목을 식혀주는 우물

 

 

 

 

내장산 벽련암

전북 정읍시 내장산로 936 

063) 538-7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