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이야기

    Peterkim 2020. 7. 1. 07:45

    2차 폐쇄 조치는 1차때 처럼 쉽게 되질 않는다

    The Second Round Of Lockdowns Won't Be As Easy As The First
    By Ryan McMaken
    Jun 28, 2020 - 10:18:13 PM

     

    https://mises.org/wire/second-round-lockdowns-wont-be-easy-first

    June 28th 2020

     

    주정부와 지방 정부는 또다시 나서는데 주민을 자택 격리시키고 사업체를 강제 폐쇄하라는 압력이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The pressure is already mounting for state and local governments to move again toward coerced stay at home orders and mandatory business closures.

    사람들이 새로이 가혹한 드라코니안 정부 통제를 채택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꾸준히 진행해 온 헤드라인 기사는 지난 3 월에 돌렸던 것과 거의 동일하지 않습니다. 애리조나에서는 "전염병 통제력을 잃어버렸다"는 제목이 선포되는 반면, 다른 하나는 "집중 치료실 ICU 침대가 가득 찼습니다,"라고 주장합니다. 텍사스의 한 정부 관료는 상황이 "종말론적"이며 블룸버그는 그 제목에 충실하게 그런 불길한 말을 싣고 있다고 말합니다.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자택 격리 명령을 내릴 거라고 위협하고 있습니다. 텍사스 주지사는 몇 가지 제한을 다시 부과했습니다. 플로리다는 폐쇄 명령의 확대를 멈추었다.

     

    The constant drumbeat of headlines designed to convince people to adopt new draconian government controls is more of less exactly the same as what it was back in March. Arizona "lost control of the epidemic" one headline proclaims, while another insists "ICU beds full." A government bureaucrat in Texas says the situation is "apocalyptic" and Bloomberg dutifully features the word in its headline. The governor of California is threatening another stay-at-home order. The Texas governor has re-imposed some restrictions. Florida has "paused" its scaling back of lockdown edicts.

     

    미국인들은 올해가 진행됨에 따라 더 많은 것을 기대해야 합니다. 우리가 9 월에 들어서면 독감과 같은 일반적인 겨울 질병으로 인한 입원이 시작됩니다. 이 시점에서 "전체"또는 거의 전체 병원에 대한 일일 헤드라인 기사는 매일 또는 매시간 발생합니다.
    앤서니 파우치 (Anthony Fauci)와 같은 정치인과 정부 전문가들은 중산층과 노동자 계급 미국인들이 다시 한번 일자리를 포기하고 임금을 삭감하고 집에 머물러야 함을 강요할 것을 요구하기 위해 사치스런 주택과 성같은 커뮤니티에서 잠깐 대중앞에 티비로 등장할 것이 뻔하다. (물론 폐쇄를 선언하는 정치인들은 6 자리 급여(수십만달러 연봉)를 계속 모을 것이다.)

     

    Americans should expect more of this as the year proceeds. Once we arrive at September, hospitalizations due to the usual winter diseases like flu will begin to mount. At that point, the daily headlines about "full" or nearly-full hospitals will be a daily or even hourly occurrence.

    There is no doubt politicians and government "experts" like Anthony Fauci will briefly emerge from their luxury homes and gated communities to demand that middle class and working class Americans be once again forced to abandon their jobs, take pay cuts, and sit at home. (The politicians decreeing lockdowns, of course, will keep collecting their six-figure salaries.)

     

    그러나 정계 계획에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들은 미국인들이 3 월과 4 월에 했던 것과 같은 정도의 자가격리 명령 stay-at-home orders을 준수할 것이라고 가정합니다.
    이것은 그리 현명한 가정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 이유는 적어도 다음 두가지 때문입니다.

    첫째, 더 많은 미국인들이 이 질병에 대한 공식적인 이야기를 의심합니다.
    둘째, 미국인들은 이제 첫 번째 폐쇄 시점에 비해 경제 상황이 악화되고 있습니다.

     

    But there's a problem with the politicos' plans. They assume Americans will comply with the stay-at-home orders to the same degree they did back in March and April.

    This may not be a very prudent assumption. This will be due to at least two reasons.

    First, more Americans now doubt the official narrative on the disease.

    Second, Americans are now in a worse economic position compared to the time of the first lockdown.

     

    이 두가지 요소 모두 폐쇄 명령에 대한 저항 성향을 높이는 데 기여합니다.
    다시 말해, 두 번째 폐쇄는 첫 번째보다 경제적으로나 정치적으로 더 어려울 것입니다. 정치적 의혹이 커짐에 따라 경제적인 고통이 커질 것입니다.

     

    Both of these factors will contribute to more resistance to lockdowns.

    In other words, a second lockdown will be more difficult - both economically and politically - than the first. Economic pain will mount as political doubts grow.

     

    경제 위협

    The Economic Threat

     

    두 번째 폐쇄는 또한 가족에게 매우 큰 경제적 위험을 초래합니다.
    강제 폐쇄조치의 옹호자들은 오랫동안 폐쇄 해제를 요구하는 반대자를 "부채 탕감 haircut을 원하는 사람들"로 채색하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그보다 훨씬 더 어두운데, 많은 가족의 경제적 복지에 대한 위협은 두 번째 폐쇄 파동을 첫 번째 것보다 훨씬 더 악화시킬 것입니다.

     

    A second round of lockdowns also poses a very large economic risk to families.

    Advocates of coercive lockdowns have long tried to portray opponents of lockdowns as just "people who want a haircut."  The reality is a lot more grim than that, however, and the threat to the economic well-being of many families is going to make a second round of lockdowns far worse than the first.

     

    많은 미국인들이 첫번 폐쇄명령을 당할 때, 상대적으로 좋은 경제적 상황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자발적으로 준수했습니다. 정치인들은 그들 모두가 폐쇄가 단지 "2 주" 또는 한 달간 지속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결국, 폐쇄가 시작되었을 때 경제는 매우 높은 수준의 고용 상태에 있었습니다. 미국은 그 싯점에 붐-버스트 사이클의 붐 단계에서 쇠약해지고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호황기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봄에 폐쇄가 시작되므로써 4 천만 명의 미국인이 실업자가 되었습니다. 그 가운데 2 천만 명이 여전히 실업자이며, 지난 주에 130 만 명이 넘는 미국인이 새로이 실업자가 되었습니다. 세금 수입도 미국 소득의 하락 추세를 반영하여 급감했습니다.

     

    Many Americans voluntarily complied the first time around because they were starting from a relatively good economic position. The politicians kept assuring them it was all just for "two weeks" or maybe even a month. After all, when the lockdowns began, the economy was at very high levels of employment. The US was in the waning days of the boom phase of a boom-bust cycle. But it was nonetheless still in the boom phase. Since the spring lockdowns began, 40 million Americans have become unemployed. Twenty million of them are still unemployed, and more than 1.3 million Americans became newly unemployed over the past week. Tax revenue has also plummeted reflecting the downward spiral in Americans' income.

     

    파산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최근 몇 주 동안 파산을 선언한 회사 중 일부는 J.Crew, Gold 's Gym, Neiman Marcus, Hertz, GNC 및 Chuck E. Cheese입니다. 이 회사들을 위한 수천 개의 소매점은 문을 닫습니다. 직원이 해고됩니다.
    물론 모든 사람이 "집에서 일할 수있다"는 아이디어는 항상 풍족한 환상이었습니다. 재택 근무 신화는 특히 저소득층 근로자와 흑인과 히스패닉에게 피해를 줍니다. 또한 학교 휴교 상태로 남아있는 경우 공립학교를 일종의 "무료" 탁아소로 간주하는 많은 부모들은 학교가 없어질 때 스스로를 자녀를 위한 자원으로 찾아야 할 것입니다.

     

    The bankruptcies are now mounting. In recent weeks, just some of the companies that have declared bankruptcy are J.Crew, Gold's Gym, Neiman Marcus, Hertz, GNC, and Chuck E. Cheese. Thousands of retail locations for these companies will be closed. Their staffs will be laid off.

    The idea that everyone can just "work from home," of course, has always been a fantasy of the well-off. The work-from-home myth is especially damaging for lower-income workers and for blacks and Hispanics. Moreover, if school closures remain, many parents who rely on government schools as a type of "free" day care will find themselves without schools as a resource.

     

    지금까지 이 모든 것은 파산 당한 산업, 소규모 기업 및 가정을 구제하기 위해 고안된 외상적인 재정 및 통화 "구제 자극 자금 stimulus"에 의해 완화되었습니다. 소득이 사라졌거나 줄어든 가구들은 구제 자금을 받았다.
    경기 부양책과 구제 금융에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수 조 달러의 새로운 달러화가 무조건 인쇄공급 thin air to finance으로 만들어 짐에 따라 연방 예산은 올해 10 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작년 예산의 2 배 이상).
    만약 폐쇄가 다시 부과된다면, 더 많은 "부양책"을 기대하여 연방 예산을 12 조 또는 14 조로 가져 가십시오. 이런 일은 끝이 보이지 않을 것입니다.

     

    So far, all of this has been cushioned by outlandish fiscal and monetary "stimulus" designed to bailout bankrupted industries, small businesses and households. Households have received stimulus checks as incomes dried up or were reduced.

    The federal budget is likely to top ten trillion this year (well more than double last-year's budget) as a result of literally trillions of new dollars being created out of thin air to finance the stimulus checks and bailouts.

    If lockdowns are imposed again, expect even more "stimulus," bringing the federal budget to 12 trillion, or maybe 14 trillion. There will be no end in sight.

     

    그러나 끝없는 화폐 인쇄를 통한 구제금은 무한정 계속될 수 없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금리 상승 압력과 달러 가치에 대한 우려는 너무 커져 의회와 연준조차도 다른 경기 부양책을 두려워합니다. 올해가 되면 가계 재정은 즉시 붕괴될 것입니다. 더 많은 사업이 진행될 것입니다. 일자리는 말라버릴 것입니다. 미국인의 30 %가 6 월에 이미 집세를 내지 못했다. 폐쇄 명령이 다시 강화되면 훨씬 더 나빠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리고 경제 혼란이 악화되면서 3 월과 4 월의 폐쇄 기간 동안 더 많은 아동 학대, 자살,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여파를 예상할 수 있습니다. "선택적" 의료 서비스가 행정 명령에 의해 금지됨에 따라 비 코로나 COVID 원인으로 더 많은 사망이 예상됩니다.

     

    But apparently-endless money printing can't continue indefinitely. At some point the upward pressure on interest rates, and concerns over the value of the dollar, become so great that even Congress and the Fed fear another round of stimulus. If that comes this year, household finances will immediately collapse. More businesses will go under. Jobs will dry up. 30 percent of Americans already missed their house payments in June. Expect that to get a lot worse if lockdown mandates are tightened again.

     

    And as economic  turmoil becomes worse expect more of what resulted during the lockdowns of March and April: more child abusemore suicide, more drug overdoses. Expect more death from non-COVID causes as  "elective" medical care is banned by executive order.

     

    새로운 폐쇄조치는 더 오래 갈 것이다

    The New Lockdowns Will Be Longer

     

    또한 상황을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현재 폐쇄가 강화되면 폐쇄 지속 기간이 처음 약속된 한 달 또는 두 달의 기간보다 훨씬 오래 지속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3 개월 후 북반구가 독감 시즌에 접근함에 따라 다양한 질병 (COVID-19뿐만 아니라)으로 인한 입원은 악화될 것입니다. 이 시점에서 2020-21 독감 시즌의 끝은 여전히 멀어지며 문제가 커질 것입니다.

     

    Also complicating the situation is the fact that if lockdowns are tightened now, the duration of the lockdowns will likely last well beyond the month or two of lockdowns initially promised. Hospitalizations for a wide variety of diseases (not just COVID-19) will only get worse as the northern hemisphere approaches flu season three months from now. At that point, the end of the 2020-21 flu season will still be a long way away.

     

    만일 "전문가"와 정치인이 그리는 현재 계획이 내년 여름까지 6 개월 또는 8 개월의 폐쇄를 가할 계획이라면 전례없는 규모의 경제 불황에 대비하십시오.
    폐쇄 옹호자들은 일자리 손실과 폐쇄가 단지 "일시적"이었기 때문에 경제가 상대적으로 상처없이 살아남을 것이라고 항상 주장했다. 그들의 이야기는 노동자들이 몇 달 동안만 휴가를 지내면 회복이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여름에서 내년 5 월까지 지속되는 개방형 폐쇄 조치를 원한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결국, 입원이 증가하면서 폐쇄가 정당화되는지 우리가 보고있는 현실입니다. 우리는 실업률이 높아지는 달을 계속해서 보게 될 것입니다.

     

    If the current plan for the "experts" and the politicians is to impose a six- or eight-month lockdown until next summer, get ready for an economic depression of unprecedented proportions.

    The lockdown advocates have always claimed the economy would survive relatively unscathed because the job losses and closures were just "temporary." Their narrative claimed workers would only be furloughed for a couple of months and then the recovery would begin.

     

    But what if they get their wish for an open-ended lockdown that continues from mid-summer through May of next year? After all, that is the reality we're looking at if rising hospitalizations justify lockdowns. We'll be looking at month after month of mounting unemployment.

     

    복종이 문제가 된다

    Compliance Will Be a Problem

     

    경제 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폐쇄가 시행되기가 더 어려워졌으며, 미국인들은 이제 첫 번째 폐쇄 당시보다 심각한 질병의 위험이 훨씬 낮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3 월과 4 월에 많은 미국인들은 무엇을 기대해야 하는지 몰랐습니다. 전문가들과 정치인들은 우리 모두가 정말 종말적인 시나리오에 직면하고 있다고 확신했습니다. 시체가 길거리에서 쌓일 것입니다. 환자가 무인으로 사망함에 따라 시신 들것 Gurneys 들이 보도를 따라 늘어선 것을 볼 것입니다. 미국인들은 걱정했다 : 이 질병은 모든 사람에게 동등하게 영향을 미칩니까? 내 위험 수준은 무엇입니까? 많은 사람들이 기다려 보았습니다.

     

    The heightened economic pain means lockdowns will be harder to enforce, and Americans now estimate their risk of severe illness to be much lower now than was the case during the first lockdown.

    Back in March and April, many Americans didn't know what to expect. The experts and politicians assured us we were all facing a truly apocalyptic scenario. Bodies would be piling up in the streets. Gurneys would be lining the sidewalks as patients died unattended. Americans were concerned: does this disease affect everyone equally? What is my risk level? Many people took a wait-and-see attitude.

     

    그러나 3 월의 경우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이 알려졌으므로 모든 사람에게 위험이 거의 같지 않습니다. 사망자의 40 %가 노인 요양원에서 발생했습니다. 특정 인구를 보호하기 위해 전체 인구를 제한하는 것은 의미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1 라운드에서 폐쇄를 시행하지 않은 국가는 외려 1 인당 사망자가 적었습니다.

     

    But now that so much more is known than was the case in March, it is clear risk is hardly equal for everyone - 40 percent of deaths were in nursing homes -and it makes little sense to lock down an entire population to protect certain specific populations. States that never enacted lockdowns during the first round, for example, had fewer deaths per capita.

     

    3 월 이후 CDC는 예상 사망률을 반복적으로 줄였습니다. 예를 들어, 많은 미국인들은 미국에서 코로나 COVID-19로 인한 사망의 40 %가 요양원에서 발생했다는 점을 점차 인식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제 50 세 미만의 알려진 사례 중에서 사망률이 1 % 미만으로 추정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CDC는 50 세 미만의 환자의 증상 사례 사망률이 0.05%, 65 세 이상인 경우 1.3 %, 50-64 세 연령대인 경우는 0.2 %에 불과하다고 추정합니다. 그것들은 단지 증상적인 경우입니다. 질병에 걸린 많은 사람들은 전혀 증상을 보이지 않습니다.

     

    Since March, the CDC has repeatedly reduced its estimated fatality rate. Many Americans have also gradually become aware, for example, that in the US 40 percent of deaths attributed to COVID-19 occurred in nursing homes. Many now know that among known cases under age 50, the fatality rate is now estimated at well under 1 percent. The CDC estimates that the symptomatic case fatality rate for people younger than 50 is just 0.05 percent, compared to 1.3 percent for people 65 or older and 0.2 percent for 50-to-64-year-olds. Those are just the symptomatic cases. Many who get the disease show no symptoms at all.

     

    미국인들은 대부분의 미국인에 대한 위험이 최고의 공황 유발을 일으키려 반복적으로 쏟아붓던 언론 매체와 정치인들의 말보다 훨씬 낮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에게 코로나 COVID-19 뉴스는 이미 배경 소음이 되버리는 시점으로 물러났습니다. 그들은 매일 임박한 죽음과 멸망에 대한 무서운 경고에 시달렸는데, 이런 종류의 경고는 곧 사라져 버릴 처지에 있습니다.

     

    Americans have realized the risk to most Americans is much lower than what is suggested by the over-the-top panic-inducing rhetoric repeatedly employed my media outlets and politicians. Moreover, for many people, COVID-19 news has already receded to the point of becoming background noise. Every day they are bombarded with dire warning of impending death and destruction. Warnings of this sort soon have a diminishing effect.

     

    미국인들이 오래 전에 고속도로 여행과 관련된 비교적 높은 위험을 겪다가 이윽고 평화를 이룬 것처럼, 많은 미국인들은 코로나 COVID-19에서도 같은 경험을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결국, 대부분의 사람들이 매일하는 가장 위험한 일은 자동차를 타고 운전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위험을 피하느라 일상 활동을 제한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COVID-19의 위험이 매일 또 다른 총알이 되어 날아올수록 그 경고를 쉽게 무시할 수 있습니다.

    6 월의 폭동과 시위 사태에 대한 공무원들의 명백한 위선 행각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명령을 준수하지 않을 것입니다. 모든 종류의 모임, 특히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비난했던 의료진은 - 특히 폐쇄조치에 항의하던 이들을 더욱 비난했는데, 이젠 갑자기 시위 폭동하는 사람은 아무리 떼를 지어서 몰려다닌다 해도 완벽하게 괜찮다고 결정했습니다. 사람들은 이런 위선의 사악을 저지른 자들을 잊지않을 것입니다.

     

    Just as Americans long ago made peace with the relatively high risks associated with highway travel, many Americans are likely to do the same with COVID-19. After all, the most dangerous thing most people do every day - by far - is get in a motor vehicle and drive. Yet few people seem to let the risk limit their daily activities. The more the dangers of COVID-19 become just another daily bullet point, the easier the warnings are to ignore.

    Many will also be less likely to comply because of the obvious hypocrisy of government officials over June's riots and protests. Medical personnel who condemned any sort of gathering - and especially anti-lockdown protests - suddenly decided mass gatherings were perfectly fine so long as the politics behind the protests was to the experts' liking. People won't forget that.

     

    명령 복종을 거부하는 사람들을 위해 정치인들은 자신의 칙령을 집행하라고 경찰을 파견할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폭동을 막기를 거부한 경찰은 평화로운 사업주들을 체포하려 들 것입니다. 이것도 또 기억될 것입니다. 그 명령권자와 집행자에 대한 분개심이 쌓일 것입니다. 빈곤은 계속 될 것이며, 미국인들은 저당잡히고 몰수당할 것입니다. "절망의 죽음"이 점증합니다.
    정치인들은 그것이 모두 "가치가 있다"고 "우리 모두가 이 안에 있다고" 주장할 것이다. 그들의 허방한 소리가 더 오래 갈수록 대중의 동의는 줄어듭니다.

     

    For those who refuse to comply, the politicians will send in the police to enforce their edicts. Police who refused to stop rioters will nonetheless arrest peaceful business owners. This will also be remembered. The resentment will build. The impoverishment will continue. Americans will be going into foreclosure. "Deaths of despair" will mount.

    Politicians will insist it's all "worth it" and "we're all in this together." The longer it goes on, the less the public will ag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