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야기

    Peterkim 2020. 8. 7. 07:43

    "여기는 미국이며 전쟁구역"이라 외치며 대선의 밤이 오지 않음으로 울부짖는다

    “This Is America And It’s A War Zone” Cry Slams Into “There’s Not Going To Be An Election Night” Reality
    By Sorcha Faal
    Aug 4, 2020 - 9:35:30 PM

    http://www.whatdoesitmean.com/index3292.htm

    August 3, 2020

    By: Sorcha Faal, and as reported to her Western Subscribers

     

    러시아의 정보 및 법 집행관들이 미국의 대응 부서의 관리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음을 확인하면서 오늘 크렘린에서 회람되고 있는 새로운 외교부 (MoFA) 보고서에 따르면, 이 논의의 주요 초점은 무엇을 가장 잘 완화할 수있는지 그 방법에 집중될 것이라 하며, 앞으로 몇 달 안에 미국에서 내전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A disquieting new Ministry of Foreign Affairs (MoFA) report circulating in the Kremlin today confirming that Russian intelligence and law enforcement officials are preparing to meet with their American counterparts, says the main focus of these discussions will be centered on how to best mitigate what is likely to be an outbreak of civil war in the United States in the coming months

     

    — 이것은 현재 사회주의 민주당 거점 도시 포틀랜드-오레곤 주의 규모로 전개되고 있는 내전이다. 급진적인 폭도들이 현재 기독교 성경을 불태우고 있으며 AP 통신이 이 사회주의 도시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폭력에 대한 끔찍한 설명을 발표했는데, 지난 밤 저녁 강력한 레이저로 경찰을 대상으로 추적했으며, 그 폭도들이 겁에 질린 주민들을 대상으로 총 150 발의 총을 쏘았는데, 그 중 한 명이 “이것은 미국이며 전쟁 구역이다, ”라는 두려움으로 울부짖었다 -

     

    —a civil war whose dimensions of are currently unfolding in the socialist Democrat Party stronghold city of Portland-Oregon, where radical mobs are now burning Christian Bibles—and where after the Associated Press released a horrifying account of the mass violence occurring in this socialist city, it was followed last evening with socialist mobs targeting police with high-powered lasers and over 150 shots being fired at fearful residents, that led to one of them fearfully crying “This Is America And It’s A War Zone”—

     

    이것은 실제적 전쟁 구역으로써 사회주의자 민주당 하원의원인 짐 클리번에 의해 준비되고 있는데, 그는 “트럼프는 무솔리니이다, 폭동은 평화롭고, 연방 요원은 테러리스트이다, ”라고 선포한 후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11 월 선거에서 패배한다고 해도 권력을 평화적으로 이양할 의사가 없다 ”라고 까지 억측의 망발을 이어갔다 – 의원의 이런 식의 선언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미국 민주당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Nancy Pelosi) 의 말을 봐야하는데, 그녀는 “미국인 건강에 있어서 우편 투표는 필수적” 이라고 말합니다 -

     

    an actual war zone being prepared for by socialist Democrat Party leaders such as US Congressman Jim Clyburn, who after saying “Trump is Mussolini, riots are peaceful, and federal agents are terrorists”, then declared that “President Trump has no intention of peacefully transferring power if he loses the November election”—and to understand this declaration, one must know that it’s joined with socialist Democrat Party leader US Congresswoman Nancy Pelosi saying that “mail-in voting is essential for Americans health”—

     

    네바다와 같은 사회주의 민주당 거점 주에 대해서 미국 사람들에게 우편 투표가 강요되고 있다. 몇 시간 전 밤에 고요한 상황에서 민주당은 우편 투표와 투표 용지 수집을 명령하는 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비상 상태를 사용했다 -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군대가 법정에서 싸울 것이라고 맹세했다. 이미 벌어진 미국 우편 서비스가 초과 근무를 중단하고 수천만 건의 우편 투표지를 처리할 수 없게 되면서 서비스가 중단될 것이며, 그리고 다음의 질문이 이어졌다 :

     

    mail-in voting being forced on the American people by socialist Democrat Party stronghold States like Nevada, that in the dead of night a few hours ago, used a state of emergency to pass a law mandating mail-in voting and ballot harvesting in a move President Trump has vowed his forces will fight in court—a court battle urgently needed as the already going broke United States Postal Service has ended overtime and cut back services making it unable to handle tens-of-millions of mail-in ballots for this election, and has it being asked:

     

    지역 우체국 바닥에 수천 개의 투표 용지로 얼마나 많은 경쟁이 불려질 것인가?”— 사회주의 민주당이 정확한 전략을 채택하고 있는데, 이 선거가 불확실한 혼돈에 빠지게 하므로써 자신들의 승리를 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11 월 3 일에 이 선거가 끝난 후에는 아무도 자신의 승리를 확신할 수 없을텐데 - 가장 확실하게는 이날 선거를 치를 지조차 알지 못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디씨전데스크 본부 Decision Desk HQ 설립자인 브랜든 피니건 Brandon Finnigan이 선거에 대해서 경고를 울리는 이유인데, 그는 이렇게 끔찍한 현실을 미국 사람들에게 말합나다 : "나는 이 말이 보통의 관찰자의 마음에 도달할 거라 생각지 않는다, 하지만 내 경고는 선거날 밤이 오지않는다는 것이다."

     

    How many races will be called with thousands of ballots on the floor of local post offices?”—but is the exact strategy being employed by the socialist Democrat Party, as they need this election to be plunged into uncertain chaos so they can claim victory for themselves—a victory though, no one will ever be able to be certain of—and most certainly will not know about after this election is held on 3 November—which is why Brandon Finnigan, the founder of Decision Desk HQ, that delivers election results to media outlets, has just sounded an alarm explaining to the American people this grim reality: “I don’t think it’s penetrated enough in the average viewer’s mind that there’s not going to be an election night”. 

    [Note: Some words and/or phrases appearing in quotes in this report are English language approximations of Russian words/phrases having no exact counterpart.]

     

     

     

    이 보고서에 따르면, 디시젼 데스크 Decision Desk 본부 설립자 브랜든 피니건 Brandon Finnigan은 “ 선거의 밤이 오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민에게 경고했는데, 프랭크 라로즈 Frank LaRose 오하이오 공화당주 장관은 국민들에게 방금 다음과 같이 경고했다, "여러분은 대선의 날을 하나의 영화로 생각할 수는 없습니다 - 그것을 마치 3 부작 영화로 간주해야 합니다, " 라구요 -

     

    According to this report, joining the warning issued by Decision Desk HQ founder Brandon Finnigan to the American people that “there’s not going to be an election night” is the Republican Secretary of State of Ohio, Frank LaRose, who has just warned his citizens that “You can’t think of Election Day as a single movie — you have to treat it as maybe a trilogy”—

     

    마크 저커버그 (Mark Zuckerberg)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CEO)도 대선의 불길한 경고에 한마디 했는데, 그는 그의 페북 사이트가 “이번 대선을 계수하는데 며칠 또는 몇 주가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에 사람들을 대비시킬 수 있도록” 교육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브랜든 피니건 (Brandon Finnigan) 자신은 한걸음 더 나아가 다음과 같이 경고했다 :

    "선거 결과를 이야기나누려 패널토론으로 모여 통상적으로 난상토론을 하는 것 - 그것은 없다."

     

    warnings now being joined by Facebook’s chief executive, Mark Zuckerberg, who says his site is planning a round of education aimed at “getting people ready for the fact that there’s a high likelihood that it could take days or weeks to count this election”—and Brandon Finnigan himself further warning: “The usual razzmatazz of a panel sitting around discussing election results — that’s dead”.

     

    11 월 3 일에 할 예정인 2020 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이 보고서는 먼저 2020 년 6 월 12 일의 중요 날짜에 대해 알아야 합니다. 6 월 둘째 주 금요일, 한 그룹의 정치 요원, 전 오바마 정부 및 군대 관리 및 학자들은 미국 민주주의의 취약성에 방해가 되는 행동을 위해서 온라인으로 조용히 소집되었습니다.”—

     

    As to what is actually occurring with the 2020 United States Presidential Election due to be held on 3 November, this report details, one must first know about the critical date of 12 June 2020—a date that’s best described with the fearful words “On the second Friday in June, a group of political operatives, former government and military officials, and academics quietly convened online for what became a disturbing exercise in the fragility of American democracy”—

     

    지난주 보스턴글로브 지에 의해 출판된 작지만 주목할 만한 기사가 올랐는데, 그 제목이 “비밀리에 소집된 양당파 그룹은 트럼프- 바이든 선거 경쟁을 끝낼 목적으로 모였고, 그것은 보기에 좋지 않았다” - 그 안에 공허한 반 트럼프 지도자들과 함께 오바마-클린턴 정권의 사회주의 민주당 엘리트 집단과 공화당 내부에 끔찍한 반 트럼프 지도자들 (그 모두를 깊은국가 요원이라 통칭함) 이 그들 자신을 "11 월 대선의 가능한 결과를 게임화" 하기위한 이행 무결성 프로젝트로 결성했다.

     

    fearful words contained in a little noticed article published last week by the Boston Globe titled “A Bipartisan Group Secretly Gathered To Game Out A Contested Trump-Biden Election. It Wasn’t Pretty”—wherein it describes how a group of socialist Democrat Party elites from the Obama-Clinton Regime, along with rabid anti-Trump leaders within the Republican Party (aka Deep State), formed themselves into a group calling itself the Transition Integrity Project to “game out possible results of the November election”.

     

    이 선거와 관련이 있는 이들 깊은국가 요원들과는 거리가 멀지만, 이 보고서는 그들이 실제로 계획한 것은 이 선거를 총체적 혼란에 빠뜨리는 계획이었습니다 - 이 음모에 관하여 기획자 중의 한사람인 로자 브룩스 Rosa Brooks 조지타운대 법학교수이자,  오바마 클린턴 정권의 전 국방부 관계자는 “우리의 모든 시나리오는 거리 수준의 폭력과 정치적 난제로 끝났다,” 라고 말했다 - 한편 닐스 길먼 Nils Gilman 조직자이자, 버그루엔 연구소 연구원을 이끄는 역사학자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

     

    Far from these Deep State operatives gaming out anything having to do with this election, however, this report details, what they actually plotted was a scheme to throw this election into total chaos—best exampled by one these plotters, Rosa Brooks, a Georgetown law professor and former Defense Department official in the Obama-Clinton Regime, saying “All of our scenarios ended in both street-level violence and political impasse”—while Nils Gilman, a historian who leads research at a think tank called the Berggruen Institute and was an organizer of this exercise, said about President Trump:

     

    "그는 선거에서 이길 필요가 없습니다… 그는 패배하지 않은 그럴듯한 이야기를 만들어 내야 합니다."– 그리고 미국 파이낸셜 타임즈의 편집장인 에드워드 루크 (Edward Luce)가 “시위가 많을수록, 더 많은 수의 계산이 요구되고, 더 많은 법적 요구가 있었고, 민주주의에 대한 장례식이 더 많이 개최될수록, 트럼프가 안정적인 후보로 더 많이 접하게 되었습니다… 소유는 법의 9/10을 차지합니다 - 이 음모에 의해 생성된 최종 결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

     

    He doesn’t have to win the election… He just has to create a plausible narrative that he didn’t lose”—and saw Edward Luce, the US editor of the Financial Times, who played the role of a mainstream media reporter during one of the simulations, saying” The more demonstrations there were, the more demands for recounts, the more legal challenges there were, the more funerals for democracy were held, the more Trump came across as the candidate of stability…possession is nine-tenths of the law”—with the final determinations generated by this plot being:

     

     

    여러 시나리오에서, 양측 공무원들은 위스콘신, 미시간, 노스 캐롤라이나와 같이 분열된 주정부와 협의하여 결정된 스윙 상태(거의 양쪽으로 동일한 숫자로 나눠진것)에 처해 있었으며, 공무원에게 본질적으로 의회에 두 가지 다른 결과를 보내도록 설득하기를 희망했습니다.
    주의 선거에 분쟁이 있을 경우, 한 정당에 지배된 의회가 다른쪽 정당의 주지사에 의해 행정부가 각자 자기 당 소속의 후보를 지지하는 각자의 선거인단을 선출하기에 양측이 양립된 상황이 나올 수 있습니다.
    한 가지 시나리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반란법을 제정했으며, 이를 통해 대통령은 군사력을 사용하여 소요사태를 진압 할 수있었습니다.

     

    In multiple scenarios, officials on both sides homed in on narrowly decided swing states with divided governments, such Wisconsin, Michigan, and North Carolina, hoping to persuade officials there to essentially send two different results to Congress.

    If a state’s election is disputed, a legislature controlled by one party and governor of another each could send competing slates of electors backing their party’s candidate.

    In one scenario President Trump invoked the Insurrection Act, which allows the president to use military forces to quell unrest.

     

    조바이든 Biden이 적은 표차로 간신히 승리한다고 가정한 시나리오는 트럼프가 백악관을 떠나기를 거부하고 정부 문서를 태우고 비밀 경호국에 의해 호위되는 것으로 끝났습니다.

    한편, 이 시나리오에서 바이든 Biden을 대행한 팀은 매사추세츠의 챨리 베이커 Charlie Baker를 포함한 온건한 공화당 주지사를 내각에 임명함으로써 공화당과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습니다.
    또 다른 시나리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인단에서의 대선을 승리했지만 바이든 Biden은 5 % 포인트로 대중 투표에서 승리했다는 것입니다.

     

    The scenario that began with a narrow Biden win ended with Trump refusing to leave the White House, burning government documents, and having to be escorted out by the Secret Service.

    The team playing Biden in that scenario, meanwhile, sought to patch things up with Republicans by appointing moderate Republican governors, including Charlie Baker of Massachusetts, to Cabinet positions.

    In another scenario President Trump won the Electoral College — and thus, the election — but Biden won the popular vote by 5 percentage points.

     

    조바이든 Biden의 팀은 2000 년과 2016 년에 일어났던 것처럼 대중 투표에서 승리해도 또 다른 선거에서 패하는 것에 대해 민주당이 분노했기에, 그 선거 당일에 패배인정 연설을 철회했다.

    트럼프는 민주당을 분열시키려 했다. 한 번에 좌파 뉴스매체인 인터셉트 (Intercept)와의 인터뷰를 통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민주당이 그를 지명했다면 이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iden의 팀은 민주주의 개혁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서쪽 지구의 많은 주들이 탈퇴하도록 선동했다.

     

    Biden’s team retracted his Election Night concession, fueled by Democrats angry at losing yet another election despite capturing the popular vote, as happened in 2000 and 2016.

    Trump sought to divide Democrats — at one point giving an interview to The Intercept, a left-leaning news outlet, saying Senator Bernie Sanders would have won if Democrats had nominated him.

    Meanwhile, Biden’s team sought to encourage large Western states to secede unless pro-Democracy reforms were made.

     

    그리고 2016 년과 다르지 않은 시나리오 : 조바이든 Joe Biden에게 큰 인기를 얻었고 적은 표차의 선거 패배는 아마도 펜실베니아에서 몇 주 동안 표를 세고난 후 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힐러리 클린턴의 캠페인 책임자 존파데스타가 바이든 Biden 의 역할을 했습니다. 그들은 투표가 올 때 클린턴이 그랬던 것처럼 패배를 인정했다.

    그러나 Biden을 연기하는 파데스타 Podesta는 민주당이 그 패배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므로써 주최자들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유권자 억압 혐의로 그는 위스콘신 주와 미시간 주지사를 선출하여 친 바이든 선거인을 선거인단에 보냈다.

     

    And a scenario that doesn’t look that different from 2016: a big popular win for Joe Biden, and a narrow electoral defeat, presumably reached after weeks of counting the votes in Pennsylvania, and for this war game, they cast John Podesta, who was Hillary Clinton’s campaign chairman, in the role of Mr. Biden. They expected him, when the votes came in, to concede, just as Mrs. Clinton had.

    But Mr. Podesta, playing Mr. Biden, shocked the organizers by saying he felt his party wouldn’t let him concede. Alleging voter suppression, he persuaded the governors of Wisconsin and Michigan to send pro-Biden electors to the Electoral College.

     

    이 시나리오에서 캘리포니아, 오레곤, 워싱턴 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계획대로 취임하면 미국연방으로부터 탈퇴하겠다고 위협했다.
    하원은 조바이든 Biden을 대통령으로 지명했다. 상원과 백악관은 트럼프와 함께 가려고 한다.
    시나리오의 그 시점에서, 국가는 해결책을 찾기 위해 미디어를 찾는 것을 멈추고 군대가 무엇을 할 것인지 기다렸습니다.

     

    In that scenario, California, Oregon, and Washington then threatened to secede from the United States if Mr. Trump took office as planned.

    The House named Mr. Biden president; the Senate and White House stuck with Mr. Trump.

    At that point in the scenario, the nation stopped looking to the media for cues, and waited to see what the military would do.

     

     

    캘리포니아, 워싱턴, 오레곤 주가 미국에서 탈퇴한다는 이 음모론 시나리오에서, 이 보고서는 러시아 정보기관이 바이든이 이번 선거의 승리를 선언하면 러시아 정보국은 이전에 공산주의 중국이 50 만명의 강력한 침공군을 침투시킬 준비를 하고있다고 경고했다 — 그러나 어제 러시아 군사정보국이 로스웰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된 “10 월 서프라이즈” 공개 발표에 대해 경고하고, 또 그간의 미국 쿠데타에 대한 존 더럼 검사의 공포의 범죄 수사에 대한 경고에 따르면 바이든 Biden의 승리는 확실하지 않다 —

     

    In these plotters’ scenario having California, Washington and Oregon seceding from the United States, this report concludes, Russian intelligence agencies have previously warned Communist China is preparing a 500,000-strong invasion force to flood into them once Biden declares himself the winner of this election—but critically to be noted, is a Biden win far from being assured, as documented yesterday by Russian military intelligence sources warning about President Trump’s planned “October Surprise” revelations about Roswell and the criminal investigation being run by feared US Attorney John Durham against these coup plotters

     

    이 깊은국가 Deep State 요원들이 왜 그렇게 무서워하는지를 이해하려면 실제로 이 선거를 내전 발발의 계기로 시작하는 책략을 전쟁 게임으로 간주해야 합니다. 17 개월 동안 스윙주, 즉 공화 민주 양당 중 아직 결정이 불확실한 주에서 유권자를 추적해 온 결합을 통한 스윙 유권자 프로젝트  Engagious Swing Voter Project 만 살펴보십시오. 거짓말쟁이 여론 조사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모든 주는 사회주의 민주당과 그들의 조바이든에게 큰 타격을 입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새 여론조사를 마친 후 새로운 여론 조사가 끝난 후 그들이 가진 공포심과는 거리가 멀었는데 즉 그의 지지율은 변하지 않았다. 트럼프가 미국의 흑인 유권자들의 놀라운 비율 40 % (충격적 여론조사, 사회 주의자 민주당은 공개적으로 인정하지는 않음)의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선거를 승리하는데, 그러나 그들은 그 결과가 확실히 사실임을 알기에, 오늘날 민주당은 미국 흑인 유권자들에게 관심의 홍수를 일으키기 시작했고 수백만 달러의 광고 캠페인을 퍼붓고 있다 today they’ve begun flooding American black voters with a multi-million-dollar ad campaign.

     

    and to understand why these Deep State operatives are so terrified they’re actually war gaming out how to start a civil war with this election, one need only look at the Engagious Swing Voter Project, that for 17-months has been tracking voters in swing states, all of whom, despite what the lying polls claim, still support President Trump—and though a crushing blow to socialist Democrats and their leader Joe Biden, comes nowhere close to the horror they have after a new poll shows President Trump will cruise to an election victory because he’s being supported by an astonishing 40% of America’s black voters—a shock poll socialist Democrats won’t even publically acknowledge—but they surely know is true, and is why today they’ve begun flooding American black voters with a multi-million-dollar ad campaign.

     

    트럼프는 흑인과 히스페닉 유권자로부터 기록적으로 높은 지지를 기록했다

    Deceased and illegal aliens who ALWAYS vote by mail.

     

    August 3, 2020 © EU and US all rights reserved. Permission to use this report in its entirety is granted under the condition it is linked to its original source at WhatDoesItMe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