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이야기

    Peterkim 2020. 10. 21. 07:50

    누구를 위한 거대한 다시 시작하기인가? 미래를 두고 싸우는 전투 - 기술 대 공화국

    Whose Great Reset ? The Fight for Our Future – Technocracy vs. the Republic
    By Joaquin Flores
    Oct 19, 2020 - 12:02:19 AM

    https://www.strategic-culture.org/news/2020/10/18/whose-great-reset-fight-for-our-future-technocracy-vs-republic/

    서구 세계에 살고있는 사람들은 75 년 전 파시즘의 흥망 성쇠 이래 다원주의와 공화주의적 거버넌스의 미래를 위해 가장 큰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 당시 사회는 전쟁으로 세워져야만 했다. 오늘날의 전쟁은 공화국에 대한 과두 지배자의 경제 전쟁이었으며,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정치적 목적에서 다원주의 사회에 대한 대규모 쿠데타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People living in the western world are in the greatest fight for the future of pluralist and republican forms of governance since the rise and fall of fascism 75 years ago. As then, society had to be built up from a war. Today's war has been an economic war of the oligarchs against the republic, and it increasingly appears that the coronavirus pandemic is being used, on the political end, as a massive coup against pluralist society.

     

    우리는 2차대전 후 재건이란 구호를 암시하는 이 '대단한 다시 시작하기 상황 great reset'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전 세대 동안 사람들은 이미 계속 압박하는 긴축 정책 아래 살고 있습니다. 이것은 계획된 노후화를 기반으로 한 소비자 중심 사회의 체계적인 불가피성과 사회 병리적인 과두 지배체제의 전체 영역을 정의하는 끝없는 욕심과 권력에 대한 욕망의 독성 조합으로만 설명할 수있는 처방입니다.

    최근에 우리는 영국 수상 보리스존슨 PM Boris Johnson이 '더 낫게 재건하자 Build Back Better'라고 쓰인 표지판 앞에 서서 '대단한 재설정'의 필요성을 언급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재건하자 Build Back Better' 말은 조바이든 Joe Biden의 캠페인 슬로건으로도 올라왔는데, 이로 인해 다른 많은 의문을 한번 더 제기합니다. 그런데 'Joe Biden'을 관리하는 핸들러와 '보리스존슨 Boris Johnson'을 관리하는 핸들러는 판박이인데, 어느 정도까지 동일한 스크립트를 갖고 작업합니까?

     

    We are being confronted with this ‘great reset', alluding to post-war construction. But for a whole generation people have already been living under an ever-increasing austerity regimen. This is a regimen that can only be explained as some toxic combination of the systemic inevitabilities of a consumer-driven society on the foundation of planned obsolescence, and the never-ending greed and lust for power which defines whole sections of the sociopathic oligarchy.

    Recently we saw UK PM Boris Johnson stand in front of a ‘Build Back Better' sign, speaking to the need for a ‘great reset'. ‘Build Back Better' happens to be Joe Biden's campaign slogan, which raises many other questions for another time. But, to what extent are the handlers who manage ‘Joe Biden', and those managing ‘Boris Johnson' working the same script?

     

    더 적절한 질문은 다음과 같은 질문입니다. 이 '대단한 재설정'이 누구의 이익에 봉사하는가? 긴축 정책의 이론과 실천을 바탕으로 자신의 경력을 쌓은 사람들에게 오늘의 국가 운영을 맡길 수는 없습니다. 확실히 그것은 도덕적으로 타락한 과두지배 정치의 꼭두각시로서 경력을 쌓은 사람들이니 말입니다.

    존슨 Johnson이 'Great Reset'이라고 부르든, 조바이든 Biden이 '청정 에너지 혁명 및 환경 정의를 위한 바이든 플랜 Biden Plan'이라고 부르든, 그런 식이라면 확실히 다가오는 경제를 보리스 존슨이나 조 바이든에게 맡길 수 없습니다.

     

    The more pertinent question is to ask: in whose interest is this ‘great reset' being carried out? Certainly it cannot be left to those who have built their careers upon the theory and practice of austerity. Certainly it cannot be left to those who have built their careers as puppets of a morally decaying oligarchy.

    What Johnson calls the ‘Great Reset', Biden calls the ‘Biden Plan for a Clean Energy Revolution & Environmental Justice'. Certainly the coming economy cannot be left to Boris Johnson or Joe Biden.

     

    지금 보리스 존슨이 공개적으로 '대단한 재설정'에 대해 이야기하는 반면, 지배 미디어 패러다임 외부의 사람들이 이 문구를 사용했을 때 몇 달 전에 기업 대서양주의자 미디어가 본질적으로 음모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것은 닐 클락 Neil Clark이 제기한 훌륭한 질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지금까지 공식 언론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의 경제 생활이 이전과 같지 않을 것이라는 수많은 기사를 읽었습니다. 대서양주의 언론은 이것이 세계화에 어떻게 맞설 수 있는지에 대한 수많은 의견 기사를 실었습니다. 이는 공정한 요점이며 많은 생각하는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동의하는 것입니다.

     

    How is it that now Boris Johnson speaks publicly of a ‘great reset', whereas just months ago when those outside the ruling media paradigm used this phrase, it was censured by corporate Atlanticist media as being conspiratorial in nature? This is an excellent question posed by Neil Clark.

    And so we have by now all read numerous articles in the official press talking about how economic life after coronavirus will never be the same as it was before. Atlanticist press has even run numerous opinion articles talking about how this may cut against globalization - a fair point, and one which many thinking people by and large agree with.

     

    그러나 그들은 세계화 대신 존재하는 것과 세계화되지 않은 경우 세계 여러 지역에서 경제가 어떻게 보이는지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를 제쳐두었습니다. 우리는 수십 년 동안 지정학 및 국제 관계 분야에서 서방 쪽에서 자주 사용되었던 용어인 다극 체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이야기 해왔습니다. 이제 이 다극이란 용어에 대해 이상한 보도 금지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제 포스트 세계화 패러다임에 대해 솔직한 토론을 할 수있는 말을 잃었습니다.

    Yet they have set aside any substantive discussion about what exists in lieu of globalization, and what the economy looks like in various parts of the world if it is not globalized. We have consistently spoken of multipolarity, a term that in decades past was utilized frequently in western vectors, in the sphere of geopolitics and international relations. Now there is some strange ban on the term, and so we are now bereft of a language with which to have an honest discussion about the post-globalization paradigm.

     

    기술주의 또는 다원주의? 뉴스피크 (신조어)와의 싸움

    Technocracy or Pluralism? A Fight Against the Newspeak

     

    지금까지 우리는 거리두기, 봉쇄 조항, 격리, 추적 및 추적에 대한 꾸준한 식단을 제공 받았으며 이 모든 것이 2 ~ 3 주 동안의 코로나 감염도 곡선을 평평하게 해줍니다. 그리고 이제 계획중인 것이 '대단한 재설정'으로 위장된 새로운 제안이라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위대한 재설정'을 논의 할 때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그 주변에서 잘못된 이분법이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어느 쪽이든 현상 유지 지배권자를 변경하지 않고 이전 상태를 원하거나 이 '대단한 재설정'을 홍보합니다. 안타깝게도 그의 RT 기사에서 클락 Clark은 이 잘못된 이분법에 속하며 아마도 다른 요점을 논의하는 데 편의를 위해서만 '이전 상황'에 내재된 문제에 도전하지 않습니다. 사실, Clark이 우리가 제안할 것을 고맙게 여기지 않는다면 놀랄 것입니다.

     

    Until now, we have only been given a steady diet of distancing, of lockdown provisions, quarantining, track and trace, and we have forgotten entirely about the fact that all of this was only supposed to be a two or three-week long exercise to flatten the curve. And now the truth is emerging that what is being planned is a new proposal being disguised as a ‘great reset'.

    One of the large problems in discussing the ‘great reset' is that a false dichotomy has arisen around it. Either one wants things to be how they were before and without changes to the status quo, or they promote this ‘great reset'. Unfortunately, Clark in his RT article falls into this false dichotomy, and perhaps only for expedience sake in discussing some other point, he does not challenge the inherent problems in ‘how things were before'. In truth, we would be surprised if Clark did not appreciate what we are going to propose.

     

    우리가 제안하는 것은 그들의 '새로운 노멀', '위대한 리셋'에 반대하는 동시에 코로나 Covid까지 표준화된 문제의 내재된 문제를 이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전의 상황도 엄청난 문제였지만 지금은 이 '유행병'의 유령을 정치화하는 과정에서 우리가 만난 경찰 국가와 같은 조항과 비교할 때 더 나아 보입니다.

    이상하게도 이러한 정치화는 표면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연결된 양성 사례 (입원이 아닌)에 기반합니다.

     

    What we propose is that we must oppose their ‘new normal' ‘great reset', while also understanding the inherent problems of what had been normalized up until Covid.

    The way things were before was also a tremendous problem, and yet now it only seems better in comparison to the police state-like provisions we've encountered throughout the course of politicizing the spectre of this ‘pandemic'.

    Oddly this politicization is based in positive cases (and not hospitalizations) ostensibly linked to the novel coronavirus.

     

    이상하게도 이 기관들이 정치적으로 임명된 곳으로 구성되어 있어도 '합의 과학에 귀를 기울이십시오' 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확실히 과학은 합의에 관한 것이 아니라 도전적인 가정, 반복성 및 상대적으로 동등한 자격을 가진 다른 과학자들 간의 활발한 토론에 관한 것입니다. 쿤 Kuhn이 과학 혁명의 구조 The Structure of Scientific Revolutions에서 설명했듯이 과학은 항상 진화하고 있으며 정의에 따라 잠재적으로 합의 패러다임을 뒤집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보지 못한 논쟁이며,이 사실 자체는 이미 결함이 있는 다원주의 사회에서 자라나는 자유주의적 암을 나타냅니다.

     

    Strangely, we are told to ‘listen to the consensus science' even as these very institutions consist of politically arrived at appointments. Certainly science is not about consensus, but about challenging assumptions, repeatability and a lively debate between disagreeing scientists with relatively equal qualifications. As Kuhn explains in The Structure of Scientific Revolutions, science is always evolving, and by definition potentially overturns consensus paradigms. This is a debate we have not seen, and this fact by itself represents an illiberal cancer growing on an already defective pluralist society - ironically, all flying under the banner of liberalism.

     

    사회가 하기로 결정한 결정은 이성, 신중함, 정의에 의해 결정되어야 합니다. 과학적이거나 아닌 것이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결정적인 요소는 될 수 없습니다. 과학은 우리가 도로 건널목을 금지하거나 운전을 금지함으로써 횡단보도 부상을 없앨 수 있다고 분명히 말하고 있지만 정책 입안자들이 해야할 일은 방법을 결정할 때 차와 길을 건너야 할 필요성을 고려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부상을 줄이거나 없애기 위해서지요. 과학은 이 방정식의 일부일 뿐입니다.

     

    Decisions that a society decides to take should be driven by reason, prudence, and justice. What is or isn't scientific plays a role, but cannot be the deciding factor. Science clearly says that we may eliminate cross-walk injuries by banning street-crossing or by banning driving, but what policy makers must do is account for the need to have both cars and crossing the street, in deciding how - if it's even possible - to reduce or eliminate such injuries. Science is only one part of this equation.

     

    그러나 경제학도 과학이 아닌가? 사회학은 과학이 아닌가? 사회적 고립의 알려진 효과와 자살 예방과 같은 심리학과 정신과는 어떻습니까? 주택 및 도시 계획은 어떻습니까? 위대한 사회학자 에밀 뒤르깽 Emile Durkheim은 이것이 어떻게 과학인지 설명합니다. 그들은 그들의 작업에 과학적 방법을 채택하고 적용합니다. 대학은 한 세기 이상 이 과학 분야에서 박사 학위를 수여해 왔습니다. 이러한 전문가 의견은 공공 재앙을 관리할 때 중요하지 않습니까?

     

    But isn't economics also a science? Is sociology not a science? What about psychology and psychiatry - as in the known effects of social isolation and, say, suicide prevention? What about housing and urban planning? The great sociologist Emile Durkheim explains how these are sciences - they adopt and apply the scientific method in their work. Universities have been awarding doctoral degrees in these sciences for a century or more, do these expert opinions not count when managing a public catastrophe?

     

    다른 과학자가 아닌 일부 과학자의 말을 듣는 것은 정치적이고 정치적인 입장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재설정' 이라는 용어는 무엇입니까? 사실, 그것은 그 자체로 오해의 소지가 있으며, 우리가 기술주의 과점에서 새로 만든 용어 (뉴스피크)의 사용에 대한 오웰의 비판을 이해한다면 의도적으로 그렇게 제안할 것입니다.

    '재설정' 이란 텍스트로 한때 알려진 것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결함이나 모순을 지우고 익숙한 것과 이전에 모두 동의했던 내용을 지우는 것을 의미합니다.

     

    It is, and always has been, a political and politicized position to listen to some scientists, and not others.

    And so what of our term ‘reset'? Indeed, it is itself misleading, and we would propose it is intentionally so if we understand Orwell's critique of the use of language - newspeak - in technocratic oligarchies.

    A ‘reset' textually refers to going back to something once known, erasing defects or contradictions which arose along the way, which carries with it the familiar, and something we had previously all agreed to.

     

    정의에 따라 '재설정'은 최근에 있었던 일이 아니라 이전에 있었던 과거로 돌아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 정의는 10 월 초에 그의 충격적인 공개 성명에서 보리스 존슨이 의미하는 방식과 말 그대로 반대입니다.

    따라서 '재설정'이라는 용어는 대중을 설득 [조작]하려는 의도로 특별한 계획과 사려 깊은 계책으로써 도착했습니다. 동시에 두 개의 고유한 개념에 걸쳐 있으며 뉘앙스와 복잡성을 줄이고 사고를 줄이는 방식으로 한 번에 하나의 용어로 묶습니다. 그것은 과거 합의와 관련이 있다는 용어의 암묵적인 개념에 호소하면서 그렇게 합니다.

     

    A ‘reset' by definition means going back to how things were before - not just recently, but before at some point farther back. Its definition is literally contrary to how Boris Johnson means it in his shocking public statement at the start of October.

    The term ‘reset' was therefore arrived with extraordinary planning and thoughtfulness, with the intent to persuade [manipulate] the public. It simultaneously straddles two unique concepts, and bundles them together at once into a single term in a manner that reduces nuance and complexity and therefore also reduces thinking. It does so while appealing to the implicit notion of the term that it relates to a past consensus agreement.

     

    우리가 그것을 이해하라는 말을 들은대로 이해한다면, 우리는 동시에 두 가지 상반되는 개념을 갖게 됩니다. 우리는 이 재설정이 사회를 이전의 어느 시점에 있었던 상태로 언제든 되돌려야 한다는 말을 듣는데, 마치 안전하고 보장된 상태로 복원시킨다는 의미를 주려는 말입니다. 하지만 그들이 말한 것은 신조어를 판매하는 뉴스피크 newspeak 패러다임 안에서 가능한 말이지요. 그것은 생각하지 말고 그저 받아들이라는 절대적 수용을 강요하므로써 사악한 것입니다. 그런 말 장난은 대중에게 솔깃한 관심을 끌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If understood as we are told to understand it, we must hold two mutually contradictory notions at the same time - we are incongruously told that this reset must effectively restore society to how it was at some point before because things can never be how they were at any time before. Only within the paradigm of this vicious newspeak could anything ever have the public thinking that such a textual construction makes any bit of sense.

     

    우리의 진짜 옵션은 무엇입니까? 누구의 재설정인가?

    What are Our Real Options ? Whose Reset ?

     

    이런 무리한 '재설정'은 재설정이 아니라 사회의 전체 조직에 대한 완전히 새로운 제안이라는 것을 이해해야 하는데 그걸 말하는 사람들은 마치 법과 합의에 의해 하자는 뉘앙스를 주는 것입니다. 실제로는 이 사회에서 과두 지배적 방법을 통해 수행되는데 말입니다. 우리가 말했듯이- 큰 변화가 정말로 필요한가요, 그렇다면 왜 그런지 이유, 당위성, 비젼을 주고 사회적 인정을 받아야 하는데, 그들은 그런 절차를 꺼립니다.

    오히려 우리는 이 큰 변화를 강요하는 근본적 경제 메커니즘의 파멸을 초래하면서 그것을 코로나 바이러스 봉쇄사태와 묶으려는 의도를 봅니다. 하지만 과두 지배자들이 진정 '재설정'(읽기 : 새로운 제안)을 홍보하려면 특정 변화의 필요성과 전염병은 독립적인 것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이해시켜야 합니다.  

     

    Those who understand that this ‘reset' is not a reset but rather a whole new proposal on the entire organization of society, but being done through oligarchical methods and without the sort of mandate required in a society governed by laws and not men, are - as we have said - reluctant to admit that a great change is indeed necessary.

    Rather, we must understand that the underlying catastrophic economic mechanisms which are forcing this great change exist independently of the coronavirus, and exist independently of the particular changes which the oligarchs promoting their version of a ‘reset' (read: new proposals) would like to see.

     

    보시다시피 사람들과 과두 지배자들은 함께 하나의 시스템에 갇혀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지배자들이 그 사실을 바꿀 해결책을 찾고 완전히 이탈한 문명을 부여하는 최종 해결책을 찾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 시스템은 예전처럼 앞으로 나아갈 수 없으며 코로나 바이러스는 새로운 제안을 추진하기 위해 그 시기가 수수께기이고 그 의미가 심오한 이유를 즉시 제시합니다.

     

    You see, the people and the oligarchs are locked into a single system together. In the long-term, it seems as if the oligarchs are looking for solutions to change that fact, and effect a final solution that grants them an entirely break-away civilization. But at this moment, that is not the case. Yet this system cannot carry forward as it has been, and the Coronavirus presents a reason at once both mysterious in its timing and also profound in its implications, to push forward a new proposal.

     

    우리는 기술이 인류 대다수를 소모적인 중복이며 필요없는 존재로 간주하는 지점에 빠르게 도달하고 있다고 봅니다. 기술주의가 벽으로 둘러싸인 문명을 만들고 나머지 인류가 일부 농업, 중세 생산 방식에 따라 자신의 삶을 관리하도록 남겨두기를 원하면 실제로 농업 라인을 따라 사는 사람들에게 혜택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사이코 패스에 대해 알고있는 것과 통치하는 사람들의 경향에 근거하여, 그러한 우호적인 타협안은 선택지에 없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We believe that technology is quickly arriving at a point where the vast majority of human beings will be considered redundant. If the technocracy wants to create a walled civilization, and leave the rest of humanity to manage their own lives along some agrarian, mediaeval mode of production, there may indeed be benefits to those who live along agrarian lines. But based in what we know about psychopathy, and the tendency of that among those who govern, such an amicable solution is likely not in the cards.

     

    그렇기 때문에 봉쇄 방지 시위를 지지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는 봉쇄 조치가 대중의 이익을 향한 공공 정책을 추진하는 데 중요한 부분인 대중 시위를 금지하는 데 사용되기 때문입니다. 좌파의 전체 일부가 타협되어 상상의 파시스트와 싸우기 위해 출동했습니다. 즉, 1968 년 5 월 이전의 전통적인 사회적 견해를 가진 사람을 의미합니다. 그 동안 실제 금권 통치 plutocrat 체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새로운 과두 지배적 통제 시스템을 발휘합니다. 상대적으로 모호한 정치 과학자, 미래 학자 및 공상과학 작가를 제외하고는 지금까지 이 문제는 고려되지 않았습니다.

     

    That is why the anti-lockdown protests are so critically important to endorse. This is precisely because the lockdown measures are used to ban mass public demonstrations, a critical part of pushing public policy in the direction of the interests of the general public. A whole part of the left has been compromised, and rolled out to fight imaginary fascists, by which they mean anyone with conventional social views which predate May of 1968. All the while the actual plutocrats unleash a new system of oligarchical control which, for most, has not been hitherto contemplated except by relatively obscure political scientists, futurists, and science fiction authors.

     

    확실히 세계화된 두 공급망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계획된 노후화를 기반으로 하는 소비주의 경제 시스템 (좌파는 이를 '자본주의' 라고도 함)은 더 이상 실행 가능하지 않습니다. 사실, 이것은 원자재와 더 저렴한 노동력의 원천이 되기 위해 제 3 세계에 의존했습니다. 여기에 더 생각할 점은 이 '발전하는 세계'가 이제 크게 발전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들이 그들 자신이 원자재를 필요로 할 것이고 그들 자신의 중산층이 그들 자신의 노동 비용을 올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세계화는 개발 이전의 일부 세계에 기반을 두고 있었는데, 실제 역학은 제국주의로 가장 잘 설명되므로 이 시스템은 과거의 유물이며 실제로 그래야만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우리가 그와 함께 했던 과거 경제 위기의 부차적인 것으로 점점 더 나타나고 있습니다. 오히려 전자가 후자를 설명하기 위해 존재하게 된 것 같습니다.

     

    Certainly the consumerist economic system (sometimes called ‘capitalism' by the left), which is based in both globalized supply chains but also planned obsolescence, is no longer feasible. In truth, this relied upon a third-world to be a source of both raw materials and cheaper labor. The plus here is that this ‘developing world' has largely now developed. But that means they will be needing their own raw materials, and their own middle-classes have driven up their own cost of labor. Globalization was based in some world before development, where the real dynamic is best explained as imperialism, and so it makes sense that this system is a relic of the past, and indeed ought to be.

    It increasingly appears that the ‘Coronavirus pandemic', was secondary to the foregone economic crisis which we were told accompanied it. Rather, it seems that the former came into being to explain-away the latter.

     

    또 다른 세계가 가능하지만 시민들이 싸우는 세계입니다. 미국, 영국,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독일에서는 이미 대규모 반- 폐쇄 시위가 있었습니다. 우리가 설명했듯이 이것들은 단지 폐쇄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공공 및 정치적 결사, 공공 및 정치적 발언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고 불만을 시정하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과두 정치에 대한 어떤 종류의 견제가 있는 공화국의 시민들에게 기본적인 권리입니다.

     

    Another world is possible, but it is one which citizens fight for. In the U.S., England, Scotland, Ireland, and Germany, there have already been rather large anti-lockdown demonstrations. These, as we have explained, are not just against lockdown but are positively pushing to assert the right to public and political association, to public and political speech, and the redressing of grievances. This is a fundamental right for citizens in any republic where there is any sort of check on the oligarchy.

     

    우리는 2020 년 4 월부터 "코로나 바이러스 셧다운 : 세계화의 종말과 계획된 노후화- 다극 체제 진입"이라는 제목으로 가능한 세계의 종류에 대해 썼습니다. 그것은 정치적이라기 보다 경제적 측면에서 가능한 것과 코로나 이전 시스템의 문제가 무엇인지를 설명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다극 세계의 세계화 기반 공급망 보안 문제와 특히 3D 프린팅, 자동화 및 사물 인터넷의 관점에서 계획된 노후화라는 더 큰 문제에 대해 논의합니다.

     

    We have written on the kind of world that is possible, in our piece from April 2020 titled: "Coronavirus Shutdown: The End of Globalization and Planned Obsolescence - Enter Multipolarity". That lays out what is possible, and what the problems of pre-corona system were, in economic terms more than political. Here we discuss the problems of globalization-based supply chain security in a multipolar world, and the larger problem of planned obsolescence, especially in light of 3D printing, automation, and the internet of things.

     

    우리는 계획된 노후화로 인한 동일한 유형의 재판매 보장과 함께 제공되는 '작업 보증'을 모두 기반으로 상품생산 시스템을 갖는 것이 정당한 지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제기했습니다. 요컨대, 우리는 일하기 위해 살거나 살기 위해 일합니까? 그리고 4 차 산업혁명이 다가오면서 우리는 인간 노동자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지에 대한 질문을 제기했습니다.

     

    We posed the philosophical question as to whether it is justified to have a goods-production system based upon both the guaranteed re-sale of the same type of goods due to planned obsolescence and the ‘work guarantees' that came with it. In short, do we live to work or to we work to live? And with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looming, we posed the question of what will happen after human workers are no longer required.

     

    다원주의 사회는 과두 정치와 국민을 타협하는 다양한 계급 사이의 계급 전쟁에서 휴전이란 타협의 결과입니다. 자유 민주주의 이데올로기 (고전 파시즘뿐만 아니라)의 기초를 형성하는 대체로 이상화되고 낭만적인 아이디어는 다원주의의 배열에 매우 헌신적인 과두주의이며 바로 이 배열이 산물이라는 것을 설명하는 데 사용됩니다. 진실이 아니라 자비심에 대한 것입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더 공정한 미래를 위해 싸워야하는 싸움이었습니다. 파시즘이 더 급진적인 산물 중 하나인 자유주의 이데올로기를 진정으로 믿는 자비로운 과두 지배자들이 있었음에 틀림 없다. 그러나 계급 투쟁이 고착화되거나 존재하지 않도록 입법화 될 수 있다는 견해는 중력의 법칙이 법정에서 불법으로 판결될 수 있다고 믿는 것과 비슷합니다.

     

    Pluralist society is the compromise outcome of a ceasefire in the class war between the oligarchy and the various other classes that compromise the people, at large. Largely idealized and romantic ideas that form the basis of the liberal-democratic ideology (as well as classical fascism) are used to explain how it is the oligarchy that is so very committed to that arrangement of pluralism, and that this very arrangement is the product of their benevolence, and not the truth: that it was the fight put up by common people to fight for a more just future. No doubt there have been benevolent oligarchs who really believed in the liberal ideology, of which fascism is one of its more radical products. But the view that the class struggle can be acculturated or legislated into non-existence is similar to believing that the law of gravity can be ruled unlawful in a court.

     

    아마도 우리는 그것이 필요한 것을 잊었을 것이고 아마도 상황이 충분히 나빠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인구의 테스토스테론 수치 감소는 불의에 대한 격렬한 반항이 훨씬 덜 가능한 위험한 순간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항우울제나 또 다른 자가 치료를 통해 사물이 현재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도록 스스로를 아편화하는 인위적인 수단을 피하는 것입니다. 현장의 실제 상황을 명확하게 평가해야만 필요한 전략을 수립할 수 있습니다.
    이제 가장 큰 정치적 위기는 헌법적 권리에 대한 최종 실행, 다원주의 사회에 대한 최종 실행을 정당화하는 데 전염병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일반 대중이 '리셋'이 사라지기 직전입니다.

     

    여러 면에서 이것은 지금이 마지막 순간임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누구를 위한 거대한 재설정을 하나요, 우리 것, 아니면 그들의 것입니까?
     

    Perhaps we have forgotten what it takes, and perhaps things just have not gotten bad enough. Decreases in testosterone levels in the population may be leading to a dangerous moment where vigorous defiance to injustice is much less possible. Critical now is to avoid any artificial means to opiate ourselves into thinking things are better than they are, whether by way of anti-depressants or other self-medication. Only with a clear assessment of the real situation on the ground can we forge the necessary strategy.

    The great political crisis now is that a pandemic is being used to justify an end-run around constitutional rights, an end-run around pluralist society, and so the vehicle - the mechanism - that the general public might use to fight for their version of a ‘reset' is on the verge of disappearing.

     

    In many ways this means that now is the final moment. We ask - whose great reset, ours or theirs ?

    The views of individual contributors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the Strategic Culture Foundation.

     

    이제 미국선거가 얼마남지 않았어요 오마바 이사람이 음모론에 나오는데 젊었을때 화성에서 본사람이 있다고합니다 깊은국가 사람이죠
    오마바는 똑똑한 사람이고 트럼프와 견줄사람은 현재 민주당에는 없어요

    그래서 오마바가제안을하죠 대법관나이를 70세로 한정하자 이유는 현재 대법으로 가면 트럼프사람이 한명더많은데 이것을 없애기 위해서
    그런발언을하는겹니다 또 주를분할하자 이것도 그렇게하면 공화당지역에서의 표를 빼앗아오기 때문이죠

    만약에 바이든이 진다면 주를분할해서 미국을 두개의 나라로 만들겟다는 속셈이죠 민주당의나라와 공화당의 나라로

    그러나 힘들것이죠 그건 지금되는게 아니고 선거서 이겨야만되는거죠 바이든이 대통령이되나서 해결할문제죠 물론 하원 상원에 민주당이
    많다면 되겟지만 현재 하원은 공화당이 많아서 힘들겁니다 그래서 주를 분할하면 역전이 된다고 하는거죠

    이미 트럼프와 바이든의 공약은 나왔어요

    트럼프는 북한과의 딜을 원톱으로 그게안되면 전쟁이겟죠 바이든은 그냥동맹강화 북한과 어떻게 하겟다는 것은 아직말안햇어요
    그러나 민주당의 방침은 북한을 살리면서 무기를 일본과 남한에 팔아먹자였는데

    여기서 확실하게보이죠 미국의 민주당은 남북한 통일의사가 없는데도 우리나라 국회의원이 미국가서 한말이 우리는 전쟁을 원한다
    즉 전쟁으로 통일해야한다는거죠 참 이게 미친게아니고뭡니까 근데도 나오면 찍어줘요 근데막상전쟁나면 그사람은 미국을 튀어요

    다들알죠 역사에 나와요 간신은 나가싸우라 하고선 도망가고 충신은 나를따르라하고 싸우가죽어요 이래서 독립군은죽어서 집안이 망했지만
    친일파들은 전부살아남아서 오늘날 독립군행세까지하죠 우린 이런인간들에게 권력을 준거에요 전쟁을 원한다니 국민들 다죽어도 지는
    미국으로 피신햇다고 돌아와서 또 권력을잡고선 나라를구한것 마냥 행세할려고?

    이래도 자꾸 그쪽지방사람들 계속 찍어주면 결국은 나라망하는겁니다 그쪽 사람들 의원들 파보세요 아마도 미국에 연고있는 사람들이
    많을겁니다 우리나라서 의원을 할려면 미국으로 도망갈 여력이 있는사람들은 당선시키면 안되는거에요 이젠 친중까지 하겟죠

    이런사람들은 자신에게 이익이된다면 미국이 어디있고 중국이 어디있나요 그냥 이익이 많은쪽으로 붙는거지

    암튼 미국의 민주당은 이렇게 통일시켜야 미국에게손해가나니까 통일그딴거 없었어요 근데 뚜렷하게 이야기를안해요 왜안할까요
    이젠 달라진거죠 그러나 이야기하면 안되니까 안하는거죠

    트럼프는 달라요 이번에 미국에서 누가방한하는데 이게북한문제를 협의하기위해오는건데 우리랑 협의는 아니겟죠 북한과의 협의지
    여기서 협의가되면 나중에 트럼프랑 김정은과 협의가 잘되겟죠

    이건 나의 추론입니다 바이든이되면 핵때문에 미국여론에 버티기힘들죠 핵을인정하면 이게말이안되죠 그럼한국도 핵만들수있는거죠
    이래서 북한에게 협박을 하겟죠 바이든도 인기좀 끌기위해서 협상할려고 하지만 민주당은 깊은국가의 조종을받는지라 협상이 안되요
    그뒤는 뻔한거죠 한반도 전쟁 누가 그렇게 바라는 전쟁이 나는것이고 이제 우리인구는 얼마나줄지는 전쟁이 끝나야 할수가있죠

    그러나 전쟁이 임박햇을때 다드러날텐데 왜? 한국에서 도망가려는 의원들이 있기때문이죠 그렇게 전쟁을바라는 인간들이 막상 터질것같으니
    도망가는거죠 그러나 그때가 되면 우리는 이미 돌이킬수없는 사태가된것이죠 그때잡아서 뭘할수도없고 그런겁니다

    트럼프가된다면 이게 아마도 우리를 살릴수 있는 사람이죠 핵을 없애지못하는건 바이든이나 트럼프가 같을겁니다 그러나 트럼프는
    조금 유연성을가지고 줄인다거나 그것도힘들다면 전쟁보다는 해결책을 찾자고 할겁니다 같이관리하자거나 뭐 바이든보다는 나아서
    한반도가 전쟁으로 가는건 바이든보다는 한결 적어진다는거죠

    한국의 민주당이 하나라당보다는 나은거죠 전쟁을 원하지 않으니까 그러나 집값올리는걸보면 그나물에 그밥이에요
    정말로 말하는데 한반도에서 전쟁을 원하는 무리들은 전부 쫓아내는게 국민이 살길이에요 아니면 언젠가는 그들때문에 죽을겁니다
    이제와서 이런말을해보았자 소용도없지만 미국이란 나라가 국민을 그얼마나 속엿는지 현재 자신들을죽이고있는게 그들은데 몰라요
    근데 우리도마찬가지에요 국민을죽이는게 민주당이고 한나라당이고 별반차이가 없다는겁니다 지금정부 친중한다고 난리인데

    그럼 한나라는 친중안할까요 아니죠 중국에서 이번에 올때 서울로안가고 부산으로 왔죠 왜? 민주보다는 한나라가 그래도 더친중이니까
    그래서 우한바이러스연구소를 짖자고하고 오늘 기가막힌게 나왔는데 북한의 나진항을 개발하는데 부산에서 도움을 준다고하네요
    북한그렇게싫어하는데 왜도움을 줄려고할까요 지금일어난게 아니고 전에 일어난것인데 지금밝혀진것이죠

    나진한이 중국에 임대가 됬다고 하는데 중국에서 아마도직접 못하나바요 그래서 우리에게 타진한것이고 그것을 부산에있는 그무엇이
    도움을 주겟다고 했나봐요 참 기가막히죠? 북한을 쳐야한다는 사람들이 실제는 저렇게 중국이 시키는대로 하다니

    이런사람들이 조국이 있을까요 조선시대를 그대로보는겁니다 나라를 파는정도가 아니고 전쟁을 원하니 다죽일려고하는것이고
    거기에 이익만된다면 나라가어찌되건 국민들이 죽던말던 신경조차 없는 인간들이죠

    근데도 선거하면 아마도 같을겁니다 나오면 또 되요 그렇다면 하늘에서 무슨결정을하게될까요
    너희들이 그렇게 죽는게 소원이라면 들어주마하겟죠 우리는 그렇게 죽는겁니다 달리 방법이없어요 저런자들이 친중은하면서
    북한은 전쟁으로 없애야한다고하는데 정말로 앞뒤도 안맞는 짖을하는것이고 그런데도 국민들은 몰라요

    무지는 우주에서 가장큰죄라고 그런큰죄를 짖고사는게 우리국민이라는겁니다 죄를면할길이 있을까요 없겟죠

    나중은 필요없는겁니다 지금 깨달아야해요 이런 혼란한 세상이 오면 새로운자가 나타나요 아마도 새로운자가 나타나서
    정치판을 쓸어 없겟다고 나올때 국민들이 힘을 실어주지않으면 우리나라는 망하는게 아니고 죽을수밖에 없는 운명에 처할거에요

    그런자가 나온다면 우리나라 부정부패는 한순간에 사라질것이고 그들이한짖을 전부알게되면 경악을하고 그들은 두번다시 서지못할겁니다
    영성으로 풀이를해보자면

    미국은 지구의 대표국가에요 그래서 하나남이 미국을 번창하게 만들었어요 깊은국가 가 관여했다해도 신의보호를 받은국가라서
    현재 지구의 경제 과학 군사 모든면에서 가장 우위에있고 누구도 감히 덤빌수없는 수준까지 간거에요

    근데 이것을 무너뜨릴려는 인간들이있죠 중국으로 밀어주고 그래서 미국을 넘보게만들고 그래서 지금 그렇게 혼란스러운겁니다

    그러나 미국은 무너지면안되요 무너질텐데 그것도 때가돠야 그렇게 된다는겁니다 무슨때가 되야?

    미국은 한국을 지키는운명이에요 한국에서 상승의 시작점이고 분리의 시작이될거에요 이것을 완수할수있도록 미국은 한국을
    지킬운명이라는겁니다 한국에 전쟁이나서 사람들이 안죽게 또누가 침략하지않게 지키는게 미국의 임무에요

    근데미국 우리 현재 무슨일이 벌어지죠? 그누군가가 이것을 무너뜨릴려고하는거에요 근데 그게 그들뜻대로 되지가안해요
    자꾸그러면 그들은 천벌에준하는 하늘의 벌을 받게되요

    우리나라 원래 친미였는데 근래보면 민주당 한나라당 둘다 친중입니다 누군가가 개입을해서 정치인들과 권력을 매수한것으로봐요
    그리고 대한민국을 전쟁으로 만드려고 하는거죠 이거 하나님이그냥 두고안봐요 아마도 천벌을받게 되겟죠

    신이하는일에 인간이 감히 방해를 할수는 없는거에요 먼엣날 동이족시작이 신이이끄는 민족이에요 이렇게 인류를 이끌면서 어둠도 같이
    시작이되었고 이제 그끝도 알파요 오메가듯이 시작한곳이 끝나는곳이죠 우리한민족이 인류분리를 끝내는겁니다

    그래서 말하잖아요 한국에는 높은존재들이 많이 태어나있다고 이렇게 중요한나라인데 이것을 정치인들과 권력들이 누군가에 매수를
    당했는지 나라를 망하는길고 이끌고 가는겁니다

    미국도 한국을 지켜야하는데 지킬수없게 현재혼란스럽고 난리도아니죠 그러나 트럼프라는 사람을 신이 있게하였고 트럼프가 잘해야죠
    만약에 트럼프가 실패를한다면 미국에는 재앙이 닥칠거에요

    한국도 돌이킬수없는 길로 정치인들과 권력이 끌고가면 재앙으로 천벌을 내리게될겁니다 미국의재앙은 모르겟으나 한국의 재앙은알죠
    서민들이 망하고 전부들고일어나서 모든권력과 정치인들을 쓰러내는거죠 그때가 온다면 그들은 살기힘들겁니다

    그러나 누군가 나타나서 바로잡는다면 재앙은 없을것이고 나타나지않는다면 중산층과 서민들은 길에나앉게 될거에요 그게재앙이죠
    가진것도없고 취직자리도없고 어디서 뭘해서 살수가있을까요 남은거라곤 자신들이 여짖것 선거를잘못해서 생긴것을한탄하고
    그렇게만든자들을 찾아서 다니겟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