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야기

    Peterkim 2020. 10. 22. 06:46

    클린턴 재단 경우보다 더한데 : 어린이 보호 재단이라는 보 바이든 사건이 온다

    Move over, Clinton Foundation: Here comes the Beau Biden Foundation for Protecting Children
    By Charles Ortel
    Oct 19, 2020 - 9:58:57 PM

    https://www.americanthinker.com/blog/2020/10/move_over_clinton_foundation_here_comes_the_beau_biden_foundation_for_protecting_children.html

    October 19th 2020

    Source.

    2016 년 10 월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유권자의 성향을 바꾼 것은, 외국의 간섭이 아니라 위키리크스 WikiLeaks의 자료였습니다. 너무 많은 문서가 클린턴 가족의 부패한 행동에 대한 의심을 확인한 것이며, 또 그것들이 수십 년 동안 간신히 숨겨져있었습니다. 4 년 후, 거의 오늘까지 이 대선에서 속편을 보여주고 명목상 인기를 크게 뒤집을 수있는 더 넓은 조바이든 Biden 일족의 범죄 행위가 폭로되는데, 이에 대한 혐의가 입증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아직 확실하게 부인되지는 않았습니다.

     

    In October 2016, it was materials in WikiLeaks that changed voter inclinations against Hillary Clinton, not foreign interference.  So many documents confirmed suspicions of corrupt Clinton family behavior, barely hidden in plain view for decades.  Four years later, almost to the day, it is unproven but not yet credibly denied allegations of criminal behavior by the wider Biden clan that may usher in a sequel and spectacularly upend the nominal favorite in this presidential election.

     

    뉴욕 포스트, 외국 매체 및 블로고 스피어를 통해 보도된 내용은 보 바이든 어린이 보호재단 Beau Biden Foundation for Protecting Children 사건에 주목합니다. 조 바이든이 부통령의 저택을 마이크 펜스에게 넘겨준 후 증가한 이 자선 단체와 하드 드라이브와 컴퓨터 장비 사이의 연결이 너무 집중된 것 같습니다.

    한 사람이 2019 년 4 월 델라웨어의 수리점에 맥북 프로 MacBook Pro 3 대를 떨어뜨리고 그것이 물로 인해 손상되어 데이터복구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수리점의 주인은 "고객이 헌터 바이든 Hunter Biden임을 식별하지 못했지만" 노트북에는 보 바이든 재단 Beau Biden Foundation 스티커가 붙어있었습니다.

     

    제이슨 굿맨 Jason Goodman과 함께 하는 나의 최신 팟 캐스트의 시작 부분에 프로퍼블리카 ProPublica의 비 영리 탐사 Nonprofit Explorer를 통해 제공되는 보 바이든 Beau Biden 자선 단체에 대한 공개 정보를 시청자에게 소개합니다.

     

    Reporting just out through the New York Post, foreign outlets and the blogosphere puts a spotlight on the Beau Biden Foundation for Protecting Children.  It seems there may be connections between the hard drive and computer equipment so much in focus and this charity that ramped up after Joe Biden turned over the vice president's residence to Mike Pence.

    The story goes that a person dropped off three MacBook Pros to a repair shop in Delaware in April of 2019, claiming they were water damaged and needed data recovery services. The owner of the repair shop "couldn't positively identify the customer as Hunter Biden," but the laptop had a Beau Biden Foundation sticker on it.

    Near the beginning of my latest podcast with Jason Goodman, we point viewers to disclosures for the Beau Biden charity that are available through ProPublica's Nonprofit Explorer.

     

     

    https://www.youtube.com/watch?v=NYX6q34bjDU&feature=emb_logo

         

    클린턴 Clinton, 오바마 Obama 및 부시 Bush 재단과 같은 보 바이든 Beau Biden 법인은 "공공 자선 단체"입니다. 즉, 한 가족에 의해 통제되거나 당파적 정치 활동에 사용되거나 사적 이익, 재정적 또는 기타 이익을 창출할 수 없습니다.

    사용 가능한 최신 공개 내용을 읽어 보면 보 Beau의 미망인 할리 바이든 Hallie Biden과 헌터 바이든 Hunter Biden이 공동 의장을 역임했습니다. 헌터의 이복 누이 애슐리 바이든 (Ashley Biden)도 전 FBI 국장 루이스 프리 (Louis Freeh)와 마찬가지로 이 공공 자선 단체의 이사입니다.

     

    The Beau Biden entity, like the Clinton, Obama, and Bush foundations, is a "public charity," meaning that it may not be controlled by one family or used in partisan political activities or to derive private advantages, financial or otherwise.

    Reading through the latest available disclosures, we discover that Beau's widow, Hallie Biden, and Hunter Biden served as co-chairs.  Hunter's half-sister, Ashley Biden, also is on the Board of this public charity, as is former FBI director Louis Freeh.

     

    헌터의 문제적 삶, 할리 Hallie와의 관계 및 애슐리 Ashley 자신의 곤경을 이야기 한 신문 기사는 이사회의 바이든 가족 Bidens이 비영리 단체를 감독하기에는 너무 바빠서 보살핌, 순종 및 충성에 대한 엄숙한 의무를 수행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프리 Freeh가 공공 자선단체 "어린이 보호"의 공동의장으로 자신을 내세웠던 근친 일가의 무모한 행동을 놓친 이유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아이들을 착취하려면 특별한 종류의 악당이 필요합니다. 이것은 귀중한 삶, 순진하고 신뢰하며 인류의 진정한 미래입니다.

     

    Newspaper accounts of Hunter's troubled life, of his relationship with Hallie, and of Ashley's own travails may explain why Bidens on the Board have been too busy to supervise the nonprofit, discharging their solemn duties of care, obedience, and loyalty.

    How, then, might we explain why Freeh missed reckless behavior of near-blood relatives who held themselves out as co-chairs of a public charity "protecting children"?

    It takes a special kind of villain to exploit children.  These are precious lives, naïve and trusting and the true future of humanity.

     

    그래서 이제 우리는 줄리아니 Rudy Giuliani와 스티브 배넌 Steve Bannon이 약속한 더 많은 폭로가 진행되면서 젊고 취약한 사람들을 이용하여 Bidens의 여러 세대가 무엇을 했는지 알게 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진실은 좋든 싫든 나옵니다. FBI는 정치인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강력하거나 희망하는 정치인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범죄 행위를 조사해야 합니다.

     

    So now we wait to learn what else several generations of Bidens may have done, possibly taking advantage of young, vulnerable persons as more revelations promised by Rudy Giuliani and Steve Bannon are set to drop.

    Truth will out, like it or not.  The FBI must investigate criminal behavior, not protect politicians, however powerful they are or hope to be.

    ***

     

    루디 줄리아니는 헌터 바이든의 하드드라이브에서 미성년 소녀 사진을 델라웨어 경찰에 넘기다

    Rudy Giuliani Turns Over Alleged Photos Of Underage Girls From Hunter's Hard Drive To Delaware Police 

    헌터 Hunter Biden 노트북 스캔들에서 상황이 매우 어두워졌습니다.
    그의 혐의가 확대되었는데 마약 흡입 crack, 정실주의 cronyism, 부패 corruption가 역사상 가장 큰 언론 탄압을 촉발하기에 충분했고 바이든 Biden 선거 캠프에서 어떠한 부인도 나오지 않았지만, 줄리아니 Rudy Giuliani가 방금 떨어뜨린 폭탄은 최소한의 말을 하기에도 지독한 수준니다. 헌터 바이든 Hunter Biden의 혐의에 관하여 법 집행당국은 트럼프 탄핵 이전부터 이 정보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들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저녁 Newsmax TV, 전 뉴욕시장 및 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와의 인터뷰에서 줄리아니 Rudy Giuliani는 미성년 소녀 사진과 부적절한 문자 메시지로 인해 헌터 Hunter Biden의 노트북 하드 드라이브를 델라웨어 주 경찰에 넘겼다고 발표했습니다.

    Things just took a very dark turn in the Hunter Biden laptop scandal.

    While the alleged crack, cronyism, corruption was enough to spark the biggest media suppression in history, and no denials whatsoever from the Biden camp, the bombshell that Rudy Giuliani just dropped, if true, is egregious to say the least (not just with regard Hunter Biden but the law enforcement authorities who have allegedly had this information since before Trump's impeachment but done nothing about it).

    In an interview this evening with Newsmax TV, former NYC Mayor and current attorney to President Donald Trump, Rudy Giuliani announces he has turned over Hunter Biden's laptop hard-drive to Delaware State Police due to pictures of underage girls and inappropriate text messages.

     


    텍스트 중 하나에서 헌터 Hunter Biden은 그의 제수 (또한 그의 연인)에게 알몸으로 마약을 하고있는 동안 14 세 소녀와 교접했다 face-timed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치료사에게 내가 성적으로 부적절한 일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 " 
    줄리아니는 "이것은 이름이없는 14 세 소녀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것은 수많은 미성년 소녀들의 사진에 의해 뒷받침된다"고 덧붙였다.

    In one of the texts, Hunter Biden allegedly says to his sister-in-law (also his lover) that he face-timed a 14-year-old girl while naked and doing crack - "she told my therapist that I was sexually inappropriate."

    Giuliani adds, "this would be with regard an unnamed 14 year old girl," adding that "this is supported by numerous pictures of underage girls."

    Watch the full interview below (the above exchange begins around 5:20):

    ***

     

    헌터 바이든 Hunter Biden 이메일 이야기가 페북 Facebook에 의해 성공적으로 지워졌지만 Twitter의 검열은 역풍을 맞았다 – 연구 Hunter Biden Email Story Successfully Strangled by Facebook, but Twitter’s ham-handed Censorship BACKFIRED – research 

    최종 결과에 관계없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측이 바이든 이야기를 묻으려고 벌인 필사적 노력은 두 회사 모두 공화당 측에 문제를 안겨 주었다. 각각의 CEO 인 마크 주커버그 Mark Zuckerberg와 잭 도시 Jack Dorsey는 공화당 의원들에 의해 상원 사법부 소위원회에서 증언하기 위해 국회의사당으로 소환되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소셜 미디어 사이트를 '발행인'이 아닌 '플랫폼'으로 취급하도록 허용하는 통신 예의법 230 섹션의 보호조항을 제거해달라고 공화당에 요청했다, 그리고 거대 기술기업이 자기네 플랫폼에 올라간 기사 콘텐츠를 검열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요청을 했다. R.T.

    Regardless of the end results, Facebook's and Twitter's efforts to bury the Biden story landed both companies in trouble with the Republican Party. Their respective CEOs, Mark Zuckerberg and Jack Dorsey, have both been summoned by GOP lawmakers to Capitol Hill to testify before a Senate Judiciary Subcommittee. President Trump, meanwhile, has called on his party to remove Big Tech's protection under Section 230 of the Communications Decency Act, which allows social media sites to be treated as ‘platforms' instead of ‘publishers', and permits them to police what kind of content they allow on their sites. R.T.

     

    https://www.youtube.com/watch?v=VpfP24yxHUc&pbjreload=101

    우리나라 기독교인들은 이동영상을 봐야합니다 트럼프를 위해서 기도를해야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기독교도 이미중국의 자금에
    매수될가능성도있고 과연 누구를 지지하는지는 나는모릅니다

    여기서 그분이말히기를 에수께서 미국가서 말하라고 합니다 트럼프가 안될시에는 그들에게 심판을 내리겟다고 여기서 우리가 알아야하는게
    아무리 신이라 할지라도 대다수의 국민의뜻은 거스를수가 없다는겁니다 이래서 민심이천심이라했죠 국민이 곧 하늘이라는겁니다

    미국은 트럼프가 안될시에는 재앙을맞게됩니다 재앙으로 현재의어둠의 인간들을 쓸어버리는거죠 근데 우리가 전부착각을해요
    심지어 영성인들도 착각을하는데 어둠을 쓸어버리는재앙을 준다니까 난어둠이 아니니까 나는 상관 없는줄알아요 이게착각이에요

    신은그렇게 일을안해요 미국국민들이 하늘의뜻을 거스리고 어둠의뜻대로 일을한겁니다 그럼 어떻게 될까요 미국국민들을 깨어나게해야만
    어둠을 없애는거죠 신이직접 어둠의 인간을 대려가는게 아니란말이죠 인간들이 대려가야합니다

    그럴려면 현재의 미국 중산층과 서민들은 다망하는길로 가는겁니다 그래서 자신들이뽑은 인간이 자신들을 죽인다는것을 깨우쳐주는겁니다
    그렇게되면 미국의 경우는 데모수준은아닐테고 거의 혁명이나 조선시대 처럼 봉기수준으로 일어나는거죠
    이쯤되면 거의 전쟁이나 다름이없겟죠 그런가혹한 재앙이 온다는겁니다

    이미트럼프는 선거에져도 이길수있는 수단을 마련을했고 그냥선거서 이기면좋은데 그게안되도 차선책은있어요

    인류가 상승한다니까 좋게 하는줄압니다 그게아니에요 가족간에 피눈물을 흘리는게 인류분리라는겁니다 나만살고 가족다죽으면
    그게 살아있는겁니까? 마음이 찢어지는게 상승이라는거에요

    미국이 정신을차려야만 트럼프가되고 그래야만 중국과 북한문제가 해결되요 트럼프만이 전쟁을억재하면서 푸는게 가능합니다

    우리나라 정치인들 바이든이 되기를바라는데 이것참 이런사람들이 정치인들이라니 바이든이되면 우리나라 잘못하면 떼죽음으로 가게되요

    미국은 우리보다 매를먼저맞는거에요 왜? 미국은 한국을지켜야 하는운명이고 그래서 먼저 시작을하는겁니다 미국이 끝나면 이제
    우리시작이 될지도모르죠 무슨시작? 국민들이정신을차리는 시작입니다 국민들을 정신차리게만들려면 도대체 무슨재앙이 필요한지모르지만
    서민들에게는 가혹하겟죠

    참나도 이런것은 쓰지않을려해도 영성인이 왜 정치에 이리 글을쓰는지 내가정치할것도아닌데 내가나를봐도 이건 아닙니다
    그러나 뻔이 보이는데도 국민들이 모르니까 답답해요 한국이라는배가 지금 침몰로 가는데도 모르고 있으니 국민의 한사람으로 답답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