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이야기

    Peterkim 2020. 10. 23. 07:31

    페북과 트위터는 트럼프 대선본부를 65차례 검열했다. 바이든은 하나도 안하고.. 왜인가?

    Facebook and Twitter Censored the Trump Campaign 65 Times. Biden's ? ZERO
    By Valerie Richardson
    Oct 20, 2020 - 6:19:21 PM

    https://www.sott.net/article/443164-Facebook-and-Twitter-censored-the-Trump-campaign-65-times-Bidens-ZERO


    The Washington Times
    Mon, 19 Oct 2020 

    © AP/Carolyn Kaster
    Biden campaign event at Riverside High School, Durham, NC.
    October 18, 2020

    지난 2 년 동안 페이스 북과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캠페인 계정을 최소 65 번 검열했으며,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셉 R. 바이든과 그의 캠프는 한 번도 검열받은 적이 없음을 월요일 발표된 보고서에서 제시했다.

     

    Facebook and Twitter have censored President Trump and his campaign accounts at least 65 times in the last two years, while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Joseph R. Biden and his camp have never been dinged, according to a report released Monday.

    보수적인 미디어 리서치 센터의 테크워치 부서는 거대 기술기업들이 콘텐츠를 신고하고 삭제 axing할 때 대통령 후보와 그들의 캠페인에 대해 확고하게 편향된 통제 방식을 가지고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2018 년 5 월부터 2020 년 10 월 16 일까지 트럼프 진영에 대한 검열 사건이 98 %를 차지했는데, 이는 트위터에서 가장 큰 불일치가 발생했습니다. 분석에는 PAC 또는 슈퍼 PAC의 광고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트위터는 대통령 선거 이후 64 번이나 검열하면서, 트럼프의 트윗을 캠페인 계정에서 제거하고 또 라벨을 붙이고 사실을 확인하고 제거했던 가장 큰 공격자였습니다. 우편 투표에 대한 논란과 코로나 COVID-19에 대한 대통령의 우려에 대한 트윗, 그리고 흑인생존권 운동 Black Lives Matter 시위는 '공익 판정'을 받았습니다. "

     

    The conservative Media Research Center's Techwatch department found that the tech giants had a decidedly lopsided approach to the presidential candidates and their campaigns when it comes to flagging and axing their content.

    The biggest discrepancy came with Twitter, which accounted for 98% of the censorship incidents against the Trump camp from May 2018 to Oct. 16, 2020. The analysis did not include ads from PACs or super PACs.

    "Twitter has been far and away the biggest offender, labeling, fact-checking, and removing Trump's tweets and the tweets from his campaign accounts 64 times since the president's election. Tweets about the president's concern over mail-in voting, COVID-19, and the Black Lives Matter protests have been given 'public interest notices.'"

    이 보고서는 우크라이나 천연가스 회사인 부리스마 Burisma 및 중국 에너지 회사와의 재정적 관계를 폭로하는 헌터 바이든 Hunter Biden의 노트북에서 가져온 이메일에 대한 뉴욕포스트 지 New York Post의 폭탄급 이야기에 대한 단속이 벌어졌는데, 이에 대중은 큰 항의를 제기한다.

    뉴욕포스트의 트위터 계정은 10 월 14 일 이후로 봉쇄로 locked 설정당했으며 사용자는 신문사 기사를 볼 수 없습니다. 전 민주당원이었던 페이스북 대변인 앤디 스톤 (Andy Stone)은 지난주 이 플랫폼이 팩트 체크를 위해 기사 배포를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The report follows an outcry over the crackdown on the New York Post's bombshell stories on emails reportedly taken from the laptop of Hunter Biden dealing with his financial relationships with the Ukrainian natural-gas company Burisma and a Chinese energy firm.

    The Post's Twitter account has been locked since Oct. 14 and users have been prevented from sharing the stories. Facebook spokesman Andy Stone, a former Democratic operative, said last week that the platform would reduce their distribution pending fact-checks.


    MRC 보고서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트위터가 특히 헌터 바이든과 우크라이나와의 거래에 관한 뉴욕 포스트의 이야기에서 바이든 가족에 대한 주요 헤드라인을 검열하기로 결정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그 분위기에도 인기가 올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카메라를 가리키고있는 사진을 보여주는 인기 밈이 "실제로 그들은 나를 쫓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당신을 쫓고있다 / 나는 단지 방해가 된다, "라는 캡션과 함께 리트윗 된 후 삭제되었습니다. 6 월 30 일. 밈이 "미디어가 표시되지 않았습니다. 이 이미지는 저작권 보유자의 신고에 따라 삭제되었습니다."라는 메시지로 대체되었습니다.

     

    MRC report stated:

    "It shouldn't come as a surprise that Twitter has made the decision to censor major headlines about the Biden family, particularly when it came to the New York Post's story about Hunter Biden's dealings with Ukraine."

    Memes have also taken a hit. A popular meme showing a photo of Mr. Trump pointing at the camera with the caption, "In reality, they're not after me, they're after you/I'm just in the way," was removed after he retweeted it June 30. The meme was replaced with the message: "Media not displayed. This image has been removed in response to a report from the copyright holder."

    또한 트럼프 팀 Team Trump 캠페인 계정에서는 2020 년 1 월 친- 생명에 고정된 pegged 프로 라이프 동영상을 포함하여 4 개의 동영상이 삭제되었습니다. 이 동영상은 "이 미디어에는 민감한 자료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라는 메시지로 대체되었습니다. 트위터는 나중에 이 경고가 비디오에 "오류로" 첨부되었다고 밝혔다. 이 경고는 신생아가 있는 커플과 초음파를 보는 임산부가 나중에 제거되고 레이블을 제거했다.

    한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트럼프 캠페인을 5 번 검열했으며, 인스타그램은 안티파를 비판하는 비디오를 삭제했다.

     

    In addition, the Team Trump campaign account has had four videos removed, including a pro-life video pegged to the January 2020 March for Life that was replaced with the message: "This media may contain sensitive material." Twitter later said the warning was attached "in error" on the video, which featured couples with newborn babies and a pregnant woman viewing an ultrasound, was later removed, and removed the label.

    Meanwhile, Facebook and Instagram have censored the Trump campaign five times, with Instagram removing a video criticizing Antifa because it showed an inverted triangle, which was used by Nazis to designate political prisoners, although the Trump camp argued that Antifa has also displayed the symbol.

    MRC 보고서는 "광고가 대통령 페이지와 선거 캠페인 페이지 모두에서 삭제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상원의원을 독차지한 다수의 폭력적인 안티파 Antifa 페이지는 상처없이 플랫폼에 남아 있습니다."
    워싱턴타임스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의견을 구했다.

    두 소셜 회사는 콘텐츠 제한 결정이 정치적으로 편향되어 온 사실을 오랫동안 부인해 왔습니다. 지난 주에 발표된 MRC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Facebook 직원의 기부금 중 90 %가 민주당원에게 전달될 정도였습니다.

     

    "The ad was removed from both the president's page and his campaign's page," the MRC report said. "However, multiple violent Antifa pages that have doxxed members of the Senate remain on the platform, unscathed."

    The Washington Times has reached out to Facebook and Twitter for comment.

    Both companies have long denied that their decisions to restrict content are politically biased. An MRC report released last week showed 90% of donations from Facebook employees this year have gone to Democrats.


    Comment: In addition: Media Research Center claims to have tracked Republican/Trump posts removed or flagged since May 2018. A person has a right to hold a bias. A social network does not.

    ***

     

    법무부는 구글에 대해 독점금지법 소송을 제기한다, 오래 참았지만

    DOJ Files Long-Awaited Antitrust Suit Against Google
    By Lucas Nolan
    Oct 20, 2020 - 6:51:15 PM

    https://www.breitbart.com/tech/2020/10/20/wsj-justice-department-to-file-long-awaited-antitrust-suit-against-google-today/

    LLUIS GENE/AFP via Getty Images

    법무부는 구글 Google을 상대로 오랫동안 기다려온 독점금지 소송을 제기했으며, 거대 기술사 우주의 지배자 Big Tech Masters of the Universe가 독점력을 유지하고 검색 및 광고 비즈니스에 대한 경쟁자를 압도하기 위해 반 경쟁적 관행에 관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Wall Street Journal)은 화요일 아침 소송이 마침내 제기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처음으로 발표했습니다.

    로이터 Reuters의 보고서에 따르면 법무부 DOJ는 Google에 대해 열렬히 기대되는 독점금지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11 개 주도 인터넷 거물에 대한 법무부 조치에 참여했습니다.

    로이터는 다음과 같이 씁니다.

     

    The Justice Department has filed its long-awaited antitrust lawsuit against Google, alleging that the Big Tech Masters of the Universe engaged in anticompetitive practices to preserve its monopoly power and crush competitors to its search and advertising businesses. The Wall Street Journal first broke the story on Tuesday morning that the lawsuit would finally be filed.

    According to a report by Reuters, the DOJ has filed its hotly-anticipated antitrust lawsuit against Google. 11 states also joined the DOJ action against the internet giant.

    Reuters writes:

     

    미국 법무부와 11 개 주가 경쟁자들을 물리치기 위해 시장 지배력을 사용하는 법을 위반한 혐의로 알파베트 Alphabet Inc 기업의 구글 Google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 소송은 1998 년 마이크로 소프트에 대한 소송과 벨 시스템의 해체로 이어진 AT & T에 대한 1974 년 소송과 비교할만 한 세대에서 가장 큰 반독점 소송입니다.

    검색 엔진이 너무나 유비쿼터스하여 동사가 동사가 된 구글은 코멘트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다. 이 회사는 2019 년에 헝가리 총생산액 보다 많은 1,620 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The U.S. Justice Department and 11 states filed an antitrust lawsuit against Alphabet Inc's Google on Tuesday for allegedly breaking the law in using its market power to fend off rivals.

    The lawsuit marks the biggest antitrust case in a generation, comparable to the lawsuit against Microsoft Corp filed in 1998 and the 1974 case against AT&T which led to the breakup of the Bell System.

    Google, whose search engine is so ubiquitous that its name has become a verb,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The company had revenue of $162 billion in 2019, more than the nation of Hungary.

    로이터 통신 보고서는 오늘 아침 월스트리트 저널에서 법무부가 기술 대기업 구글 Google을 상대로 독점금지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는 뉴스를 확인하고, 회사가 검색 및 광고 구성 요소에서 독점을 유지하기 위해 반 경쟁적 관행에 관여했다고 주장합니다. 그것은 기술 회사의 주요 사업의 거대한 부분을 점유한 것입니다.

    WSJ는 다음과 같이 씁니다 writes:

    이 부서는 Alphabet Inc.의 GOOG -2.44 % ▲의 한 부서 인 Google이 경쟁자를 차단하는 불법적 인 배제 및 연동 비즈니스 계약 웹을 통해 인터넷의 문지기로서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 할 것이라고 관계자는 말했다. 정부는 구글이 사전 설정된 기본 검색 엔진으로 구글을 유지하기 위해 구글이 자사 플랫폼의 광고에서 수집 한 수십억 달러를 사용하여 휴대폰 제조업체, 이동 통신사 및 브라우저 (예 : Apple Inc.의 사파리)에 지불한다고 주장 할 것입니다.

     

    결론은 Google이 수억 대의 미국 기기에 대한 검색에서 극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경쟁 업체가 진입할 기회가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정부 주장의 주요 쟁점입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소송은 구글의 검색 애플리케이션이 인기있는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를 실행하는 휴대폰에 사전 로드되고 삭제할 수없는 조치를 목표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구글이 경쟁사의 검색 애플리케이션이 수익 공유 계약에 따라 휴대폰에 사전로드 되는 것을 불법적으로 금지한다고 주장할 것이라고 그들은 말했다.

     

    The Reuters report confirms the news this morning from the Wall Street Journal that the Justice Department would file an antitrust lawsuit against tech giant Google today, claiming that the company engaged in anticompetitive practices in order to preserve monopolies in the search and advertising components that make up huge sections of the tech firm's main business.

    The WSJ writes:

    The department will allege that Google, a unit of Alphabet Inc., GOOG -2.44%▲ is maintaining its status as gatekeeper to the internet through an unlawful web of exclusionary and interlocking business agreements that shut out competitors, officials said. The government will allege that Google uses billions of dollars collected from advertisements on its platform to pay mobile-phone manufacturers, carriers and browsers, like Apple Inc.'s Safari, to maintain Google as their preset, default search engine.

    The upshot is that Google has pole position in search on hundreds of millions of American devices, with little opportunity for any competitor to make inroads, the government will allege.

    Justice officials said the lawsuit will also take aim at arrangements in which Google's search application is preloaded, and can't be deleted, on mobile phones running its popular Android operating system. The government will allege Google unlawfully prohibits competitors' search applications from being preloaded on phones under revenue-sharing arrangements, they said.

    트럼프, '구글 소송' 다음 날 "빅테크 거인을 이겨야"19시간전 | 뉴시스 | 다음뉴스

    [가스토니아=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 가스토니아에서 선거 운동을 하는 모습. 2020.10.22.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트럼프-바이든, 오늘 마지막 대선 TV토론28분전 | KBS | 다음뉴스

    다음달 3일 대선을 12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22일(현지시간) 선거 전 마지막 TV토론을 벌입니다. 지난달 29일에 이어 두 번째로.

     

    못말리는 트럼프, 방송 인터뷰가 '무례했다'며 일방 사전 공개2분전 | 조선일보 | 다음뉴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CBS방송 간판 프로그램 ’60분' 인터뷰 영상을 일방적으로 사전 공개해 방송사 측의 반발을 사고 있다. 트럼프는 “저...

     

    미 대법관 후보 배럿, 법사위 통과..트럼프 "미국에 중요한 날!"7시간전 | 조선일보 | 다음뉴스

    코니 배럿 미국 연방대법관 후보자./로이터 연합뉴스 22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명한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후보자의 인준안이 상원의 법사.

     

    족집게' 조사 기관 "트럼프 이긴다"..미 정보 수장 "러시아·이...10시간전 | MBN | 다음뉴스

    【 앵커멘트 】 바이든 대세론 굳히기냐, 트럼프의 막판 뒤집기냐. 4년 전, 핵심 승부처에서 유일하게 트럼프의 승리를 예측한 한 여론조사기관이 이번에도 트럼프의 당선을.

     

    의회 문턱까지 간 '하이힐 신은 트럼프'..음모론 '큐어넌' 지지 논란15시간전 | 중앙일보 | 다음뉴스

    조지아주(州) 하원의원 후보자 마조리 테일러 그린. [연합뉴스] ‘하이힐을 신은 트럼프’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마조리 테일러 그린(46·공화당)이 최근 미국 언론의 주목을..

    미국의 대통령선거를보고도 무엇이 잘못됬는지 모르는사람들이 너무많아요

    현직 대통령의 프리미엄이 이렇게 없는나라가 있나요 그것도 경제를살리고 그런대통령인데도 불구하고 취급도 안해주죠
    아마도 역대 대통령 사상 이렇게 아무것도 못하게 하고선 선거운동히게 만드는 나라고 없고 미국도 그런적이없죠

    이유는 미국이라는 나라가 모든 언론과 인테넷 구글 페이브북 이런곳도 또 정보부 군대 마져도 그들손에 넘어갔기때문이죠

    현재도 유세를보면 바이든측은 사람이 별로 안모여요 트럼프는 구름처럼모이는데 이런데도 여론을보면 바이든이 훨씬 앞선다고나와요
    왜? 부정선거로 이기는게 당연하니까 그래서 그렇게 보도하고있고 선전하고 트럼프는 미국의 적이다 이렇게선전을 해요

    그들은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어요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이 아니고 그들이 원하는 대통령을 만드는거죠

    그러나 이게 그들의 뜻대로 되지가않아요 이미보여주엇죠 트럼프가 당선되었을때 사실 그들이 부정으로 하는거 천상서 막은거에요
    천상에서 하는일은 정상적인건 못막아요 그건 신을부정하는일이에요 그러나 그들이 이미부정을 저지르게되면 그건 막을수가잇죠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우편투표로 부정을했는데 아마 그냥투표도 당연하게 부정을 저지르겟죠 그러나 그게 그들맘데로 안된다는거에요
    트럼프가 이긴다에 난 손을들겟고 설사 진다해도 진게 아니라는거에요

    트럼프는 이미 질것도 예상해서 법으로 당선될 계확까지도 가지고있어요 선거는졌지만 그래도 난 이긴다 이게 트럼프죠
    정말로 똑똑하지 않으면 할수없는일을 트럼프는 할수잇죠

    이제 트럼프가되면 미국은 바뀌게 되요 4년동안 미국이 재대로 설수있는 기틀을만들고 떠나는게 트럼프의 임무에요
    그래야 미국이 한국을 보호하고 한국은 하나님이 하실일을 계획대로 할수있는겁니다


    아베같은 사람이 시진핑같은 사람이 감히 트럼프에게 나는 너와비슷하다고 견줄수있는 상대가 아니라는겁니다

    트럼프가 안된다면 가장 큰일난 나라가 바로 우리인데도 이거야 바이든이되기를 바라니 이거지옥에서 온 악마들도아니고 사탄도아니고
    근데 그걸또 알아보질못하는 국민들 근데 예수님이나 하나님이 직접오면 단체로 사탄이라고 들고일어날 사람들이 우리에요

    나도 이젠 모르겟네요 이게 우리의 운명이라면 받아들이고 인내해야죠 모르면 배워야죠 설사 그게 날죽이는거라해도 배우는게 진리입니다
    트럼프가 현재 선거를 좋지않게 보고있어요 만약에 떨어지면 다른나라로 가야하지않냐고 생각하고있어요

    그러나 최선을 다할것이고 하는데까지는 하겟죠 11월3일 투표에서 진다면 일단 사기선거로 법으로 투쟁하게될겁니다

    하늘에서는 트럼프가 최선을다하지않고 포기한다면 트럼프포함 국민들에게 그죄를 물을 준비를하고있죠
    그러나 최선을 다한다면 끝에가서 이기게될겁니다 하늘의 일은 쉬운게없는거에요 내운명도 힘들어서 눈물흘리듯 마찬가지에요

    일본도 한국도 트럼프가 되기를 바래야하고 교회에서는 기도라도 해야하는데 우리나라교회 기도하는지 모르겟네요
    일본 한국에도 깊은국가에 매수된 인간들이 있어서 이들에의해서 국정방향이 흔들리고해요 이들은 바이든을 지지하는데
    중국이 원하는거라서 그런거죠

    인류의 목숨이 트럼프에 달렸는데 트럼프가 포기할수는없는겁니다 어떤 경우가와도 이겨내야하죠 그러기에 충분한사람이고

    모든게 인류의뜻이에요 미국이 대표국가라서 미국국민들의 뜻이 지구를 대표하는거죠 사기치는건 막는다해도 미국국민들이
    깨닫지못하는건 막지못해요 이번선거에 따라서 미국의 운명과 중국의 운명 작게는 우리운명도 달린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