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야기

    Peterkim 2020. 11. 30. 07:33

    2020 년에 "미친 음모 이론"이 7 가지나 발생했다

    7 Things That Used To Be "Crazy Conspiracy Theories" Until 2020 Happened
    By Daisy Luther
    Nov 23, 2020 - 9:02:00 PM

    https://www.theorganicprepper.com/crazy-conspiracy-theories-2020/

    November 23rd 2020

     

    예를 들어, 마이크로 칩 임플란트의 위험에 대한 이야기, 미국인들이 어디를 여행하려면 여행 서류를 보여주어야 하고 재교육 수용소가 설치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정말 기막힌 통제에 탄압인데, 그런 소리를 하면 미친 음모 이론가로 딱지가 붙었습니다. 그런데 그 이야기가 불과 2019 년에 불거져 나왔다는 걸 기억하십니까? 그리고 2020 년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들이 말한 음모 이론은 결국 그렇게 "미친"것이 아니었음이 판명됬습니다. 그리고 나는 그 음모이론이 UFO에 대한 이론이 아니며, 정부에 대해서 그 정보를 공개하라는 공상과학 소설을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Remember back in the old days of, say, 2019, when anyone who talked about microchip implants, Americans being forced to show travel papers, and re-education camps was thought to be a crazy conspiracy theorist? And then 2020 rolled around and voila! It turns out those conspiracy theories weren't so "crazy" after all.

    And I'm not just talking about the government releasing info about UFOs.

     

    우리는 누군가가 당신을 정말로 죽도록 때리기도 하고, 심지어 집을 불태우고, 당신이 "잘못된" 대선 후보에 투표하면 당신을 죽이겠다고까지 말하는 끔찍한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통금을 당하고 있고, 우리의 움직임이 제한되고, 우리의 사업장은 강제로 문을 닫았습니다. 언젠가 사람들은 이 상황을 두고서 모든 인간의 상황이 끔찍한 것으로 변한 세월로 이야기 할 것입니다. 또는 미국인들이 강제 명령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 결국 우리가 충분히 말한 해입니다.

     

    We're living in a time when someone will attempt to beat the crap out of you, burn your house down, or even kill you if you voted for the "wrong" presidential candidate. We're being subjected to curfews, our movement is restricted, and our businesses have been forcibly shut down. One day, people will look back on this as the year that everything changed - or depending on how Americans respond to the mandates - the year we finally said enough.

    여기에 미친 음모 이론으로 간주되었던 일곱 가지가 있습니다.

    Here are seven things that were considered crazy conspiracy theories...until now, when they're becoming far too real.

     

    #1) 보편적 기본소득

    Universal Basic Income

     

    정부가 개인 사업주들에게 언제 어떻게 운영할 수 있고, 또 어떻게 강제로 폐쇄되는지를 통보하는 나라에서 우리가 살 것이라고 정말로 생각한 적이 있습니까? 근로자들이 "더 이상 자신의 생계를 벌려고 일하러 갈 수도 없는 통제상황을 말입니다.."

    음, 그런 2020 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올해 2,200 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고 그 중 42 %만이 국가가 재개되기 시작한 지난 8 월까지 회복되었습니다. 잃어버린 일자리 수백만 곳은 영구적으로 손실되었습니다. 전국의 기업들이 운영을 허용하지 않는 제한이나 이전 고객의 돈 문제로 인해 무거워졌기 때문입니다.

    무디스 분석가 Moody 's Analytics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마크 잔디 Mark Zandi는 "유행병이 고용 시장에 근본적인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잃어버린 많은 일자리가 곧 돌아오지 않을 것입니다. 경제가 전염병 이전의 상태로 되돌아 갈 것이라는 생각은 분명히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Did you ever really think we'd live in a country where the government would tell private business owners when and how they could operate? Where workers would be told, "You can no longer go to work for your own good?"

    Well, welcome to 2020.

    22 million jobs were lost and only 42% of those were recovered by last August, when the country began to reopen. Millions of the lost jobs were permanent losses, as businesses across the country fold under the weight of the restrictions that either don't allow them to operate or the money problems of their former customers.

    "It's clear that the pandemic is doing some fundamental damage to the job market," said Mark Zandi, chief economist for Moody's Analytics. "A lot of the jobs lost aren't coming back any time soon. The idea that the economy is going to snap back to where it was before the pandemic is clearly not going to happen."

    ... 현재 1 천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일시적인 실직으로 분류됩니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노동부에 일시적으로 실직했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거의 30 %가 일자리를 되찾지 못한다고 자유주의 싱크 탱크인 경제정책 연구소의 선임 이코노미스트인 하이디 시어홀츠가 말했다.

    "이 사건에서 역사적 기록이 유지될지는 알 수 없지만, 모든 사람들이 다시 전화를 받지는 않을 것이라는 우려는 매우 타당한 의견입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기업의 문을 다시 여는 것에 의지하는 사람들은 일시적인 손실이 영구적인 손실이 되었다는 사실에 놀랄 수 있다고 잔디 Zandi는 말했습니다.  

    ...More than 10 million Americans are currently categorized as temporarily out of work. But historically, nearly 30% of people who tell the Labor Department that they are temporarily unemployed never get their job back, said Heidi Shierholz, senior economist at the Economic Policy Institute, a liberal think tank.

    "Even though we don't know if the historical record will hold in this case, it's an extremely valid concern that not all of those people are going to get called back," she said.

    People who are counting on businesses reopening their doors may be surprised to find that a temporary loss has become permanent one, said Zandi. (source)

    문을 닫은 기업 중 많은 기업이 다시 열리지 않을 것입니다. 가장 심한 영향을 받은 것은 중소기업이었습니다.

    예프 Yelp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기간 동안 문을 닫은 기업의 약 60 %가 다시 열리지 않을 것이며 레스토랑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Of the businesses that have closed, many will never reopen. Most harshly affected were small businesses.

    About 60% of businesses that have closed during the coronavirus pandemic will never reopen, and restaurants have suffered the most, according to new data from Yelp. (source)

    그래서 우리는 실직한 사람들뿐만 아니라 모든 것을 잃은 사업주들도 있습니다. 우리가 미국 전역에 걸쳐 2 차 봉쇄에 들어갈 때, 지금까지 떠돌아 다니는 소규모 사업체 중 일부가 이러한 명령의 경제적 효과에 굴복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상상의 여지가 없습니다 ... 그들과 함께 더 많은 일자리와 더 많은 사람들을 빈곤에 빠뜨렸습니다.

    빈곤은 악순환이며, 겉보기에 작은 일이 발생하는 것이 불가능해 보이는 수수료와 벌금의 소용돌이로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을 빨아들일 수 있습니다. 나는 여기에 빈곤에 대한 나의 경험에 대해 썼습니다. 문제는 이 라운드의 정부 명령 이후 재정적으로 회복할 수있는 사람이 훨씬 적기에 더 많은 미국인이 파산하고 굶주리고 노숙자가 될 것이라는 점입니다.

     

    So we have not only people who became unemployed, but we also have business owners who've lost everything. As we go into the second round of lockdowns across the United States, it's not a stretch of the imagination to think that some of the small businesses that have thus far managed to stay afloat will succumb to the economic effects of these mandates...taking with them even more jobs and plunging even more people into poverty.

    Poverty is a vicious cycle and one seemingly small thing can suck those who are struggling into a vortex of fees and penalties from which emerging seems impossible. I've written about my own experiences with poverty here. The concern is that even fewer people will recover financially after this round of government mandates, leaving even more Americans broke, hungry, and homeless.

     

    하지만 걱정하지 마세요. 정부가 도움을 주기 위해 여기에 있으며 내 말은 레이건 대통령이 일종의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들은 미국의 모든 사람들에게 "부양책" 수표를 제공했고, 사람들에게 엄청난 실업 자금을 주었기 때문에 그들이 일하러 가는 것보다 집에 더 많이 머물렀고, 그 숫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빚이 더 많아졌습니다.

    실제로 그들은 일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돈을 지불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경우 그 사람들의 잘못이 아닙니다. 정부는 "필수적"이라고 간주되지 않는 한 고용 장소를 폐쇄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보편적 기본 소득과 매우 흡사하게 들립니다. 또는 내가 부르고 싶은대로 말한다면 현대판 봉건주의입니다.

     

    But don't worry - the government is here to help and I mean that in the President Reagan threatening kind of way. They provided a "stimulus" check to everyone in America, gave such huge unemployment money to people that they made more staying home than they did going to work, and went so much deeper into debt that the number is simply unfathomable.

    In effect, they paid people not to work. And it isn't the fault of those people in most cases - the government forced their places of employment to close unless it was considered "essential."

    And that sounds a whole lot like Universal Basic Income. Or as I like to call it, modern feudalism.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이 그들을 돌봐주는 조건으로 자신의 자유를 포기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들은 그 자유를 포기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살 수만 있다면, 그런 것이 빈곤을 제거하는 현명하고 공정한 시스템이라 생각하며 수용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에게 내재되어 있는 자유의지, 욕심, 자격 지심, 야망의 부족으로 인해 그들은 기꺼이 노예의 멍에를 쓰는 길로 갈 것입니다.

    그들은 단지 숨을 쉬기 위해 생계를 유지할 자격이 있다고 느낍니다. 고커 Gawker의 헤드라인에서 "보편적인 기본 소득은 우리가 받아야 할 유토피아입니다,"라고 꼬입니다. 

    모든 시민을 위한 보편적 기본 소득이라는 아이디어가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말을 믿을 정도로 우리가 그리 힘들고 미칠 지경인가요? 우리는 기본 소득을 현실화하려는 기본소득 UBI 보장정책이란 유토피아적 꿈에 관해 쓴 새로운 책의 저자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Quite a few people are ready to give up their freedom so that someone else can take care of them.

    They don't think they're giving up freedom. They're convinced that they are embracing a smart, fair system that eliminates poverty. The greed, entitlement, and lack of ambition that seems inherent in many people today will have them slipping on the yoke of servitude willingly.

    They feel like they deserve a living just for drawing breath. As Gawker's headline reads, "A Universal Basic Income Is the Utopia We Deserve."

    The idea of a universal basic income for all citizens has been catching on all over the world. Is it too crazy to believe in? We spoke to the author of a new book on the ins, outs, and utopian dreams of making basic income a reality.

    이번 주 GiveDirectly 자선 단체가 케냐 마을 주민들에게 기본 소득을 제공하고 그 효과를 연구하는 10 년간 3 천만 달러의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기본소득 운동이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빈곤 퇴치 솔루션으로서 보편적 기본소득은 아프리카의 빈곤층, 상대적으로 부유한 스칸디나비아 인, 미국인 모두 직장에서 자동화된 사람들에게 호소합니다.  

    물론, 공짜로 제공되는 돈은 표면적으로는 훌륭하게 들립니다.

    그러나 보편적 기본소득 UBI의 실제 결과는 무엇입니까?

    그것은 봉건 제도이며 농노. 노예화입니다.

    UBI는 우리를 중세의 봉건제로 빠르게 되돌릴 것입니다. 물론 우리는 판잣집 대신 매끄럽고 현대적인 마이크로 효율성으로 살 것입니다. 우리는 영지의 영주를 위해 양을 키우는 대신 현대적인 일을 할 것입니다.

    The basic income movement got a significant boost this week when the charity GiveDirectly announced that it will be pursuing a ten-year, $30 million pilot project giving a select group of Kenyan villagers a basic income and studying its effects. As an anti-poverty solution, universal basic income appeals to impoverished people in Africa, relatively well-off Scandinavians, and Americans automated out of their jobs alike. (source)

    Sure, money for nothing sounds great on the surface.

    But what would the real result of a Universal Basic Income be?

    Feudalism. Serfdom. Enslavement.

    UBI would fast-track us back to the feudalism of the Middle Ages. Sure, we'd be living in slick, modern micro-efficiencies instead of shacks. We'd have some kind of modern job instead of raising sheep for the lord of the manor.

    But, in the end, we wouldn't actually own anything because private property would be abolished for all but the ruling class. We'd no longer have the ability to get ahead in life. Our courses would be set for us and veering off of those courses would be harshly discouraged.

    People will be completely dependent on the government and ruling class for every necessity: food, shelter, water, clothing. What better way to assert control than to make compliance necessary for survival? (source)

    그러나 그런 일을 안해도 소득을 보장하는 UBI를 통해서 결국 우리는 지배 계급을 제외한 모든 사람들의 사유 재산이 폐지될 것이고 실제로 아무것도 소유하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는 더 이상 인생을 계획할 수 없고, 자기 성취를 위해 스스로 노력을 할 수도, 또 앞서 나갈 경쟁력도 상실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과정은 우리를 위해 설정될 것이며 그 과정에서 벗어나는 것은 극도로 낙담할 것입니다.

    사람들은 음식, 잘 곳, 물, 의복 등 모든 필요에 대해 정부와 지배 계급에 전적으로 의존하게 될 것입니다. 생존하려면 그것에 필수적인 복종을 하라는 것인데, 노예처럼 복종 상황을 만드는 것보다 통제권을 수립하기에 더 좋은 방법은 무엇입니까?  

    이 두 번째 봉쇄로 인해 얼마나 많은 일자리가 영구적으로 사라져 갈까요? 그 사람들은 모두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무엇을 할 것입니까? 임대료는 어떻게 하나요? 정부는 그들에게 숨만 이어갈 수있는 재난지원금을 줄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어떤 수단도 없고 능력도 빼앗겼기에 논쟁조차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수십 년 동안 직장을 잃은 사람을 봐왔는데, 그렇게 그들이 한번 밀려나면 다른 일을 찾을 수없었습니다. 그러니 하늘을 바라보는 외에 무슨 할 말이 있겠습니까..

    그들은 그것을 다른 것으로 부를 수 있지만 보편적 기본 소득 UBI이 오고 있습니다. 곧 출시될 예정입니다.

     

    With this second round of lockdowns how many more jobs will go permanently down the tubes? What are all those people going to do for food? For rent? The government is going to give them money. And we can't even argue, really, because everyone knows someone who has lost a job they had for decades and who can't find other work.

    They might call it something else, but Universal Basic Income is coming. And it's coming soon.

     

    #2) 여행 증명서

    Travel Papers

     

    웃기는 소리를 하지 말라구요, 여행증명이라니 여기가 북한인가요? 미국을 자유롭게 여행하기 위해 "서류"를 보여줄 필요가 없습니다.

    아차 Doh. 아니죠. 모든 보조 통제 명령이 계속 지시되고 있는 코로나 COVID 전염병 사태 전까지가 그랬다는 것입니다. 지난 3 월, 첫 번째 봉쇄에 대해 경고한지 며칠 뒤, 나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미국의 봉쇄에 관한 기사가 "히스테리적 과장"이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시행되지 않았기 때문에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한 모든 사람에게 "여행 서류"가 배포되고 있다는 것을 지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나에게 이것은 내가 어제 쓴 봉쇄가 아무도 보기를 바라지 않는 사회를 향한 첫 번째 단계에 불과한 것처럼 들립니다.

     

    Don't be ridiculous. We'll never have to show our "papers" to travel freely in the United States.

    Doh.

    Not until a COVID pandemic with all its subsidiary restrictions occurred. Back in March, days after I warned about the first lockdown, I wrote:

    For everyone who thought the article about the Lockdown of America was a "hysterical overstatement" and that they could still do whatever they wanted because it wasn't really being enforced, what are you thinking now that "travel papers" are being handed out? To me, this sounds like the lockdowns I wrote of yesterday were just the first incremental step toward a society that nobody hopes to see.

    어제 독자들은 직장을 오갈 수 있도록 고용주가 제공한 "여행 서류" 사진을 나에게 보냈습니다. 이들은 의료, 약국 및 식품 서비스와 같은 산업에서 일하는 직원과 필수 용품의 생산, 운송 및 판매에 종사하는 직원입니다.

    한 독자는 "우리가 출퇴근 도중에 멈췄을 때 그리고 당국이 우리에게 제한을 부과하면 논쟁하지 말고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을 들었다"고 썼다.

    사람들이 보낸 문서는 펜실베니아, 뉴욕, 애리조나, 미시간, 노스 캐롤라이나, 캔자스, 뉴저지, 웨스트 버지니아, 버지니아, 오레곤, 플로리다, 루이지애나, 오하이오에서 온 것입니다. 문서에 언급된 산업은 트럭 운송, 식료품점, 의료 클리닉, 병원, 요양원, 도시 교통 노동자, 철도, 식품 생산 공장, 약국, 주유소, 타겟 Target 및 월마트 Walmart와 같은 상점, 자동차 수리 시설이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금요일이나 토요일에 서류를 받았으며 다음 주부터 출퇴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Yesterday, readers sent me photos of "travel papers" provided to them by employers so they could get to and from work. These are employees who work in industries like healthcare, pharmacies, and foodservice, as well as those who work in the production, transport, and sales of essential supplies.

    One reader wrote, "We were told to show these if we got stopped on the way to or from work and that if the authorities gave us any trouble, to not argue and just go back home."

    Papers that people sent were from Pennsylvania, New York, Arizona, Michigan, North Carolina, Kansas, New Jersey, West Virginia, Virginia, Oregon, Florida, Louisiana, and Ohio. Industries mentioned in the papers were trucking, grocery stores, medical clinics, hospitals, nursing homes, city transit workers, railroads, food production plants, pharmacies, gas stations, stores like Target and Walmart, and automotive repair facilities.

    Most people were given their papers on Friday or Saturday and told they'd need them to get to and from work starting the week ahead. (source)

    You can see some of the papers that people sent me here.

     

    #3) 강제적 지피에스 추적

    Mandatory GPS tracking of humans

     

    "어리석게 속지 마세요. 아무도 실제로 당신의 휴대폰으로 당신을 추적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제이슨 본 Jason Bourne(본 아이덴티티 영화의 주인공)이 아닙니다."

    이런. 그 말도 사실이 아닌 거짓말이었습니다. 2020 년은 코로나 COVID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얻은 사람은 죽음의 사자라고 낙인을 찍었는데, 그런 전염병 위험 인물과 똑같은 공기를 마시지 않게 해주겠다고 강제로 접촉추적 앱이 출시되었고, 우리가 휴대폰 추적을 당하지않는다는 말은 거짓말임이 입증되었습니다.

    아프거나 잠재적으로 아픈 사람들은 연락 추적자의 전화나 질문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있을 뿐만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디스토피아의 추적 통제 기술이 빠르게 개발되고 있습니다.

     

    "Don't be silly. Nobody is actually tracking you with your phone. You're not Jason Bourne."

    Whoops. 2020 proved that was a lie when they rolled out contact tracing apps to make sure you didn't breathe the same air as somebody who got a positive COVID test.

    Not only do sick or potentially sick people need to worry about being phoned or questioned by contact tracers, but there's also a whole new world of dystopian technology being rapidly developed.

    Apple과 Google은 세계 인구의 3 분의 1을 모니터링할 수있는 잠재력을 가진 전화 앱을 개발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호주 정부는 "당신, 당신의 가족 및 친구를 보호하고 다른 호주인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코로나 안전 COVIDSafe이라는 앱을 개발했습니다. 호주인이 COVIDSafe 앱에 더 많이 연결할수록 바이러스를 더 빨리 찾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모든 종류의 잠재적으로 침입할 수있는 새로운 기술 도구가 "코로나 COVID와 싸우기" 위해 생겨나고 있습니다. 일부는 인공지능 AI를 사용하여 코로나 징후를 감지하고 국방부는 코로나 징후를 감지하기 위해 열 화상 카메라를 배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은 전염병이 끝났을 때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 바이러스가 1 ~ 2 년 동안 사용되는 경우- 이 바이러스가 우리와 함께 있더라도- 기회가 있다면 여기에 머물러 있습니다.  

    그러니 ... 스마트 폰이 있다면 안심하세요. 언젠가는 이러한 끊임없는 업데이트 중 하나에서 이와 같은 앱이 강제로 설치될 것입니다. 물론 그들은 앱이 프레임워크일 뿐이며 작동하려면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할 것입니다. 아, 잠깐, 그들은 이미 그렇게 말했습니다. "프레임 워크"를 설치 한 후.

    Apple and Google formed a partnership to develop a phone app with the potential to monitor one-third of the world's population. The Australian government has developed an app called COVIDSafe to "protect you, your family and friends and save the lives of other Australians. The more Australians connect to the COVIDSafe app, the quicker we can find the virus."

    In fact, all sorts of potentially invasive new technology tools are springing up to "fight COVID." Some use AI to detect signs of COVID and the Department of Defense is deploying thermal imaging to detect signs of COVID.

    These things won't just go away when the pandemic is over. If they're in use for a year or two years - however long this virus is with us - chances are, they're here to stay. (source)

    So...if you have a smartphone, rest assured, at some point you're probably going to have an app like this forcibly installed during one of those relentless updates. Of course, they'll say that the app is just the framework and you have to enable it for it to work. Oh, wait, they already said that. After installing "the framework."

     

    #4) 현금없는 사회

    Cashless societies

     

    어떻게든 미국은 변화가 없습니다.

    한동안 가질 수있는 동전이 없었습니다 ... 어디서나 ... 블룸버그는 8 월에 다음과 같이 보도했습니다.

    깊은 불황과 끝없는 대유행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것처럼 미국은 이제 또 다른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바로 동전 부족입니다. 폐쇄 조치 덕분에 유통중인 코인이 줄어들어 고객이 지폐를 넘겨도 기업이 변경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특히 베네수엘라가 코로나를 사용하여 시민들을 현금없는 사회로 몰아 넣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습니다. 여기 미국에서는 "변경 부족"이 너무나 광범위해서 많은 점포가 포인트 카드에 거스름 돈을 주거나 어떤 원인에 그 변화를 기부하도록 초대합니다. 진정한 현금없는 사회는 우리의 일상 생활을 상당히 통제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전체주의적 방식에 대해서는 이 기사를 참조하십시오.

     

    Somehow, the United States ran out of change.

    There were no coins to be had...anywhere...for a while. Bloomberg reported in August:

    As if a deep recession and a never-ending pandemic wasn't enough, the U.S. now faces another crisis: a coin shortage. Thanks to the lockdowns, fewer coins are in circulation, leaving businesses unable to make change when customers hand over paper money. (source)

    This had a lot of people concerned, especially since Venezuela used COVID to push citizens toward a cashless society. Here in the United States, the "change shortage" was so extensive is caused many stores to give you your change on a store loyalty card or invite you to donate that change to some cause. A true cashless society would allow significant control over our day to day lives. See this article for some of the totalitarian ways it would affect us.

     

    #5) 마이크로칩 Microchips

    국방고등연구원 달파 Darpa는 일찍이 참여하여 코로나로부터 우리 모두를 "구하는"방법으로 선전했습니다. 휠러 Robert Wheeler는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시민을 추적, 추적 및 통제하기 위한 방법으로 칩을 판매할 필요가 없습니다. 대신 그들은 코로나 및 기타 코로나 바이러스를 추적하고 감지하는 방법으로 칩을 마케팅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이것은 지난 6 개월 동안 정부와 주류 언론에 의해 말 그대로 공포에 휩싸인 대중에게 훨씬 더 쉽게 팔 수 있습니다.

    디에고 Raul Diego는 자신의 기사 "2021 년까지 COVID-19가 시장을 강타할 수 있음을 감지하는 DARPA 지원 이식 형 마이크로 칩"에서 새로운 바이오칩의 생성 및 출시에 대해 자세히 설명합니다.

    중력이 거의 10 년 동안 눈에 띄지 않게 숨어 있고 인류에 대한 파괴적인 잠재력이 너무 커서 지구상에서 가장 큰 전쟁 기계가 이를 소유하고 통제하기 위해 막대한 자원을 즉시 배치하여 연구 개발에 자금을 지원한 이후 가장 중요한 과학적 발견은 NIH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DARPA (Defense 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및 HHS 'BARDA와 같은 기관을 통해 배포되는 칩입니다.

     

    Darpa got involved early on, touting it as a way to "save" us all from COVID. Robert Wheeler wrote:

    But governments aren't having to market the chip as a method to track, trace, and control their populations. Instead, they are marketing the chip as a way to track and detect COVID and other coronaviruses. Clearly, this is a much easier sell to a public literally terrorized by their governments and mainstream media outlets for the last six months.

    Raul Diego details the creation and coming rollout of the new biochip in his article, "A DARPA-Funded Implantable Microchip to Detect COVID-19 Could Hit Markets By 2021," where he writes,

    The most significant scientific discovery since gravity has been hiding in plain sight for nearly a decade and its destructive potential to humanity is so enormous that the biggest war machine on the planet immediately deployed its vast resources to possess and control it, financing its research and development through agencies like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NIH), the Defense 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DARPA) and HHS' BARDA.

    혁명적인 돌파구는 순전히 우연히 2010 년에 로시 Derek Rossi라는 캐나다 과학자에게 왔습니다. 현재 은퇴한 하버드 교수는 National Post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생물학적 생명체는 말할 것도없고 인체의 세포 발달을 위한 유전 적 지시를 전달하는 분자를 "재 프로그래밍"하는 방법을 찾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분자들은 '메신저 리보 핵산'또는 mRNA라고 불리며 생물학적 유기체 내에서 어떤 종류의 세포를 생산하기 위해 이러한 지시를 다시 쓰는 새로운 능력은 아직 아무도 눈치채지 못했지만 서양 의학과 과학의 과정을 근본적으로 바꾸었습니다. 로시 Rossi 자신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여기서 진짜 중요한 발견은 이제 mRNA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세포에 넣으면 mRNA를 얻어 세포에서 단백질을 발현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큰 일이었습니다. . "  

    마이크로 칩 이야기는 끝났지 만 COVID 연구에 대한 논의와 주제조차도 문제가 될 것입니다. 어쨌든, 초기 마이크로 칩 허벅지 이후, 우리의 다음 음모 이론으로 향했습니다.

    The revolutionary breakthrough came to a Canadian scientist named Derek Rossi in 2010 purely by accident. The now-retired Harvard professor claimed in an interview with the National Post that he found a way to "reprogram" the molecules that carry the genetic instructions for cell development in the human body, not to mention all biological lifeforms.

    These molecules are called ‘messenger ribonucleic acid' or mRNA and the newfound ability to rewrite those instructions to produce any kind of cell within a biological organism has radically changed the course of Western medicine and science, even if no one has really noticed yet. As Rossi, himself, puts it: "The real important discovery here was you could now use mRNA, and if you got it into the cells, then you could get the mRNA to express any protein in the cells, and this was the big thing." (Source)

    The microchip talk died down but the fact it as even a discussion and topic of COVID research should be troubling. Anyway, after the initial microchip hubbub, the push got redirected toward our next conspiracy theory.

     

    #6) 강제 백신접종   Mandatory vaccines

    "미친 음모 이론가"를 제외하고는 성인이 백신을 맞도록 강요당할 것이라고 아무도 생각하지 않았던 때를 기억하십니까? 글쎄, 그날은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보다 빨리 오고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COVID 백신은 며칠 안에 출시될 수 있습니다. 파이자 Pfizer와 바이오엔텍 BioNTech는 모두 백신주사 잽을 시장에 내놓는 3 단계를 마쳤습니다. 여전히 많은 의문이 있습니다.

    익숙한 방식으로 돌아가는 데는 시간이 걸리며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 불분명합니다. 이에 대한 답은 백신에 대한 더 많은 연구, 어떻게 배포될 수 있는지, 그리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받을 의사가 있는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Remember back when nobody thought that adults would ever be forced to take vaccines except for "crazy conspiracy theorists?"  Well, that day is coming sooner than many people expect.

    A much-heralded COVID vaccine could be rolled out in a matter of days. Pfizer and BioNTech have both concluded Phase 3 of rushing their jabs to market. There are still many, many questions.

    The return to many of our old familiar ways will take time, and how much time remains unclear. The answers await more research into the vaccines, how they can be distributed and how many people are willing to get them.

    "백신은 모든 사람이 즉시 이용할 수있는 것은 아닙니다."라고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 공중보건 대학의 역학 교수 인 라인골드 Arthur Reingold는 말합니다.

    ... "아마 4 ~ 6 개월이 걸릴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것이 저에게 말하는 것은 사람들이 적어도 봄까지 마스크를 계속 착용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2 월이나 3 월까지 마술처럼 다른 상황에 처하지 않을 것입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백신 자체에 대한 미지의 사항도 마찬가지로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과학자들은 백신에 의한 보호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 또는 예방 접종이 실제 감염을 차단할 수 있는지 또는 질병의 발병 만을 예방할 수 있는지 여부를 아직 모릅니다. 후자가 사실로 밝혀지면 백신이 우리를 병에 걸리지 않게 해주지만 감염되지는 않더라도 여전히 다른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알 때까지 그 마스크를 쓰레기통에 버리지 마십시오 ...

    ... 마요 클리닉의 covid-19 태스크 포스를 이끄는 면역 바이러스 학자 브래들리 Andrew Badley는 모든 정상적인 활동의 복귀는 예방 접종을 받는 사람의 수를 포함한 수많은 요인에 따라 달라진다고 말합니다.

    "여름이 되면 삶이 정상으로 돌아올 유일한 가능성은 인구의 대다수가 그때까지 백신을 접종받고 초기 효능 데이터가 진행중인 연구에서 입증되는 경우"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러나 그는 "그때까지 대부분의 인구에게 예방 접종을 할 수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A vaccine won't be available immediately for everybody," says Arthur Reingold, a professor of epidemiology at the School of Public Health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It probably will take four to six months," he says. "What that says to me is that people will have to keep wearing masks at least until spring. We won't be in a magically different situation by February or March. I don't see how that can possibly happen."

    Equally important are the unknowns about the vaccines themselves. Scientists still don't know how long vaccine-induced protection will last, for example, or whether inoculations can block actual infection, or only prevent the onset of disease. If the latter turns out to be the case, meaning the vaccines keep us from getting sick, but not infected, we still could be infectious to others. Until we know, don't toss those masks into the trash...

    ...Andrew Badley, an immunovirologist who chairs Mayo Clinic's covid-19 task force, says the return of any normal activities depends on numerous factors, including how many people get vaccinated.

    "The only possibility that life will return to normal by summer is if the majority of the population receives the vaccines by then and the early efficacy data is borne out in ongoing studies," he says. He adds, however: "I think it is unlikely we will be able to vaccinate the majority of the population by then." (source)

    그리고 그들은 인구의 "대부분"이 백신을 맞도록 어떻게 보장할까요? 쉽게 시작될 것입니다. 장기적인 영향에 대한 테스트없이 시장에 출시된 백신을 받기 위해 기꺼이 소매를 걷어 붙이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나머지 우리는 예방 접종을 받았다는 증거없이 직장, 콘서트, 학교 또는 공공 건물에 갈 수 없게 되어 강압을 받게 될 것입니다.

    큰 경기를 치를 준비가 되어있는 경기장을 향해 걸어갑니다. 그러나 당신이 보는 것은 사람들이 주머니와 지갑에서 작은 종이 조각을 찾기 위해 건물 구석을 감싸는 긴 줄과 입구의 병목 현상입니다. 입국 허가를 받으려면 COVID-19 예방 접종을 받았다는 증빙 서류도 필요합니다.

     

    And how will they make sure that "the majority" of the population gets the vaccines? It'll start out easy - there are tons of people who will gladly roll up their sleeves to get a vaccination that was rushed to market with no testing on the long-term effects. And then, the rest of us will be coerced by being unable to go to work, to a concert, to school, or into a public building without proof we've been vaccinated.

    YOU WALK TOWARD the arena, ready for a big game, tickets in hand. But what you see is a long line wrapping around the corner of the building and a bottleneck at the entrance as people search their pockets and purses for a small piece of paper. To be cleared to enter, you'll also need that document-proof that you've received a COVID-19 vaccination.

    이것은 일부 전문가들이 보는 미래입니다. 스포츠 경기에 참석하거나, 매니큐어를 받거나, 출근하거나, 기차를 타려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접종을 받았다는 것을 보여 주어야 하는 세상입니다.

    뉴욕 대학교 의과대학 생명윤리 학자카플란  Arthur Caplan은 "백신 경찰이 당신의 문을 부수어 예방 접종을 하는 시점에 이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와 다른 여러 보건정책 전문가들은 학령기 아동, 군인 및 병원 근로자에 ​​대한 현재 백신 요구사항과 유사하게 지방 정부 또는 고용주가 백신 의무를 제정하고 시행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명령은 고객에게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사업주가 신발도 없고 셔츠도 없는 고객이 식당, 미용실, 경기장 및 상점에 들어가는 것을 금지할 수있는 것처럼, "차별 금지법을 위반하지 않는 한" 여러 ​​가지 이유로 합법적으로 사람들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Hastings College of the Law의 University of California의 보건 및 백신법 교수인 Dorit Rubinstein Reiss는 말합니다.

    This is the future as some experts see it: a world in which you'll need to show you've been inoculated against the novel coronavirus to attend a sports game, get a manicure, go to work, or hop on a train.

    "We're not going to get to the point where the vaccine police break down your door to vaccinate you," says Arthur Caplan, a bioethicist at New York University's School of Medicine. But he and several other health policy experts envision vaccine mandates could be instituted and enforced by local governments or employers-similar to the current vaccine requirements for school-age children, military personnel, and hospital workers...

    ...The mandates can be directed toward customers, as well. Just as business owners can bar shoeless and shirtless clients from entering their restaurants, salons, arenas, and stores, they can legally keep people out for any number of reasons, "as long as they're not running afoul of any antidiscrimination laws," says Dorit Rubinstein Reiss, a professor of health and vaccine law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Hastings College of the Law.

    COVID-19 백신이 출시되면 일부 전문가들은 주정부가 직원, 특히 "필수 근로자"로 알고있는 직원들에게 백신 의무를 시행할 대상 산업을 요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식료품 점 직원은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되지만 업무의 성격과 거의 모든 사람이 음식을 사야 한다는 사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을 감염시킬 기회도 있습니다."라고 샤차 Carmel Shachar의 전무 이사는 말합니다. 그는 하바드 법대 Harvard Law School의 건강법 정책, 생명 공학 및 생명 윤리를 위한 Petrie-Flom 센터 소속입니다. 예를 들어 레스토랑, 바, 커피 숍에서 일하는 접객업 종사자도 비슷한 명령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직장을 보호하고 동료를 감염시킬 수 없도록 하는 것은 고용주의 이익입니다." 라고 샤파 Shachar는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접근 가능한 백신을 보유하면 많은 고용주가 고객의 행동을 통제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예방 접종을받은 직원들과 함께, "당신이 식당에서 봉사하는 사람들이 COVID-19에 걸렸는지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일반 대중도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상하게도 명령을 부과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사람들이 그 명령을 따를 경우 더 많은 자유를 보상하는 것입니다."라고 Caplan은 말합니다. 예를 들어, 예방접종 증명이 있으면 "올바른 일을 한 것에 대한 보상으로" 스포츠 행사에 참석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내 식당, 볼링장, 문신 가게에 가고 싶다면 나도 백신 증명서를 보고 싶다고 말하는 것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향후 백신의 효능에 따라 부스터 주사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When a COVID-19 vaccine becomes available, some experts think states will require targeted industries to enforce vaccine mandates for their employees, especially those we've come to know as "essential workers."

    "Grocery store workers get exposed to a lot of people, but also have the chance to infect a lot of people because of the nature of their work and the fact that virtually everybody needs to buy food," says Carmel Shachar, executive director of the Petrie-Flom Center for Health Law Policy, Biotechnology, and Bioethics at Harvard Law School. Hospitality industry workers-those who work in restaurants, bars, and coffee shops, for example-could also see similar mandates.

    "It's in an employer's interest to make sure that their workplace is protected and that you can't infect your colleagues," Shachar says. "Having a widely accessible vaccine gets a lot of employers out of having to control their clients' behavior." And with a vaccinated workforce, "you don't need to worry if the people you're serving at the restaurant have COVID-19."

    Even the general public could be incentivized to get vaccinated. "Oddly enough, the best way to impose a mandate is to reward people with more freedom if they follow that mandate," Caplan says. For example, with proof of inoculation, you would be able to attend a sporting event "as a reward for doing the right thing," he says. "And I can imagine people saying, If you want to go to my restaurant, my bowling alley, or my tattoo parlor, then I want to see a vaccine certificate, too."

    Booster shots could also be required, depending on the efficacy of future vaccines.  (source)

    Doesn't it just make you feel all warm and fuzzy inside how all these experts are planning to force an unwilling populace to accept an untested vaccine? It's all for our own good, you know.

     

    #7) 재교육 수용소

    Re-education camps

     

    우리 모두가 FEMA 캠프에 들어가는 것에 대해 어떻게 농담을했는지 기억하십니까? 잘.....

    마지막으로, 이러한 음모 이론이 음모적 사실이라고 믿었던 사람들을 위해- 오- 그리고 트럼프 유권자들에게-사회에 다시 참여할 수 있도록 우리를 재교육하는 방법에 대한 논의가 있습니다.

    트위터 스레드가 장난스럽게 실행되면서 조 바이든에게 투표하지 않은 우리를 구제하는 방법을 진지하게 알아 내려고 노력하는 일부 "고학력 있는"민주당원들의 어두운면을 보았습니다.

    물론 그는 실제로 재교육 캠프를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당연히 아니지요.

    그리고 로라는 그녀가 씹으려는 것보다 조금 더 많이 깨물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물론 그녀는 미국인이 아닌 사람들을 비난했습니다. (아마 그 대담한 러시아인 맞지?)

    지난 8 년 동안받은 편지함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라 Laura. 나는 친총, 친자 방위 기사를 올릴 때마다, 방대한 도구로 "창조적인" 강간 위협과 "평화로운"좌파의 폭력적인 위협으로 격분했습니다. 사람들은 내 아이들이 학교 총격 사건으로 죽기를 바랬습니다. 그러니 저와 저와 같은 사람들을 수용소에서 반 컬트 디 프로그래밍에 넣는 당신의 "사려 깊은 토론"이 당신을 불쾌한 위치에 놓이게 한다면, 저에게 강을 불러주세요.
    저를 믿으세요, 당신은 그것에 익숙해집니다. 도대체 내가 왜 총기 소유자인지 이해하기 시작할 수도 있습니다.

    나뿐 일까, 아니면 2020 년에 인터넷에서 모든 "미친 음모"를 읽고 산을 떨어 뜨리는 것과 같았는가? 모든 것이 실제로 일어나기 때문에 여행에서 내려올 수 없다는 점을 제외하고 말이지요.

     

    Remember how we all used to joke about being put into FEMA camps ? Well.....

    Finally, for those of us who believed these conspiracy theories were conspiracy facts all along - oh - and for Trump voters - there's the discussion about how to re-educate us so we can rejoin society.

    In a Twitter thread run amok, we saw the dark side of some "well-educated" Democrats who were sincerely trying to figure out how to redeem those of us who did not vote for Joe Biden.

     

    Of course, he doesn't really mean re-education camps. Of course not.

    And Laura found she bit off a bit more than she intended to chew. So of course she blamed non-Americans. (Probably those darned Russians, right?)

     

    Welcome to my inbox for the past 8 years, Laura. Every time I have posted a pro-gun, pro-self-defense article, I've been barraged with "creative" rape threats with a vast variety of implements and violent threats by the "peaceful" left. People have wished my children dead in a school shooting. So cry me a river, Laura, if your "thoughtful discussion" of putting me and people like me into anti-cult deprogramming in a gulag put you in an unpleasant position.

    Trust me, you get used to it. Heck, you might even begin to understand why I'm a gun owner.

    Is it just me or has 2020 been like reading every "crazy conspiracy" rabbit hole on the internet while dropping acid? Except you can't come down from the trip because it's all actually happening.

     

    예언에 나오죠 배리칩이라고 그거없이는 돈도 물건도 살수가없다고 근데과연 인간에게 칩을 넣는다는게 힘들죠 이건과거의 말입니다

    과학은 더발달했어요 현재 미국에서 만든 백신은 유전자조작을 통해서 만들엇다고해요 그럼 그런걸 인간에게 주입하면 어떻게 될까요

    그런 예수님이 벌써 말했어요 그것 너가 승인하면 너의 유전자가 변이될것이고 그럼너는 영원한 죽음로 가게될것이라고 너는 순교하거나
    그들에게 너의 목숨을구걸하기위해서 그것을 승인할거라고 경고를하는겁니다 너가 스스로 판단하라고 순교냐 아니면 영원한 죽음이냐

    현대는 코로나 증명서가 있어야 여행도하고 마트에 가서 물건도 살수잇는 날이올겁니다 그럴려면 증명서가 있어야죠 이증명서가 배리칩
    으로보이는데 이증명서를 종이로 줄까요? 아닐겁니다 백신과함께 같이맞거나 무슨수가 있을겁니다

    그리고 인간이 확인하는게 아니고 우리가 물건을사면 바코드형식으로 기계가 확인하듯이 마트마다 정거장마다 그런기계가 설치되어
    사람들을 확인하겟죠 스탠하다가 증명서 없는 사람이 보이면 알려주는시스템 그럼 잡아가는거죠

    바이든이돠면 확실하게 보이죠 이걸 할거라는거 트럼프는 안할가능성이크죠 되려 그들을 잡아 낼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