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에서 벗어나, 행복을 채우는 시간 - 김선희 상담자

댓글 0

센터 정보/상담후기

2020. 9. 29.

2020년 7월 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02-722-2525) 심리상담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 하였다.

심리상담 받기 전 어떤 상담 선생님과 만나게 될지 긴장도 되고 기대도 하였다. 상담 예약 일에 똑똑똑 상담실 문을 두드렸다. 젊고 예쁜 선생님께서 마스크를 착용 미소로 맞아 주었고, 상담실로 친절히 안내하여 주었다. 선생님과 첫 상담 편안 하였다. 내 안에 있는 것들을 잘 꺼내놓을 수 있도록 이끌어 주었다.

 

많은 것들을 다 펼쳐놓는 가정에서 선생님과 함께 눈물을 흘리기도 하였다. 상담 선생님 내담자 상처 진심을 다하여 안아주었고, 마치 자신의 아픔처럼 따뜻하게 가슴으로 감싸 안았다.

 

10회기 상담 일정 날이 갈수록 상담은 농익어 갔다. 선생님께서는 내담자가 꺼내놓은 것들을 꼼꼼히 체크하여 그때그때피드백을 주었다.

 

매주 상담일이 기다려지고 기대가 되었다. 상담을 하면서 나에 내면에 굳은 삶이 생기고, 잡고 있던 것들을 자연스럽게 흘러 보내며 간결하여지고 있음을 알아 차렸다.

 

마스크착용 필수, 손 소독, 열 체크함은 기본적인 일상이었다. 코로나19 세계적 재난과 질병이 지속되는 일상에서 상담 선생님과 값진 시간이었으며 있지 못할 시간들 이었다.

 

상담 선생님께 편안하게 꺼내어놓고 고통에서 벗어나 평온함을 찾고 행복을 채우며 나아가는 힘찬 발걸음 내 디딜 수 있는 날 되어 감사합니다.

 

지인에게 상담 소감을 전하였다. 지인 분 상담 받아보고 싶고, 추천 하겠다고 하였다.

지인 분은 저와 상담 하였던 선생님도 한번 뵙고 싶다고, 하였다. 삶을 살다가 지치고, 피폐하여 지고 있다고, 느낄 때 ‘심리건강센터’ 문을 두드려 보라고 주위에 적극 권유하고 싶습니다. ‘심리건강센터’ 고통에서 벗어나,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서울시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를 통해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