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소나무 2007. 2. 28. 12:41















<

>

삶의 한 가운데 서서-관허스님 말갛게 누워 하늘 머금은 가슴에 억센 외로움, 초라한 그리움으로 한기를 앓을 때 아무런 느낌 없이 아무런 향기 없이 진실의 짙은 색 입고 찾아온 인생아! 차마 할 말을 무거운 가슴으로 새겨 처음 만난 미소 보다 더 환한 미소로 나에게 담긴 너의 의미를 안으로 안으로만 어루만졌다. 아무 것도 가진 것 없었던 기억들… 시간에 갉아 먹힌 세월의 고뇌를 대하고선 하얗게 멍든 잠재 의식이 살았고 무언의 대화 속에 만남은 커가고 너의 존재를 이해한 후 나의 존재가 초라함을 알았다. 망가지고 찢긴 상흔들만 딩굴어 살을 애는 아픈 인생이더라도 참 인생을 재생하고 하늘가의 하얀 믿음을 꿰어서 돌고 도는 시계 바늘 세며 삶의 빈 공간에 뿌리 내리는 한 그루의 이름 없는 나무로 남아 한 세상 둥글게 어우러져 살고 싶다

(국악명상) “인연의 세월"


출처 : 춘하추동산악회
글쓴이 : 소나무 원글보기
메모 :
안녕하세요 선생님 글 귀가 너무나도 아름다워서 제가 가저 갑니다 선생님 오늘하루도 행복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