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만한 창으로 내다본 세상

- 그리움의 마을에서 불어오는 삶의 내음-

바다와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

댓글 59

나비가 있는 창

2019. 9. 9.

 

 



 

 

 

 

 

하늘과 바다의 경계를 구분하기가 쉽지 않을 만큼

너무나 푸르고 파란 날이었습니다...

바이크에서 내려 바다를 담고 있는 저 모습이

코발트빛 바다와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