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만한 창으로 내다본 세상

- 그리움의 마을에서 불어오는 삶의 내음-

그런 날...

댓글 34

마음의 풍경소리

2019. 5. 20.

 

 

 

 

 

 

비록 잔뜩 흐린 하늘이었지만...

 

벤치에 앉아 조곤조곤 대화 나누기엔

더없이 좋은 그런 날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