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만한 창으로 내다본 세상

- 그리움의 마을에서 불어오는 삶의 내음-

어딘가 쯤엔...

댓글 25

마음의 풍경소리

2019. 5. 15.

 

 

 

 

 

내 청춘 어딘가 쯤엔

분명 저리 풋풋한 모습이 있었겠지...

 

씁쓸함 뒤,  가슴속에 무언가 몽글한 것이

움직이는 것만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