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만한 창으로 내다본 세상

- 그리움의 마을에서 불어오는 삶의 내음-

그땐...

댓글 6

마음의 풍경소리

2020. 7. 22.

 

 

 

한때는 당신과의 추억을 위해

가장 빛나는 곳을 발견하고, 그 곳을 찾아나서는

그런 기쁨이 있었지요...

 

그 어떤 빛보다 당신의 얼굴이 더욱 빛났었던 그때...

우리 참 반짝였던 것도 같습니다, 그땐...

 

환한 빛을 바라보다 문득 그때의 당신과 내가 떠오른 늦은 오후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