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자료모음

푸른들 2020. 5. 18. 00:01

 

다리 잡고 있는 남성
남성 노인의 근력이 떨어지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력이 떨어진 남성 노인은 중증 발기부전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이은주 · 장일영 교수와 소화기내과 박형철 전임의가 2016년 1월부터 2년간 강원도 평창군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남성 노인 519명을 대상으로 근감소증과 발기부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근감소증은 의료진이 환자의 근육량과 악력, 보행속도를 종합적으로 측정해 진단했고, 중증 발기부전은 공인된 자기 기입식 설문지인 국제발기능측정설문지(IIEF)를 통해 측정했다.

조사 결과, 519명 중에서 중증 발기부전 환자는 약 52.4%(272명)였으며, 전체의 31.6%(164명)는 근감소증을 겪고 있었다.

근감소증이 없는 노인 남성 중 약 43%만이 중증 발기부전을 가지고 있는 반면 근감소증 환자들 중에서 중증 발기부전도 같이 가지고 있는 경우가 약 73%인 것으로 나타나, 중증 발기부전 유병률이 약 1.89배로 높았다.

특히 중증 발기부전이 없었던 남성 노인 197명 중 근육량과 보행속도가 정상 기준보다 떨어져있는 경우, 1년 후 중증 발기부전 발생률이 각각 약 2.5배, 약 2.8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속도는 우리 몸의 근력이 잘 기능하는지를 대표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다.​

교수 2명 프로필 나란히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이은주(왼쪽), 장일영 교수/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이은주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나이, 심혈관 질환 위험 인자, 우울증, 다약제 복용 여부 등 발기부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제외했는데도 근감소증 환자에게 중증 발기부전이 나타날 위험이 높았다”고 말했다.

장일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노년층에서 근감소증, 특히 그 중에서 근력보다는 근육량과 보행속도가 떨어지면 중증 발기부전이 생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건강한 성생활은 노년층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실내 자전거 타기, 가벼운 체조나 수영 등 근력을 균형 있게 발달시킬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고, 식단으로 단백질 영양섭취를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내과학회 영문 학술지(KJIM, Korean Journal of Internal 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3/2020051301595.html

 

 

♧♣。○ㅇ˚。♪ 。 ☆★☆★:*....*
┏♧ 자신이 삶을 제어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스스로
긍정적인 느낌을 갖게 되지만 외부의 어떤 것이 자신을
제어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된다.
심리학에서는 『통제의 원천 이론』이라고 부른다.
거의 모든 스트레스와 불안, 긴장 그리고 이로 인한
신체 질환은 자신의 삶의 영역을 제어할 수 없다고
느끼거나 실제로 제어할 수 없을 때 초래된다는 것이
이론의 핵심이다.

....∫∫
┌〓┐★
│**┝┓
│♡┝┛
└〓┘
따뜻한 귤차 한잔으로
감기도 예방하고 비타민도 섭취하고
행복으로 가득한 한주 되세요....^^~☆
~~ 은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