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 대진의 "청중식당"

댓글 0

내가 가본 맛집, 그리고 멋집

2020. 7. 10.

 

 

                                      

                                          - 고성으로 배낚시를 하기위해 고성에 도착하니 어느덧 점심을 먹을 시간이 되었다.

                                         일행모두가 아침을 드는 둥 마는 둥 일찍 집을 나오는 바람에 아침도 거의 굶고 온...

 

 

 

 

 

 

 

 

 

                                          - 고성에 있는 지인에게 물어 들어 온 청중식당

 

                                            식당의 찬들이다. 찬을 보니 역시 음식을 맛있게 하는 집이란 예감이 들었지요.

 

 

 

 

 

 

 

 

 

 

 

 

 

 

 

 

 

 

 

 

 

 

 

 

 

 

 

 

 

 

 

        - 곁들이 음식이 우선 마음에 들었다.

 

 

 

 

 

 

 

 

 

 

       - 아침이고 해서 생선 모듬찜을 주문했다.

 

 

 

 

 

 

 

 

 

 

 

 

 

 

 

 

 

 

 

 

 

 

 

 

 

 

 

 

 

 

                                        - 생물이라서 그런지 비린내가 전혀없이 입안에서 부드럽게 녹는듯한 이맛은 현지에서 먹어서일까?

                                    

 

 

 

 

 

 

 

 

 

    - 모듬찜이지만 국물을 약간 있게해서 끓여낸 생선찜은 진한 국물로 인해 더욱 시원함이 해장으로는 최고였다.

     몇가지의 생선이 들어간지도 모른채 그냥 입으로...소주와 더불어 입으로 들어가니 더더욱이다.

        일행 여섯명이 이찌개 두개를 게눈 감추듯 다 비웠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난 후의 행복감을 어찌 표현할수 있으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