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 허구한 날 공치는 날

댓글 0

情景들 그리고 하하하, 호호호...

2020. 5. 2.

허구한 날 공치는 날

 

 

 

 

첫째 날.....
늦은 밤에,
잠도 안오는데 마눌한테 야시시나 한번 때리자고 했다.
빨갱이랑 대치중이란다.
김 새 따..

둘째 날.....
빨갱이도 물러갔는데,
기념으로 그래꼬로망 형으로 한판 붙자고 했다.
이번달은 빨갱이가 하루 더 버틴단다.
미 티 게 따..

 

셋째 날.....
얼라들 진짜 잠두 읍따~
아그야~~ 지발 잠좀 자라~ 자~~
얼라들 재울라꼬 무진장 애 쓰는동안 마눌이 잠들었다.
돌아 뿐지게따..

 

 

넷째 날.....
큰놈이 먼저 잠들었다. (이뿐넘..^^)
작은놈만 재우면 된다.
지엄마 품에서 죽어도 안떨어진다.
결국 기다리다 기다리다 내가 잠이 들었다.
오늘밤도 낭패다..

다섯째 날.....
애덜이 피곤할 정도로 놀아줬다.
짜식덜... 곧바로 두넘 다 골아 떨어진다.
헌데 마눌도 오늘따라 피곤하다고 그냥 잔다.
내사 마 미챠미챠~~

여섯째 날.....
술먹구 늦게 들어갔다.
흐~~ 이게 웬 떡이고~
애덜은 일찍 잠들었댄다. (음마~~이날만 지둘려따~)
마눌이 술냄새 무지 난다고 죤말 할때 걍 자랜다.
무셔서....... 그냥 자따.
무쟈게 아꿉따~~ 술안무꼬 올껄~

일곱번째 날.....
오늘이다.
일주일을 기다렸다
오늘만은.. 오늘만은..
술도 안무꼬,
애덜도 일찍 재우리라 결심하며 출근했다.
전화가 왔다.
엄니가 작은형네댁으로 다 모이랜다.
거그서 같이 자고,
낼 아침 일찍 시골 큰형댁에 가잰다~

 

 

 

 

남편 간수 잘 하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