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누구라도 잠깐 쉬었다 갈 수 있는 곳, 삶의 갈증을 달래려면 옹달샘이 있어야겠지요?

* 녹색성장 과 돔 하우스

댓글 0

전원주택,주말주택, 집,별장

2020. 5. 23.

최근까지 녹색 성장은 대한민국 산업경제에 있어서 절대적인 지상과제였습니다.

선진국이 주도하는 세계화의 중심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 바로 환경문제였기 때문 입니다.

현재 국토해양부와 전국자전거도로휴게소, 자전거모텔인 바이클텔, 전국 유명산 휴양림에 스머프사우나체험관 등에서도 돔 하우스 건축 사업이 적용될 것으로 알려져 있을 만큼 정부와 지자체가 돔 하우스 건축에 관심을 보였던 것도 바로 이런 점에 기인 합니다.

돔 하우스는 냉·난방 효율이 높아 극지방에서 적도지역까지 두루 사용이 가능한데다 소형 돔 주택뿐만 아니라 3층 높이의 대형 돔 주택과 학교 건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는 돔 하우스의 인기는 이렇듯 국가적인 관심 속에서 밝은 미래의 성장가능성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밝은 미래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돔 하우스는 생각보다 쉽게 정착되기 힘든 몇 가지 단점이 존재해 왔습니다.

기존의 돔 형식 주택이 외국기술에 100% 의존하고 있었고, 비용 또한 실용적이지 못한 측면이 강했으며, 무엇보다도 2000년대 초반에는 결로현상을 완벽하게 막아내지 못하는 결함이 드러난 것 입니다.

획기적인 성과를 이루어낸 “ 돔하우스 ”

그런데 바로 이런 단점을 분석하고 오랜 시간 공을 들여 연구 추진한 결과물인 돔하우스가 남해에서 시공된지 3년여만에 여름의 시원함과 겨울의 따뜻함. 강한 태풍에도 하자없이 견뎌왔었고 주택 관리비가 거의 발생하지않고 연료비가 타 펜션에 비하여 약 30~40%의 대로 에너지 절약이 최고였음을 대표적으로 펜션과 우리 눈앞에 모습을 증명 하였습니다.

일반 건축비용에 비해 3.3㎡당 하늘창을 포함하여 건축비가 70% 수준인 기본330 ~ 고급(가전제품만 제외한 일체)380만원으로 결로현상을 완벽히 차단하며, 냉난방에 자연적인 기술을 접목시켜서 여름철에는 시원한 바람을 공급하고, 겨울철에는 온실같은 난방효과를 낼 수 있는 획기적인 성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남해 사무실

그간, 돔하우스는 펜션사업, 전원주택, 따뜻한 전원생활을 꿈꾸는 이들에게 최적임을 증명 하였습니다.
독특한 펜션 사업을 꿈꾸는 자영업자나 자기만의 앞마당을 소유하고 그 공간을 독창적으로 꾸미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에게 아름다운 공간, 독창적이고 예술적인 전원주택과 펜션 사업을 준비하는 자영업자나 전원생활을 꿈꾸는 이들로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돔하우스의 특성 때문입니다.

도시의 삭막함이 아닌 푸른 하늘과 따뜻한 햇살을 받는 경치 좋은 ‘나만의 집’을 짓고 사는 것이 꿈인 이들에게 새 집을 짓기 위해 드는 건축비와 오랜 시공기간 그리고 추가 비용에 대한 부담은 가장 큰 걸림돌이 되기 마련입니다.

또한, 집이 완성된 뒤에도 유지비나 수리, 보수에 들어가는 비용과 시간은 꿈을 현실 세계로 돌려놓을 수밖에 없습니다. 월드돔 자체 자체기술로 고객의 의향을 존중한 다양한 설계와 시공으로 시간과 건축 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었기에 가능한 일 입니다.





경남 남해 남면 석교리 숙호마을 (아라별 펜션 설계허가준공 일체시공 http://www.arastar.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