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 경상도 사람만이 아는 한자성어

댓글 0

情景들 그리고 하하하, 호호호...

2020. 8. 31.

중국 사람들은 모르고 오로지

경상도 사람만이 아는 "한자성어"

 

1. 臥以來算老 (와이래산노)

– 엎드려서 오는 세월을

헤아리며 기다린다

(인생무상, 늙어감을 헤아린다는 뜻)

 

2. 雨夜屯冬 (우야둔동)

– 비오는 밤에 겨울을

기다리듯이

 

3. 母夏時努 (모하시노)

– 어머님은 여름시절에 힘만

드시는 구나

 

4. 苦魔害拏 (고마해라)

– 괴로운 마귀가 나를 해치려 붙잡는다

 

5. 氷時色氣 (빙시색기)

– 얼음이 얼때 색과 기가 되살아나니

 

6. 知剌汗多 (지랄한다)

– 아는것이 어그러지면

할일 없이 땀만 많이 흘린다

 

7. 文登自晳 (문등자석)

– 문장의 길에 오르면 스스로 밝아지는도다

 

8. 謀樂何老 (모락하노)

– 즐거움을 도모하니 어찌

늙으리오

 

9. 牛野樂高 (우야락고)

– 소치는 들판에 즐거움이

높도다

 

10. 澤度儼多 (택도엄다)

– 법도를 가려 의젓함을

많이하라

 

11.熙夜多拏 (희야다나)

– 달 밝은 밤에 생각에 붙잡힘이 많구나

 

12. 無樂奚算老 (무락해산노)

– 낙이 없으니 어찌 늙음을

따지리오

 

13. 尼雨夜樂苦移裸老

(니우얄락고이라노)

– 대저 비오는밤 기쁨과 슬픔에 헐 벗은 노인 근심케 하네

 

14. 文登歌詩那也

(문디가시나야)

– 시예에 오르니 노래와 시가 어찌 하오리

 

15. 天地百歌異 (천지백가리)

– 천지에 백가지 노래가

다르니라

 

16. 苦魔濁世里不拏

(고마 탁세리불라)

– 고통과 마귀가 흐린 세상에 붙잡히는구나.

/모시고 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