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규와 동행하기

오늘 보다 더 좋은 사회를 만들어야 합니다. 이보규와 더불어 더 큰 사회발전을 이룩하고자 노력합시다.

[건강이야기] 식탐 줄이는 슈퍼 푸드

댓글 0

...♤ 자료창고/_ 건강길라잡이

2019. 7. 23.




[건강이야기] 식탐 줄이는 슈퍼 푸드

하루 종일 건강에 좋은 음식을 챙겨먹다가도 어느 순간 달달한 쿠키나 짭조름한 칩에 손이 가는 경우가 있다. 

다행히 최근 연구에서 포만감을 오래 유지시키면서 식탐을 막아내 체중 감량 목표에도 움을 주는 화합물이 발견됐다. 

바로 틸라코이드로 불리는 것으로 식물 세포의 엽록체 속에 있는 납작한 자루 모양의 물질이다. 

 

스웨덴 룬드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12주 동안 매일 아침 시금치 추출물 5g을 마신 과체중의 여성은 평균 11파운드(약 5.5㎏)의 체중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위약(가짜 약)을 먹은 여성도 7.7파운드(약 3.5㎏)를 뺐다. 

하지만 흥미로운 점은 시금치 추출물을 마신 여성의 95%에서 달거나 지방이 많은 음식에 대한 식탐이 감소했고 하루 세끼를 잘 챙겨 먹게 됐다는 것이다. 

 

가공식품은 위장에서 너무 빨리 분쇄되기 때문에 장내 호르몬을 교란시켜 뇌가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데 지장을 준다.  

반면에 시금치 추출물처럼 틸라코이드가 많이 든 식품은 소화 과정을 천천히 진행시켜 이런 호르몬이 정상으로 돌아오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틸라코이드가 풍부해 식탐을 줄이는 슈퍼 푸드 5가지를 소개한다.

 

 

1. 케일.

케일은 각종 비타민은 풍부하고 칼로리는 낮은 건강 채소다. 

단점은 다소 쓰다는 것인데 전문가들은 "케일을 살 때 좀 더 신경을 쓰라"고 말한다. 작고 잎이 부드러우며 신선한 것을 고르면 된다는 것이다. 

또 견과류를 갈아서 넣은 스튜 등에 같이 넣어서 먹으면 쓴맛을 없앨 수 있다.

 

2. 시금치

시금치에는 엽산, 단백질, 칼륨이 풍부하다.

여기에 시금치를 이용한 요리법도 여러 가지가 있다.  

샐러드나 국, 그린 스무디로 만들어 먹으면 좋다. 

 

3.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있고 시금치나 케일보다 섬유질이 훨씬 풍부하다.  

브로콜리는 쪄서 먹거나 캐서롤(서양식 찜 냄비)을 만들 때 넣어도 좋다. 

 

4. 민들레

칼슘과 비타민 K가 풍부한 민들레는 쉽게 손질할 수 있다. 

민들레는 생고기에 넣어 요리하면 풍미를 더한다.

 

5. 미역, 김

미역, 김 등 해조류에는 요오드가 풍부하다. 

요오드는 갑상선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성분이다.  

따라서 해조류를 섭취하면 식탐 감소 효과와 함께 갑상선을 튼튼하게 할 수 있다. 

                                               <넷향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