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규의 생각 나누기(421) - 시인이 된 사연

댓글 0

...♤ 이보규와 생각하기/_ 이보규의 생각나누기

2020. 4. 10.



이보규의 생각 나누기(421) - 시인이 된 사연

 

사람은 인연으로 살아갑니다.

지금으로부터 30년 전 1990년 강동구청에서 국장시절입니다.

 

시인이자 문학평론가이고 문학박사로서

신문예발행인이신 지은경 시인을 만났습니다.

 

이제 지 박사님은 어느덧 문단의 거목으로

우뚝 서 큰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나는 퇴직하고 취미로

수필을 통해 한맥 문학을 통해 등단을 했지만

시는 따로 공부를 못해 망설이던

나에게 몇 년 전 시를 쓰도록 압력(?)을 가해

시로 '신문예'를 통해 등단을 시켜 주셔서

지금은 시인이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이번호에는 저의 졸작을 어머니 특집

한 편을 게재하고 본인의 제13시집

'오랜 침묵'과 이번 달 '신문예'문예지를 보내 주셔서

페북을 통해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시인 이보규 #지은경 시인 박사 # 신문예 # 한맥문학 #어머니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