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요리/♬ 원푸드 요리

    맛짱 2010. 4. 8. 09:25

    각종 비타민과 칼슘, 철분,미네랄이 많이 들어 있는 냉이는 춘곤중에도 도움이 되는 단백질 식품으로
    신경을 많이 써서 오는 눈의 통증나 피로 회복을 하는데 효과가 있는 봄나물이예요.

     
    봄의 전령사라고 불리울만큼.. 겨울을 나고 고개를 제일 먼저 뚫고 나오는 냉이 한바구니 캤습니다.



    냉이는 쇠지기 시작을 한것도 있고.. 꽃이 핀것도 있더라고요.
    가족들과 봄향기 가득맡을려고 어린냉이만 캐어서 다듬느라 두어시간을 보냈습니다.^^ 



    다듬어 개울가에서 씻고나니.. 이렇게 파릇하니 이쁘네요.
    봉지에 잔득담아서 집으로 고고~ㅎㅎㅎ

    봄에 보약이 되는 봄나물 냉이, 지난번에 이어 봄향기 밥상을 후다닥 만들었네요.

      

    그리하여 만든것이 냉이전과 냉이 된장무침, 그리고 달래 오이무침입니다.
    처음에는 냉이초고추장에 무쳐서 조리를 하려다가..평소와는 색다른 양념으로 맛나게 만들어 보았답니다.

    춘곤증에 도움이 되는 냉이와 상큼한 오이 달래무침!
    입안 가득 봄입니다.

    냉이와 달래로 후다닥 만드는 봄향기 보약밥상 ◈



    요거이 집에와서 다시 씻어서 물기를 뺀 자연산 냉이랍니다.

    자연산 냉이는 일반 하우스 재배 냉이와는 급이 다르답니다. 향과 영양면에서 탁둴하지만..
    다듬는시간이 장난이 아니라는! 완전히 시간을 투자하여 다듬어야 한답니다.
    그래도 가족들의 보약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정성꺼 다듬어 준비하였답니다.^^

    다듬기만 하면 조리는 일사천리~ㅎㅎㅎ
    후다닥!!! 완전 간단합니다.

                                   ♧             ♧              ♧                ♧                ♧                ♧


    '구수한 냉이 된장무침'

    사실 냉이가 식초와 궁합이 좋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여서..
    그동안 냉이반찬을 만들때는 초고추장에 새콤하게 무쳐서 먹는것이 거의 대부분이였답니다.
    하지만.. 때론.. 반찬도 변화가 필요하다는거~ㅎㅎㅎ

    오늘은 구수한 된장양념으로 냉이를 무쳐 보았답니다.



    물에 소금을 넣고 다듬은 냉이를 넣어서 살작 데친후에 찬물에 행구어 물기를 짜준다.



    어린냉이들이라 야들야들~ㅎㅎㅎ
    냉이의 크기가 크다면.. 반으로 갈라서 먹기좋게 자른뒤에 양념을 하면된다.

    [재료] 냉이 120그램, 다진마늘*다진파 약간씩, 참기름, 깨소금

     
    물기를 제거한 냉이에 된장과 양념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준다.
    양념이 골고루 배이도록 손맛을 들여주세요.



    마무리는 다진파와 깨소금을 넣어 둘둘둘~ㅎㅎ

    완성입니다.
    재료도 간단! 조리도 간단! 다듬는 시간을 보상하여 주는듯..
    조리는초간단입니다.



    된장양념을 한 냉이무침은 초고추장에 양념을 한것과는 많이 다르답니다.
    구수하면서 냉이향이 진하다는거~

    요거이.. 모양은 소박하지만 초고추장과는 달리
    순한 된장맛때문에 냉이향이 더욱 진하게 느껴지네요.


    [참고] ♪ 입 안 가득 향긋한 봄향이! 쑥나물&쑥비빔밥 


                                  ♧             ♧              ♧                ♧                ♧                ♧


    '봄향기를 입안 그대로 느낄수 있는 냉이전'

     

    [재료] 냉이 70그램, 밀가루 1컵, 물1컵, 소금약간, 현미유

    위에 분량을 약간을 다듬은 냉이에 넣어 버무려주고,
    밀가루에 물을 넣어 반죽을 만들어 밀가루 멍울이 없게 풀어준다.

    * 반죽은 부침가루가 아닌 일반 밀가루를 사용하였어요.
      밀가루로 반죽을 만들어 부치면 냉이 향이 더욱 향긋하답니다.




    반죽은 약간 진상태예요.
    밀가루를 무친 냉이를 반죽에 넣어 반죽이 겨우 묻을 정도로만 묻혀준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달구어지면 냉이를 한개씩 올려서 지져낸다.

    밀가루반죽을 묻인 냉이를 잘 천연광물, 자연에서 온 소재로 인체에 무해한 재료의 코팅으로
    만들어진 친환경 주방용품  네오플램에 기름을 두르고 앞뒤로 노릇하게 익혀주는데,
    네오플램은 다른팬에 비해 기름은 소량만 넣어도 조리가 잘 된답니다.

    생활에 보탱이 되는 생활의 지혜(프라이팬 잘 길들이는 방법)
    -에콜론팬/ 에콜론냄비 오랫동안 잘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처음 사용하실때에는 기름을 한번 바른후 사용하시면 오랫동안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열효율이 높은 제물이무로 중불 이하의 사용을 권장합니다.
    -눌어 붙은 음식찌꺼기가 잘 떼어지지 않을때, 약간의 물과 세제 1방울 넣고 중불 이하로 잠깐 끓인후에 닦는다. 
    -중불 이하의 불로 예열을 충분히 한 후 조리하시면 음식이 더 빨리 골고루 익혀집니다.[참고:네오플램]



    부침반죽은 냉이에 대충 묻는정도랍니다.



    완성된 냉이부침!

    사진처럼 밀가루 반죽은 그리 많이 묻지 않은 상태랍니다.

     
    한접시 담아 초간장을 곁들이면~
    아웅~ 요거이 봄날에 별미라는거! ㅎㅎ



    반찬으로 드셔도 좋고, 간식으로 드셔도 좋아요.

    [참고] ♪ 쑥으로 만든 별미 3가지(쑥칼국수, 쑥버무리, 쑥튀김샐러드) 


                            ♧             ♧              ♧                ♧                ♧                ♧


    '오이 달래 초고추장무침'

    오이달래무침은 혹시나 비벼먹는다고 하까봐 후다닥 만든것이였어요.
    아삭아삭한 오이에 달래를 곁들여 무침을 만들어 보았답니다.

    두고 먹기보다는 양념을 하여 바로 먹는 오이달래초고장무침 새콤달콤 밥맛이 지대로~
    냉이반찬과 더불어 식탁위에 봄을 가져오는 반찬이랍니다.



    [재료] 오이 1개, 달래 1팩, 깨소금, 참기름(자유선택)

             초고추장 1숟가락반 (고추장 2숟가락, 다진마늘 1차스푼, 다진파 2분의 1숟가락, 3배식초 1숟가락,

             올리고당 1숟가락),
             

    오이는 깨끗이 손질하여 반으로 가르고, 달래는 다듬어 오이의 길이와 비슷하게 자른다.
    구리고 양념이 잘묻도록 무친뒤에 깨를 넣어 마무리한다.
    정말 초간단이지요? 너무간단하여 다른 설명이 필요없답니다.^^



    * 딱 한접시 분량이예요. 초고추장 무침을 미리 만들어 놓으면 오이에서 수분이 빠져 양념이 씻기고
    간이 싱거워지니 먹기전에 양념을 하여 먹는것이 맛이 좋답니다.

    달래를 구입하여 놓고 잊버린는 바람에 시들시들~ㅎㅎ
    뭐든 그렇지만.. 싱싱할때 조리를 하는것이 더 맛있답니다.
    요리재료를 구입한뒤에 맛짱처럼 깜빡하지마세요.



    어떠신가요?
    이렇게 글라스락에 담아 한상 차려 놓으니.. 식탁위에 봄이 느껴지지요?
    이젠.. 진짜 봄입니다.

    보약이되는 봄나물 많이 드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늘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다 보신후에 부담없이 가지고 가시고, '잘보았다'는 격려의 댓글과 추천 부탁드려요~!!
    댓글까지 써 주시면 글을 올리는데 힘이 되는 에너지 충전 가득입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요리하세요.

     

     

     

    냉이를 손질해서 주신 분이 있는데 냉이된장무침에 도전해보렵니다. 늘 고맙습니다.
    다듬는게 제일번거롭지요...
    직접캔냉이는 손이 많이 가지만.. 맛있어요..^^
    제철 나물 냉이와 달래 정말 맛있습니다. ㅎㅎ 울, 맛짱님 맛있는 요리 비법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에 담아 갑니다.
    넵!! 보약이되는 봄나물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맛짱님 요리는 언제나 소박하면서 최고에요
    맛짱네 밥상은 언제나 소박해요~^^;;
    감사합니다.
    이렇게 지져 놓으면 막걸리 생각 납니다 ㅎㅎ
    한주전자 술도가 가서 받아 올까요? ㅎㅎ
    캬~ 여기서 막걸리를 생각하시다니..ㅎㅎ
    언넝 한되박 받아오세요. 맛있는 봄나물 지지미 만들어 놓을께요
    캬~~

    봄향기 가득..^^

    지두 어제 봄나물 무쳐 묵었시유..ㅎ

    근디 요고보니 또 묵고 잡다는..ㅋ
    잘했시유~~~ㅎㅎㅎ
    봄나물 향기가 진한것이 짱입니다.^^
    냉이캐는 즐거움. 하고 싶은 일 중 하나죠. 맛좋은 냉이전 이봄 지나기 전에 꼭 해 먹어야지~~
    봄을 듬뿍 받아갑니다 감사합니다^^
    담아가요
    좋은정보 감사히 담아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