圭哲, 놀이터

圭哲.놀이터,찾아오신님 언제나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글고 사랑합니다

그리움도 아픈가봐/토소

댓글 98

토소님.방♡

2019. 11. 16.




그리움도 아픈가 봐/토소

리움도 아픈가 봐

          시인 /토소

               나를 흔들고 가는 바람아

                              찬비람이 지나니 아픈 곳이 많구나.

                                           따뜻하게 아픔 감싸주는 네가 있어 고맙다.

                                                           깊어 가는 가을 흔들고 가는 바람의 잎새가

                                                                              새벽이슬 영롱한 눈망울 터져 아침을 맞는다.

                                                                                                너는 아픈 곳이 없니 그리움도 아픈가 봐

                                                                                                               기다려줘 그리움 보내고 너를 만나러 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