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

댓글 0

사 진 여 행

2020. 5. 5.

설렘

 

기뻐하는 만남이

얼마나 즐거움인지요

이 모두가 지내왔던 깊은 사랑이고

향기로운 설렘입니다.

 

우리 함께 삽시다

사계 고택에서

 

 

 

 

 

 

 

 

 

 

 

 

 

 

 

 

 

 

 

 

 

 

 

 

 

 

 

 

 

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