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

댓글 0

사 진 여 행

2020. 5. 27.

설렘

 

봄 꽃향기에 취하여

마음 깊은 곳까지 설렘으로 스며든다.

나를 기쁘게 하며

 

우리 함께 삽시다

 

 

 

 

 

 

 

 

 

 

 

 

 

 

 

 

 

 

 

 

 

 

 

 

 

 

원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