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

댓글 0

사 진 여 행

2020. 5. 30.

설렘

 

어머니의 그 손맛은

평생 못잊을 추억의 설렘이지요

정겨웠던 세월만큼이나

그립습니다

 

우리 함께 삽시다요

민속촌에서

 

 

 

 

 

 

 

 

 

 

 

 

 

 

 

 

 

 

 

 

 

원본보기